LG전자, 터키 아르첼릭과 소송전 끝냈다…"합의내용 기밀" 출처 : h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지난해 제기된 글로벌 송사, 양사 합의로 마무리

업계, LG전자-아르첼릭 간 로열티 계약체결 점쳐

1ZAFHDTZ3R_1.jpg
viewer


LG전자가  터키 가전회사 아르첼릭과 맞붙었던 특허 소송을 모두 끝내기로 결정했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다수의 국가에서 소송전을 벌이고 있던 아르첼릭과 협의해 냉장고 제빙 및 세탁기 구동 기술에 관한 모든 특허분쟁을 종결지었다. 이번 합의로 독일과 프랑스, 스페인 등에서 다뤄지던 특허침해 금지청구 소송은 취하됐다. 다만 법원의 판단이 나온 것이 아닌 분쟁 당사자인 양사가 합의로 마무리 지은 만큼 구체적으로 어떤 수준의 합의가 이뤄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LG전자는 “양사가 원만하게 합의했다”며 “합의된 사항은 기밀로서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보유하고 있는 냉장고 제빙 특허를 아르첼릭에 빌려주고 해마다 일정 수준의 로열티를 받는 계약을 체결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LG전자는 GE나 일렉트로룩스 등에도 양문형 냉장고에서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특허 제빙기술을 빌려주고 있다. 반면 아르첼릭이 문제 삼았던 6모션 세탁기 구동기술은 2017년에 이미 만료된 특허로서 구체적인 책임 소재를 떠나 LG전자가 타격을 입을 일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LG전자는 2019년 9월 양문형 냉장고에 적용된 제빙 기술을 두고 아르첼릭, 아르첼릭 자회사 베코와 그룬디히 등 3개 회사를 상대로 특허침해 금지소송을 냈다. LG전자는 당시 아르첼릭이 자사의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해 양문형 냉장고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베코와 그룬디히는 이 제품을 독일, 영국 등 유럽 지역에 판매했다. 소송을 당한 아르첼릭은 올해 2월께 LG전자를 상대로 LG전자의 6모션 구동기술이 자사의 세탁기의 것을 베꼈다며 맞소송을 제기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LG전자와 소송전을 벌였던 아르첼릭과 베코, 그룬디히는 터키 1위 그룹인 코치(KOC)의 계열사들이다.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20-12-01 06:37:00 move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2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