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韓 집값 상승률 56개국 중 39위"···터키 1위·中 23위·日 33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국의 집값 상승률이 주요 56개국 중 39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에 따르면 한국의 3분기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2.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사 대상 56개국 중 39위에 해당한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4.5%이다.

다만 한국의 집값 상승률과 순위는 가파른 상승세다. 1분기에는 55위(0.1%)였으나 2분기에는 45위(1.3%), 다시 3분기엔 39위(2.9%)로 높아졌다.

3분기 집값이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오른 국가는 터키로, 무려 27.3%나 상승했다. 2위는 뉴질랜드(15.4%)가 차지했다. 이어 룩셈부르크(13.4%), 슬로바키아(11.8%), 폴란드(10.9%), 우크라이나(10.3%), 오스트리아(9.5%), 러시아(9.2%), 네덜란드(8.5%), 크로아티아(8.3%) 등의 순으로 10위권을 형성했다.

아시아에선 중국이 23위(4.6%)로 가장 높다. 이어 대만 32위(3.8%), 일본 33위(3.6%) 등도 집값이 많이 올랐다.

반면 56개국 중 집값이 내린 곳은 모로코(-3.3%), 싱가포르(-0.8%), 말레이시아(-0.8%), 홍콩(-1.1%), 인도(-2.4%) 등 9개국이다.

나이트 프랭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분기에는 세계 주택시장이 대체로 얼어붙었지만 3분기엔 뉴질랜드, 영국, 미국 등이 반등세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18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