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 배구계 거물, 쌍둥이 그리스 이적 도왔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재영 이다영(25) 쌍둥이가 그리스 여자리그 PAOK에 함께 입단한 것에는 네자트 산자크(59) 터키배구지도자협회 이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 동의 없이도 계약을 성사시킨 가장 큰 원동력이었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9월29일 이재영 이다영이 PAOK 소속으로 2021-22 그리스 여자리그에 참가할 수 있도록 이적을 승인했다. 현지 신문 ‘포스톤’에 따르면 산자크 이사는 “두 자매가 소속팀을 찾지 못해 프로 경력이 반강제적으로 끝나는 일은 없다”며 처음부터 확신한 유일한 관계자였다.

산자크 이사는 2007~2017년 국제배구연맹이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 터키 독일 러시아 이란 이집트 나이지리아 보츠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시리아 리비아 싱가포르 바레인 태국 케냐 모잠비크 수단 바베이도스 아랍에미리트에서 개최한 지도자 교육프로그램에 강사로 참여했다.
 

93379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재영 이다영은 국제배구연맹과 친분이 두터운 네자트 산자크 터키배구지도자협회 이사의 도움을 받아 그리스 여자리그 PAOK에 동반 입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김재현 기자

터키는 유럽리그랭킹 1위로 평가되는 세계에서 가장 수준 높은 여자배구 무대다. 산자크 이사는 터키배구지도자협회 창립 멤버라는 개인적인 위상과 FIVB와 11년 동안 쌓은 신뢰 관계, 세계 21개 나라에서 ‘감독·코치들의 선생님’으로서 구축한 인맥으로 이재영 이다영이 PAOK로 이적하는 데 큰 힘이 됐다.

세계랭킹 23위 카자흐스탄이 2019년 한국에서 열린 아시아배구연맹 여자선수권에서 역대 2번째로 좋은 5위를 차지할 당시 국가대표팀 감독이 산자크 이사였다. 한국이 낯설지 않다는 얘기다. 2년 전 이다영은 불참했고 한국-카자흐스탄 맞대결 역시 없었지만, 이재영은 참가한 대회였다.

산자크 이사는 쌍둥이 측에 그리스 남자배구선수 출신 8년차 에이전트 디미트리스 마니풀로스(41)를 소개해주기도 했다. PAOK가 한국에서 학교폭력 가해자로 드러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하고 소속팀에서 방출된 두 자매를 영입하겠다는데도 협회·연맹 등 그리스 배구계뿐 아니라 현지 언론이 호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마니풀로스의 역할이 컸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73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