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동정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페네르바흐체 “김민재, 든든한 벽이었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cancan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국 축구 ‘괴물 수비수’ 김민재(25)가 페네르바체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플레이로 팬들을 흥분시켰다.

페네르바체는 23일 터키 이스탄불의 쉬크뤼 사라졸루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터키 쉬페르리그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안탈리아 스포르에 2-0으로 승리했다.

김민재는 스리백 수비라인의 가운데 포지션으로 선발 출격해 팀의 무실점에 기여하고 후반 42분 아르다 굴러와 교체됐다. 경기 막판에 공격적으로 나선 페네르바체는 후반 44분 미하 자이츠, 후반 47분 에네르 발렌시아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승리했다.

김민재는 지난 14일 페네르바체 입단 후 첫 출전한 경기에서 87분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페네르바체에서 두 번째로 높은 7.6점의 평점을 매겼다.

김민재는 상대 공격수를 강하게 압박하고 한발 앞서 볼을 끊는 등 중앙수비수로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공격에 가담해 날카로운 헤딩슛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수가 골문 안에서 걷어내면서 데뷔골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김민재는 데뷔전에서 볼터치 70번을 했고, 패스성공률 84.1%를 기록했다. 수비수로서 몸싸움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합 기록이 아주 좋았다. 그라운드 경합 5번에서 4번, 공중볼 경합 7번에서 6번 성공하는 등 상대와 경쟁에서 밀리지 않았다. 몇차례 패스 미스를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무난히 데뷔전을 마쳤다.

경기 후 페네르바체 팬들은 김민재를 호평했다. SNS에는 김민재를 높게 평가하는 글이 많았다. “벽과 같았다” “든든한 수비수로 능력을 보였다” “자신있는 플레이 돋보였다” “몇개의 실수가 있었지만 첫경기였고, 적응하면 정말 무서운 벽이 될 것” 등 긍정적 평가가 이어졌다. 그러면서 질주하는 자동차를 박살내는 벽과 포도대장으로 변신한 김민재 등을 그래픽으로 만드는 등 ‘새얼굴’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44&aid=0000757202

관련자료

  • 링크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5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