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11번가, 터키서 오픈마켓 1위 등극…“글로벌 시장 순항”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SK플래닛 11번가가 터키 진출 3년만에 터키 오픈마켓 시장 연간 거래액 기준 1위를 달성했다. 

SK플래닛은 지난해 터키 시장에서 연간 거래액 4억8500만 달러를 기록하며 현지 오픈마켓 1위 사업자에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SK플래닛은 터키 도우쉬 그룹과 함께 온라인 커머스 전문회사인 ‘도우쉬 플래닛’을 설립하고 2013년 3월 오픈마켓 ‘n11.com(누마라 온비르)’을 론칭했다. 터키어로 누마라는 ‘숫자’를 온비르는 '11'을 뜻한다.


 터키11번가 온라인쇼핑페이지 (사진 = SK플래닛 제공)
누마라 온비르는 시장 진출 후 1년 6개월여만인 2014년 10월 처음으로 월 거래액 기준 1위를 달성했다. 지난해는 이미 터키에 진출한 글로벌 e-커머스 사업자 이베이(기티디요르)와 기존 1위 업체인 현지 토종 오픈마켓 헵시부라다를 제치고 연 거래액 1위를 꿰찼다.  

이런 성과는 진출 초기부터 오픈마켓 사업자, 판매자, 고객 모두가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주력해 차별화 전략이 성공을 거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플래닛은 국내에서 11번가를 통해 축적된 운영 노하우와 커머스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오픈마켓 사업을 위한 현지화 작업에 매진했다. 터키의 인터넷 보급율이 비교적 높고 젊은 소비자층의 인구비율이 높다는 점에서 착안한 맞춤형 전략을 짰다.

이에 SK플래닛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온라인 판매자를 집중 양성하는 등 커머스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먼저 셀러존(Seller Zone) ‘n11.com 스튜디오’를 운영해 경쟁업체들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를 통해 판매자 교육·상담 및 상품 사진촬영 무료 지원 등 판매자의 경쟁력을 높이고 판매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또한 앙카라, 이즈미르 등 전국 주요 거점에 지역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현지 6개 물류업체와 협력해 터키 전역에 배송 네트워크를 마련했다. 터키 오픈마켓 처음으로 24시간 고객 서비스 센터도 운영한다. 

조원용 누마라 온비르 대표는 “새로운 e-커머스 시장을 개척한다는 스타트 업 정신이 시장 1위까지 달성한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중소상인들을 위한 사업모델과 지속적인 기술투자를 통해 현지사업자들과 동반성장하면서 시장의 발전과 함께 지금의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플래닛은 터키 진출에 이어 2014년 3월 인도네시아, 지난해 4월 말레이시아에서 각각 일레브니아, 11street의 이름으로 e-커머스 시장에 진출했다. 연내 태국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NSP통신/NSP TV 박유니 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9 / 10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