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현, 국제테니스연맹 터키 대회 단식 우승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박소현.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박소현.

[스포티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소현(458위·성남시청)이 국제테니스연맹(ITF) 터키 안탈리아 대회(총상금 1만5천달러)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CJ 후원을 받는 박소현은 14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누리아 브란카치오(708위·이탈리아)를 2-0(6-4 6-0)으로 물리쳤다.

2002년생 박소현은 2019년 4월 역시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ITF 서킷 대회 이후 약 2년 만에 자신의 두 번째 ITF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두 대회 모두 총상금 규모는 1만5천달러다.

올해 1월부터 터키 안탈리아에 머물며 8주 연속 대회에 출전한 박소현은 2월 초 준우승, 최근 2주 연속 4강 등의 상승세를 이번 대회 우승 열매로 맺었다.

또 지난주 4강에서 브란카치오에게 당한 0-2(5-7 0-6) 패배도 설욕했다.

다음 주 세계 랭킹 420위대 진입이 예상되는 박소현은 매니지먼트 회사인 스포티즌을 통해 "작년부터 준우승으로 마무리한 대회가 많았는데 이번에 우승해 너무 기쁘고 뿌듯하다"며 "두 달 넘게 이곳에서 잘 해낸 것 같아 한 뼘 더 성장한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36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