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세계 최대 규모 터키 차나칼레대교 위용 드러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0200615MW102619324613_b.jpg


대림산업·SK건설, 334m의 세계 최고 높이 주탑 마무리

대림산업과 SK건설이 터키에 짓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사진)이 위용을 드러냈다.

대림산업과 SK건설은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시공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주탑 꼭대기에 현수교의 케이블을 지지하는 장비 설치 작업에 돌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주탑 기초 설치 후 약 1년 만이다. 현수교는 주탑과 주탑을 케이블로 연결하고 케이블에서 수직으로 늘어뜨린 강선에 상판을 매다는 방식의 교량으로, 현존하는 교량 중 가장 긴 경간장을 확보할 수 있다.

에게해 다르다넬스 해협을 사이에 두고 나뉜 터키 차나칼레주의 랍세키·겔리볼루(갈리폴리) 지역을 연결하는 차나칼레대교는 왕복 4차로, 총 길이 3600m, 주탑과 주탑 사이의 거리인 주경간장이 2023m에 이른다. 현수교는 주경간장이 길어질수록 주탑의 높이도 높아진다. 차나칼레대교의 주탑은 높이 334m 철골 구조물이다. 현재 세계 최고 높이의 철골 주탑으로 프랑스의 에펠타워(320m), 일본의 도쿄타워(333m)보다 높다.

차나칼레대교 주탑은 속이 빈 사각형 상자 모양의 블록을 마치 레고블록을 쌓아 올리듯이 설치됐다. 블록은 국내에서 생산된 강철판으로 현장에서 제작했다. 블록의 무게는 195t부터 850t까지 다양하다. 위로 올라갈수록 주탑의 두께가 얇아진다. 이에 따라 주탑 기초 바로 위에 설치된 맨 아래쪽 블록의 폭은 11m, 가장 높은 곳의 폭은 8m다. 주탑 한 개에 64개의 블록으로 구성됐으며, 무게는 약 1만8000t에 이른다. 주탑 건설을 완료한 SK건설과 대림산업은 현수교 시공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공정인 주탑과 주탑을 연결하는 케이블 가설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의 민관협력사업이다. 대림산업과 SK건설이 2017년 1월 터키 현지 업체 2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일본 업체와의 치열한 경쟁 끝에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총 사업비는 약 3조5000억 원이다. 설계·조달·시공뿐 아니라 사업 시행자로 참여해 완공 후 운영수익을 보장받게 된다. 총 사업 기간은 건설과 운영 기간을 포함해 16년 2개월이며,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SK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 관계자는 “한국 기술진이 우리나라 기술과 자재로 세계 최고 높이의 주탑을 성공적으로 완성했다”며 “터키의 랜드마크가 될 세계 최장 현수교를 최상의 품질로 준공해 국내 건설사 간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59 / 10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