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기업 소식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 한국산 합성 장섬유직물 반덤핑 제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터키는 지난 4일 관보를 통해 한국을 비롯,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대만산 합성필라멘트사 섬유직물(의류용, HS Code 5407류) 반덤핑 연장 조사를 개시했다. 합성장섬유직물을 수입불공정방지 품목으로 제소해 자국 산업을 보호하겠다는 뜻이다.

한국섬유수출입협회(회장 민은기)는 이 같은 터키의 반덤핑 조치와 관련해 즉시 대응에 나섰다. 섬수협은 “기존 부과 관세율보다 높은 반덤핑관세율이 부과될 가능성이 높다”며 “한국 정부와 협회, 대응 수출기업 및 터키내 의류업체, 수입자와 유기적 대응으로 조사당국에 대한 압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우리측 수출 대응기업은 성광, 동성교역, 대광, 현마, 동흥교역, 덕동, 서광, 을화 등 8개 기업이다.

터키는 관보에서 “한국산 관련 품목 수출은 15% 줄었음에도 對터키 수출은 오히려 62%가 늘었다”고 밝혔다. 터키 측은 한국의 여유재고가 다른 나라로 수출되지 못하고 터키로 수출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핵심은 ▲산업피해의 재발 여부 ▲수입수량과 단가의 변화(수입물품의 국내시장 가격 효과) ▲터키 국내산업 상황 등 3개 항목으로 요약된다.

섬수협은 터키측 제소자의 매출증가와 영업이익 개선 효과, 수출량 증가 등을 근거로 우리측 주장을 반영한다는 입장이다. 섬수협은 이달 중 국내 대응기업과 공동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2월 9일까지 터키 측에 답변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61 / 3 Page
번호
제목
이름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