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 5월 물가 상승률 11.39%…전달보다 0.45%포인트 상승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중앙은행 "코로나19 영향으로 식품가격 상승 압박"

지난 달까지 계산한 터키의 연간 물가 상승률이 11%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터키 통계청은 3일(현지시간) 5월까지 집계한 연간 물가 상승률이 전달의 10.94%보다 0.45%포인트 상승한 11.3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주류·담배 가격 상승률이 21.41%로 가장 높았고, 주거비는 14.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가장 많이 상승한 항목은 교통비와 의류비 등으로 파악됐다.

터키 중앙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영향으로 식품 가격이 상승 압박을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소비자 물가가 단기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블룸버그·dpa 통신 등 외신은 물가 상승의 원인으로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지적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지난해 7월 무라트 우이살 총재가 취임한 이후 지난 달까지 10개월 만에 24%에 달하던 기준금리를 8.25%로 급격히 인하했다.

일반적으로 기준금리가 낮아지면 시중 통화량이 증가해 물가는 상승하고, 자국 통화의 가치는 하락한다.

실제로 터키 리라화의 가치는 연초 1달러 당 6리라 안팎에서 지난 달 8일 달러당 7.2690리라까지 떨어졌다.

이는 리라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지난 2018년 8월 '터키 금융위기' 당시 리라화의 가치는 달러당 7.2362리라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14 / 10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