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속철도 기술 터키시장 진출 총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3일 터키 교통인프라부와 화상회의를 통해, 우리 기업의 터키시장 고속차량 수출과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건설사업 수주를 지원하고, 철도협력 업무협약(MOU) 개정 등 양국 협력기반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터키는 2023년 공화국 설립 100주년을 맞이해 대규모 기반 시설을 확충하고 있으며, 특히 터키 교통인프라부는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망(143km, 약 5조 원) 구축과 94편성에 달하는 대규모 고속차량 구매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대표: 철도국장)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터키 고속철도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철도기업우수성을 홍보하고 정부 간 협력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터키 교통인프라부(대표: 교통차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고위급 수주지원 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회의에서 국토부는 한국이 단기간에 고속철도 기술 자립국으로 도약한 경험과 민자 철도사업의 장점을 소개하며, 한국이 터키 철도사업의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한국 고속철도 기술 자립화를 이끈 주관기관으로서 이번 고속차량 구매사업을 계기로 민관이 협력해 터키 철도기술 자립화를 지원할 수 있음을 소개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유럽과 아시아 연결 고속철도망의 미연결구간으로 남아있는 할칼리~게브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한국의 민자 철도사업 경험을 터키 측에 공유하고 본 노선에 적용 가능한 민자사업 모델을 제안했다. 

한편, 양국은 철도협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체결된 한-터키 철도협력 양해각서(MOU)의 개정 필요성에 공감하고, MOU 개정도 논의했다. 

양국은 MOU 협력분야에 민관협력사업(PPP) 개발, 고속차량 기술이전·공동생산, 철도안전 협력 등을 추가하는 등 새로운 협력사업 추진기반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번 한-터 철도당국 간 화상회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철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물꼬를 트는 의미 있는 계기”라며 평가하며, “향후 터키 철도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양국이 철도분야에서 성공적 동반자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철도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20-11-21 01:08:31 MOVE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2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