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안보리, 터키 국경 통한 시리아 인도 지원 1년 연장키로 합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합의점 찾은 미국-러시아 '극적 타결'

시리아 북서부 터키와의 접경 지대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전달되고 있다. © AFP=뉴스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9일(현지시간) 터키 국경을 통해 시리아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1년 더 연장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고 AFP·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 북서부 터키와의 접경지대인 바브 알하와를 통한 원조 활동은 기존에 채택된 결의안에 따라 10일 만료될 예정이었다. 안보리는 만료 시한을 불과 하루 앞두고 대시리아 원조 활동을 1년 간 더 연장하는 방안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결의안 채택에 따라 10년째 내전으로 인한 고통을 고스란히 받고 있는 시리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 차원의 지원 물품이 반군 점령 지역으로도 계속 전달될 수 있게 됐다.

이번 결의안 채택은 막판까지 협상을 이어오던 미국과 러시아가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게 되면서 현실화됐다.

안보리는 지난 2014년부터 터키, 이라크, 요르단 등 총 4곳의 국경을 통해 시리아에 구호물자를 전달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1년 단위로 채택해 왔다. 2020년엔 터키 국경 2곳과 이라크 국경 1곳을 통해 인도주의적 지원을 1년간 계속하는 결의안이 상정됐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인해 채택이 무산됐다. 이후 지난해부터는 터키 국경 1곳을 통한 구호물자 반입만 허용됐다.  

러시아는 이번에도 터키와 이라크 국경을 통해 1년 동안 인도주의적 지원한다는 내용의 서방 국가가 제안한 초안 논의를 지난 몇 주 동안이나 거부해 오다가 8일 터키 국경을 통해서만 6개월 간 연장하자는 대안을 제시했다.
      
결국 미국과 러시아 양 측은 논의 끝에 지원 물품 전달 경로를 러시아가 제안한 대로 터키 국경 1곳으로 제한하되 기간은 1년으로 하기로 합의했다.  

터키 정부는 이번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환영하며 회원국들을 향해 시리아 사태의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291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