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2100년 전 로마 은화 651개 터키서 와르르…황제 초상화 새겨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SSI_20210210145339_V.jpg
▲ 터키에서 고대 로마시대 은화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하묵칼레대학교 발굴팀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아이자노이 지역에서 고대 로마시대 은화 수백개를 발굴했다./사진=파묵칼레대학교

터키에서 고대 로마 시대 은화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파묵칼레대학교 발굴팀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아이자노이 지역에서 고대 로마 시대 은화 수백 개를 발굴했다.

파묵칼레대학교 측은 5일 성명을 통해 고대 도시 아이자노이 발굴 작업 도중 중요한 발견을 했다고 밝혔다. 발굴은 2019년 완료됐지만 코로나19로 일반 공개는 늦어졌다고 전했다.

  • SSI_20210210145358_V.jpg
▲ 사진=파묵칼레대학교
  • SSI_20210210145433_V.jpg
▲ 사진=파묵칼레대학교

파묵칼레대학교 발굴단 수석 고고학자인 엘리프 외제르교수는 “아이자노이 개울가에 묻힌 오래된 항아리에서 고대 로마 시대의 은화 651개를 발굴했다. 매우 특별한 발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100년 전 동전이지만, 새겨진 문자와 그림을 여전히 알아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발굴된 은화는 모두 기원전 75년~기원전 4년 사이 이탈리아 남부에서 주조된 것으로 나타났다. 651개 중 439개는 ‘데나리온’(데나리우스)로 확인됐다. 데나리온은 신약성서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로마의 은화다. 무게 3.8g짜리 한 닢이 노동자들의 하루 치 품삯이었다. 나머지 212개는 한 닢이 3데나리온에 상당하는 페르가뭄 왕국의 키스토포루스 은화다. 한 닢 무게가 12.75g 정도다.

  • SSI_20210210145455_V.jpg
▲ 사진=파묵칼레대학교
  • SSI_20210210145514_V.jpg
▲ 사진=파묵칼레대학교
  • SSI_20210210145530_V.jpg
▲ 사진=파묵칼레대학교

은화 앞면은 율리우스 카이사르, 부루투스, 마크 안토니, 아우구스투스 영 등 로마 황제와 정치가의 초상으로 장식돼 있다. 로마의 시조 아이네아스의 초상이 새겨진 은화도 있다. 아이네아스는 여신 아프로디테가 트로이의 왕자 안키세스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로, 그리스 영웅들이 파괴한 트로이를 다시 일으킨 영웅이다.

파묵칼레대학교 발굴단은 은화가 발견된 항아리의 주인을 그 시대 고위급 군인으로 추정했다. 다만 항아리가 아이자노이의 하천 둑 안에 묻혀 있었던 이유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 발굴된 은화는 터키 수도 앙카라에 있는 아나톨리아 문명박물관에 전시 중이다.

관련자료

댓글 1

나그네님의 댓글

  • 나그네
  • 작성일
와 놀라운 발견이네요!! 터키는 무슨 복이 이리 많아 유적과 보물이 이리 많이 발견되는지.. 참 부럽군요
Total 3,18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