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美 연방 하원의원 또 탄생했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이장호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건전한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위해 개인의 실명을 부정적으로 언급하거나 누구나 추론할 수 있도록 언급할 경우, 그리고 커뮤니티에 맞지 않는 단어나 용어(욕이나 비속어 등)를 사용할 경우 한인회 임의로 삭제 또는 열람을 금지 시킬 수 있습니다.
------------------------------------------------------------------------------------------


20201111222427.png


한국계 여성 미셸 박 스틸(박은주·65) 미국 공화당 후보가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한국이름 ‘순자’로 알려진 메릴린 스트릭랜드 후보(민주·워싱턴주) 당선과 앤디 김 의원(민주·뉴저지주) 재선 성공에 이어 한국계 당선자는 3명으로 늘었다. 


스틸 후보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48선거구에서 접전 끝에 민주당 현역인 할리 루다 의원에 승리했다.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서는 한국계 영 김(김영옥·57) 공화당 후보가 민주당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1%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김 후보가 당선되면 ‘순자·은주·영옥’ 등 한국계 여성의원 트리오가 탄생하게 된다. 토토사이트


스틸 후보는 50.9% 득표율을 기록해 루다 의원에 1.8%포인트(7400여표) 차로 이겼다. 


그는 트위터에 “힘든 싸움을 했고, 어렵게 승리했다”며 “유권자들의 지지에 더욱 겸손해지겠다. 토토사이트추천 


우리의 공동체를 위해 의회에서 봉사할 수 있게 돼 더없는 영광이다. 이제 일하러 가자”고 소감을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민주당 텃밭이지만 스틸 후보가 출마한 48선거구는 보수 유권자가 많은 오렌지카운티에 속해 있어 공화당 강세지역이다. 


서울에서 태어난 스틸 후보는 1975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해 평범한 주부로 살다가,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사태를 겪으며 정치에 대한 꿈을 키웠다. 


당시 흑백 갈등 속에서 한인타운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총을 든 한인들이 주류 언론에 폭도로 매도되는 현실을 접하고, 한인사회의 정치적 역량을 키우는 것이 절실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이후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의장을 지낸 남편 숀 스틸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정치권에 입문, 1993년 LA 시장에 출마한 리처드 리오단 후보 캠프에 참여했다. 


리오단 후보 당선 뒤 LA시 소방국장, LA 카운티 아동 가족 위원장 등을 지냈다.


스틸 후보는 한인사회에서 ‘선거의 여왕’으로 통한다. 


2006년 한인 최초로 캘리포니아주 조세형평국 위원에 당선된 데 이어 연임에 성공했고, 2014년 오렌지카운티 2지구 슈퍼바이저(행정책임자) 선거에 출마해 당선 및 재선에 성공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20-11-21 00:47:51 MOVE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3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