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뉴스와 정보

광고성 스팸 게시물로 인해 금지 단어들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금지단어로 인해 글이 게시되지 않을 경우 [1:1 문의]나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터키, 내년 최저임금 50% 인상… 실질 임금 인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한인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나홀로 금리 인하’ 행보로 리라화 가치 곤두박질
달러로 환산한 실질 임금은 오히려 감소해


터키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50% 인상하기로 했다. 하지만 잇단 금리 인하 역주행으로 터키 리라화 가치가 곤두박질치는 상황에서, 오히려 달러로 환산한 실질 임금은 올해보다 낮아지게 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각) TV 연설을 통해 “내년도 월 최저임금을 4250리라(약 32만9000원)로 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보다 50% 오른 것”이라며 “최근 50년 동안 가장 높은 인상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상은 노동자들이 물가 상승에 짓눌리게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역대 최고 수준의 임금이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터키의 월 최저 임금은 2826리라(약 21만9000원)로 터키 전체 노동자의 약 40%가 최저임금 이하의 급료를 받고 있다.

그러면서 “이번 인상은 노동자들이 물가 상승에 짓눌리게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역대 최고 수준의 임금이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터키의 월 최저 임금은 2826리라(약 21만9000원)로 터키 전체 노동자의 약 40%가 최저임금 이하의 급료를 받고 있다.

문제는 이를 달러로 환산할 경우 내년도 실질 임금은 오히려 올해보다도 내려간다는 것이다. 달러 대비 터키 리라화의 가치가 올해 들어 절반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리라화는 올해 초 1달러당 7.4리라에 거래됐으나, 이날 기준 리라화 가치는 1달러당 15.7리라까지 떨어졌다. 올해 초 환율로 최저임금을 달러로 환산하면 약 380달러에 달했지만, 현재 환율을 적용하면 내년도 최저임금은 약 270달러에 그치는 것이다.

리라화 가치 하락은 터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 터키 중앙은행은 지난 9월부터 3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이날도 15%이던 기준금리를 14%로 1%포인트(P) 인하했다. 이는 에드로안 대통령의 ‘고금리가 고물가를 유발한다’는 경제 철학에 따라, ‘나 홀로 거꾸로’ 행보를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외화 대비 자국 통화의 가치가 하락하고, 시중 통화량이 증가해 물가가 상승한다. 실제로 터키는 20%를 웃도는 물가 상승률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3일 터키의 공식 통계 조사기관인 투르크스탯이 발표한 11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21.31%였는데, 20%를 넘어선 것은 3년 만에 처음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최근의 환율 변동과 터무니없는 물가의 불확실성에 최대한 일찍 종지부를 찍겠다”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60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