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기업 소식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美 금리 인상 '후폭풍'…터키와 남아공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美 금리 인상 '후폭풍'…신흥국 부도 위험 

미국의 기준 금리 인상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이는 나라들이 분류되고 있다. 이자가 쌌던 달러를 마구 빌려 쓴 나라들이 거론되고 있는데 브라질과 터키, 남아공 등은 부도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금리 인상으로 원자재 가격 인하 우려가 커지면서 산유국들인 중동국가들도 비상.

 미국 금리 인상에 가장 먼저 반응한 곳은 중동 국가들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 에미리트, 쿠웨이트, 바레인이 하루 만에 기준금리를 올렸다. 인상 폭도 미국과 같은 0.25% 포인트. 산유국인 멕시코도 기준금리를 3.0%에서 3.25%로. 원자재 수출국들은 미국 금리 인상으로 인한 달러화 강세가 고민거리다.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 원유나 금처럼 달러화로 표시하는 원자재 가격도 따라올라 수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국제 신용평가기관들은 가장 타격을 입을 나라로 브라질과 러시아, 터키, 남아공을 꼽고 있다. 브라질과 러시아는 신흥국 가운데 원유 같은 원자재 수출 비중이 높기 때문에 달러화 강세가 직격탄이 될 전망이다. 

특히 브라질은 최근 신용등급이 투기등급으로 강등된 데 이어 자국 통화인 헤알화까지 폭락하고 있어 가장 위험한 나라로 지목되고 있다. 터키와 남아공은 달러 빚을 많이 끌어다 썼다는 점에서 금리 인상의 대가를 치를 수 있는 취약국가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61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