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코로나 확진자 급증한 터키…결국 주말봉쇄 재도입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달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한 터키 정부가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결국 규제를 재강화하기로 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3월 29일(현지시간) 주말 전면 봉쇄 조치를 재도입한다고 밝혔다.

f88bef8d08d9746032dfaf0b8895ce5e_1617175722_91.jpg
 

보건부가 발표 한 새로운 위험지도에 따르면 3 월 1 일 이후 41 개 지방이 빨간색 카테고리에 더 진입했습니다. 

이 맥락에서; 이스탄불, 앙카라, 이즈미르를 포함한 58 개 주에서 토요일 제한이 다시 돌아 왔습니다. 

이동 금지 내용 :    * 주중 매일 21:00 ~ 05:00     * 주말 금요일 21:00 ~ 월요일 05:00 

에르도안 대통령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라마단(이슬람의 금식성월·4월 13일∼5월 12일) 동안 식당과 카페는 배달 영업만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라마단 기간 이프타르(밤 식사)와 사후르(새벽 전 식사)에 여러 명이 모여 함께 식사하는 것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터키 정부는 전국 81개 주(州) 가운데 58개 주가 '최고 위험' 지역으로 분류됐으며, 전체 인구의 80% 이상이 최고 위험 지역에 거주 중이라고 밝혔다.

터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전국을 '저·중·고·최고' 위험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앞서 터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학교 수업을 온라인에서 대면 수업으로 전환하고, 식당·카페의 영업을 재개하는 등 이른바 '정상화 조치'를 시행했다.

그러나 정상화 조치 후 터키의 신규 확진자 수는 급속히 증가했다.

정상화 조치 개시일인 지난 1일의 신규 확진자 수는 9천891명이었으나, 전날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만2천404명으로 1일에 비해 약 3배로 늘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60 / 7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