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리라 폭락, 터키 진출 韓 기업에 영향은?…"가전 타격 우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기사의 본문 이미지
수입·판매 업종은 단기 피해 불가피…중소기업, 영업 멈추고 환율 주시
한국 가전, 가격 경쟁력 급락에 대통령 `터키 브랜드 밀어주기`까지


리라화 폭락 여파에 직접 노출된, 터키 진출 한국기업이 가격 인상 등으로 피해 최소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리라달러 환율은 올 들어 19일(현지시간) 현재까지 58% 넘게 급등, 리라화 가치가 달러 대비 37% 폭락했다. 

이는 한국기업이 올해 사업계획을 세우며 예상한 달러당 최대 5리라 선을 훨씬 웃돈다. 

제품을 달러나 유로 기준으로 전량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 한국기업이라면 단기로는 손실이 불가피하다.
제품 판매가격이 달러나 유로 기준으로 훨씬 싸진 탓이다. 터키에 진출한 한국 중소기업은 투자나 영업활동을 잠정 보류하고 환율 동향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한 중견기업 터키법인의 관계자는 "환율이 더 치솟는다면 팔아도 손해만 늘어나게 된다"면서 "터키기업과 마찬가지로 기존에 체결한 계약의 수금에 집중하며 상황을 일단 지켜보는 한국기업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한국기업은 환율 상승을 이유로 신속하게 가격 인상에 나섰지만 오른 환율을 모두 반영할 정도로 급격한 인상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이달 17일 삼성은 환율 급등을 이유로 스마트폰 S9 가격을 4천899리라(약 93만원)에서 5천349리라(약 101만원)로, 노트9 가격을 5천499리라(약 104만원)에서 6천149리라(약 116만원)로 각각 인상했다고 터키 언론이 전했다. 

약 10% 인상률로, 환율 인상폭에 못 미친다. 

현대자동차 등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제품을 수출하는 한국기업은 리라가치 하락으로 인한 효과를 일부 기대할 수 있어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다. 

또 달러 또는 유로 기준으로 대금을 받는 섬유 업체나 사회기반시설 운영 기업도 손실이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달 14일 TV로 방송된 연설에서 "그들이 아이폰을 갖고 있다면 다른 쪽에는 삼성이 있다"고 말하며, 미국 전자제품 불매를 선언해 장기적으로 한국 전자업계에 `반사 이익`에 대한 기대감이 고개를 들기도 했다.

그러나 가전 부문의 경우 환율 급등 효과에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비너스`와 `베스텔` 등 자국 제품 사용 독려가 겹쳐 타격이 우려된다. 

터키 TV 수출의 90%를 차지하는 베스텔은 유럽 가전업계의 강자로 꼽힌다. 

한국 브랜드 가전이 품질 우위에 있지만, 환율로 가격 차가 더욱 벌어질 전망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삼성, 베스텔·비너스` 발언을 한 날 베스텔의 주가가 급등했다. 

터키 주재 한국기업의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기기야 한국 브랜드의 가격이 높아졌다고 해서 터키산으로 당장 이동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겠지만 TV 등 가전은 한국 브랜드의 경쟁력이 크게 떨어져 영향을 받을 우려가 크다"고 전망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61 / 6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