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 동지중해 가스시추 관련 EU 제재 요구한 프랑스에 반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마크롱 "터키 도발에 대응하지 않는 것은 EU의 심각한 오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터키의 동지중해 천연가스 시추와 관련해 유럽연합(EU)의 제재를 요구하자 터키가 강하게 반발했다.

터키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중해 동부의 현안과 관련해 프랑스는 지역 안정에 기여할 모든 기회와 공정성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하미 악소이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프랑스 대통령의 주장은 터키에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터키는 누구에게도 제재 위협을 받지 않을 것이며 이로 인해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랑스는 과대망상을 버리고 상식에 입각한 합리적인 정책을 추구해야 한다"며 "프랑스는 리비아의 반란군과 시리아의 테러리스트를 지원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터키가 지중해 동부에서 시행 중인 조치는 국제법에 근거해 터키와 북키프로스튀르크공화국(북키프로스)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는 것이 목표"라며 "터키는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 안정을 위한 대화와 협력을 촉구하는 한편, 국제법에 근거한 권리를 지키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터키는 지난해 5월부터 동(東)지중해의 키프로스공화국(키프로스)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천연가스를 시추 중이다.

키프로스는 1960년 영국에서 독립했으며 이후 친(親) 그리스 장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자 터키군이 섬 북부를 점령해 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로 분단됐다.

국제법적으로는 그리스계 주민이 대다수인 키프로스만 정식국가로 인정받지만, 터키는 친(親) 터키계 정부가 들어선 북키프로스를 인정하고 보호국 역할을 하고 있다.

키프로스가 다국적 기업과 함께 연안 대륙붕 개발에 착수하자 터키는 북키프로스도 대륙붕 자원에 동등한 권리가 있다며 키프로스 수역에 시추선을 투입해 EU와 그리스·키프로스 등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마크롱(좌) 프랑스 대통령과 아나스타시아데스 키프로스 대통령
마크롱(좌) 프랑스 대통령과 아나스타시아데스 키프로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특히, 터키가 시추 중인 수역은 키프로스 정부가 프랑스 에너지 기업인 토털(TOTAL)에 시추 허가를 내준 곳으로, 프랑스 정부는 터키의 시추를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리비아 내전에서 터키는 서부 트리폴리 일대를 통제하는 리비아통합정부(GNA)를 지원하는 반면, 프랑스는 동부 유전지대를 차지한 군벌 세력인 리비아국민군(LNA)을 지지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전날 엘리제궁에서 니코스 아나스타시아데스 키프로스 대통령과 회담한 후 기자들에게 "지중해 동부에서 터키의 도발에 대응하지 않는 것은 EU의 심각한 오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리스와 키프로스 수역을 침범한 자들에게 더 강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자들에게 지중해의 안보를 맡기는 것은 심각한 실수"라며 "이는 유럽을 위한 선택이 아닐 뿐 아니라 프랑스가 그렇게 되도록 내버려 두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14 / 9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