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서 '또 한 번의 기적' 4살 아이 91시간 만에 구조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장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사망자 104명으로 늘어…약 1천명 부상

지진 발생 91시간 만에 구조된 아일라 게즈긴 양
지진 발생 91시간 만에 구조된 아일라 게즈긴 양

[아나돌루=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규모 7.0의 지진이 강타한 터키에서 또 한 번의 기적이 일어났다.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91시간을 버틴 네 살배기 여자아이가 3일(현지시간) 극적으로 생환했다.

터키 재난 위기관리청(AFAD)은 이날 오전 이즈미르 주(州) 서부 바이락클르의 무너진 건물 밑에서 올해 4살인 아일라 게즈긴 양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아일라를 구조한 누스레트 악소이 구조대원은 "어린 소녀가 힘겹게 손을 흔드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악소이의 목소리를 들은 아일라는 건물 잔해 틈으로 손을 내밀어 그의 손을 잡았다.

아일라는 지난 달 30일 오후 3시께 지진이 발생한 지 약 91시간 만에 구조돼 구급차로 옮겨졌으며, 107번째 구조자가 됐다.

들것에 실린 아일라가 모습을 나타내자 구조대원들은 일제히 환호하고 91시간 동안 사투를 벌인 아일라에게 박수를 보냈다.

구조대원의 손을 잡은 아일라 게즈긴 양
구조대원의 손을 잡은 아일라 게즈긴 양

[아나돌루=연합뉴스]

전날 오전에도 바이락클르의 건물 더미에서 3살 엘리프 페린첵 양이 지진 발생 65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104명으로 집계됐다.

AFAD는 이날 오전까지 102명의 사망자가 확인됐으며, 부상자 143명이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883명이 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지진 발생 당일 그리스 사모스섬에서도 10대 2명이 숨져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최소 104명이다.

이번 지진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께 터키 서부 해안에서 지척인 그리스 사모스섬의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14㎞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7.0으로, AFAD는 6.6으로 관측했다.

AFAD는 1천475차례 이상 여진이 발생했으며, 44차례는 규모 4.0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터키는 지진대 중에서도 활동이 왕성한 '아나톨리안 단층대' 위에 있어 지진 피해를 자주 겪는다.

1999년에는 터키 북서부에서 두 차례 지진이 발생해 약 1만8천 명이 숨지기도 했다.

지진 발생 91시간 만에 구조된 아일라 게즈긴 양
지진 발생 91시간 만에 구조된 아일라 게즈긴 양

[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20-11-21 00:54:13 MOVE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68 / 10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