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EU 지도부, 터키 인권문제에 우려 표명, EU, 터키의 의전 반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미셸 상임의장·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에르도안 대통령과 회담

여성 폭력 방지 국제협약 탈퇴 비판…EU-터키 관계 개선 등 논의터키를 방문한 유럽연합(EU) 지도부가 6일(현지시간) 터키 내 인권 문제에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터키를 방문한 유럽연합(EU) 지도부가 6일(현지시간) 터키 내 인권 문제에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한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오른쪽)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오른쪽)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회담은 터키가 여성 폭력과 가정 폭력 방지에 관한 국제협약(이스탄불 협약)에서 탈퇴하고 친(親)쿠르드계 정당을 폐쇄하려는 시도를 취한 뒤에 열렸다. 

미셸 의장은 회담 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법의 지배와 기본권 존중은 EU의 핵심 가치"라면서 "에르도안 대통령과 이와 관련한 최근 터키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터키가 이스탄불 협약에서 탈퇴한 것이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터키가 최근 동지중해 자원 개발권을 둘러싼 EU 회원국 키프로스와의 긴장을 완화하는 조치를 취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도 회견에서 "인권 문제는 비타협적인 이슈이며 절대적 우선순위"라면서 "이는 더 나은 터키-EU 관계를 위한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터키가 여성과 아동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이스탄불 협약에서 탈퇴한 것을 깊이 우려한다"면서 "이는 명백히 잘못된 신호"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터키가 유럽 평의회(Council of Europe) 창설 멤버로서 스스로 약속한 대로 국제 인권 규정과 기준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또 터키가 수감 중인 오스만 카발라와 셀라하틴 데미르타시를 석방하라는 유럽인권재판소(ECHR)의 판결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CHR은 앞서 2016년 터키 군부의 쿠데타 관련 혐의로 3년 이상 수감돼 있는 자선사업가 카발라와,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에 연계된 혐의로 4년 이상 수감 중인 터키 야당 '인민민주당'(HDP) 전 지도자 데미르타시를 즉각 석방하라고 판결했다.

-------

회담 중 여성 집행위원장 자리 마련하지 않아
"여성이라 무시한 것" 강력 반발
"여성보호 위한 이스탄불협약 탈퇴 수치스러운 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의 회담장에 자신의 자리가 준비돼 있지 않자 당황한 채 서 있다. <사진출처 : BBC 동영상 캡처> 2021.4.8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6일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EU와 터키 간 정상회담에서 터키측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의 자리를 따로 마련하지 않고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의 자리만을 준비한 것은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이 여성이라고 무시한 것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고 AFP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와 EU 간 회담 모습을 담은 동영상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미셸 상임의장이 EU와 터키 국기가 놓인 의자에 앉아 있는 앞에서 자리를 찾지 못한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이 당황하고 화난 모습으로 서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결국 그녀는 에르도안 대통령과 마셸 샹임의장의 자리로부터 조금 떨어져 터키 외무장관과 마주보는 자리의 소파에 앉아야만 했다. 이는 외교 의전 서열상 EU 집행위원장이 받을 대우보다 더 낮은 것이다.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EU 집행부의 수장이며 미셸 상임의장은 회원국 정부를 대표한다. EU는 두 사람 모두 정부 수반으로 예우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에릭 마머 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은 매우 놀랐다. 그녀는 미셸 상임의장과 똑같은 대우를 받아야만 했다"며 "이러한 문제(예우)들을 터키는 중요하고 적절히 다루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 곧바로 '소파게이트'로 불리고 있는 이 같은 터키의 무례는 터키가 여성 보호를 위한 이스탄불 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한 EU의 반발로 EU와 터키 간 유대관계 재건 움직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미묘한 시점에 나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6일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유럽연합(EU)과 터키 정상회담에서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아 의전 서열이 떨어지는 자리에 터키 외무장관과 마주보고 앉아 있다. <사진출처 : 터키주재 EU 대표부 홈페이지> 2021.4.8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은 회담 후 "인권 문제는 협상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터키의 이스탄불 협약 탈퇴는 매우 우려스럽다. 이스탄불 협약은 여성을 보호하고, 폭력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탈퇴는 분명 잘못된 신호"라고 말했다.

마머 대변인은 터키가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은 것이 위원장으로 하여금 이 문제(터키의 탈퇴)에 더욱 집중하게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EU 역사상 최초로 여성 집행위원장에 오른 폰 데어 라이엔에 대한 터키의 무시는 유럽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스페인의 유럽의회 의원 이라트세 가르시아 페레스는 #여성의 권리(#Womens Rights)라는 해시태그에 "터키는 이스탄불 협약에서 탈퇴하더니 이제는 공식 회담에서 여성 집행위원장의 자리조차 마련하지 않았다.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네덜란드의 소피 벨드라는 여성 의원은 폰 데어 라이엔이 왜 즉각 자신의 자리가 따로 마련되지 않은 것에 항의하지 않고 의전의 격이 낮은 소파 자리에 앉았는지 모르겠다며 폰 데어 라이엔의 처신도 잘못이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02 / 3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