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가뭄' 속 세계가 지켜본 K리그 개막전…터키서 최고 관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뚫고 막을 올린 프로축구 K리그가 ‘랜선 생중계’를 통해 세계 축구 팬의 큰 관심을 끌었다.

12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지난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2020 K리그1 공식 개막전의 트위터 중계 접속자는 약 340만명이다. 코로나 여파에 따른 세계적인 축구 가뭄에서 유일하게 K리그가 개막, 세계 36개국에 중계권이 팔릴 정도로 주목을 받자 프로축구연맹은 영어 중계와 자막을 동원해 트위터와 유튜브로 공식 개막전을 생중계했다.

지난 10일 오후 강원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2020 K리그1 강원FC와 FC서울 경기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종료 시점까지 트위터 생중계 누적 접속자 수는 140만명, 경기가 끝난 뒤 12일 12시까지 접속한 인원은 200만명이었다. 트위터의 경우 국가별로 접속 인원을 파악할 수 있는데, 가장 비중이 높았던 곳은 전체의 18%를 차지한 터키로 집계됐다. 이어 축구 강국으로 인기가 높은 브라질(15%), 스페인(9%), 아르헨티나(7%) 등이 뒤를 이었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이유를 분석 중인데, 터키가 한국에 친화적인 정서를 지녔고 셰놀 귀네슈 전 감독 등 K리그에서 활약한 자국 축구인의 영향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에서는 경기 종료 시점 기준 누적 접속자가 23만4000명을 기록해 트위터와 유튜브에서만 360만명 넘게 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외신도 집중했다. ESPN과 영국 BBC를 비롯한 주요 외신도 꼼꼼한 방역 조치와 관중 없는 경기장 풍경 등 K리그 개막 상황을 전했다. 스페인 마르카는 전북 이동국의 개막 1호 골 이후 나온 ‘덕분에’ 세리머니의 의미 등을 보도했고, 교도통신과 닛칸스포츠를 비롯한 다수 일본 매체는 아직 개막하지 못한 J리그의 상황과 엮어 소개했다.

국내 팬이 주로 보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중계 접속자 수에서도 K리그 개막에 큰 관심이 반영됐다. K리그1 1라운드 네이버 경기당 평균 동시 접속자 수는 3만172명으로, 지난 시즌 1라운드(2만5642명)보다 17.6% 증가했다. K리그2 접속자 수는 지난해 개막 라운드 7299명의 배를 훌쩍 넘는 1만8516명이었다.

전체 경기 누적 접속자 수는 K리그1 평균 55만6631명, K리그2 25만2783명이었다.
특히 8일 전북-수원의 공식 개막전은 107만5643명으로 누적 접속자가 가장 많았다.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20-11-21 01:03:36 MOVE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31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