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마중물 글나눔 게시판
마중물 글나눔 게시판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7-31 (월) 19:58
추천: 0  조회: 238       
IP: 88.xxx.218
[‘문명의 모자이크’ 터키 발굴 현장을 가다] 신석기인

8000명의 ‘평등 공동체’… 1000년 이은 ‘역사의 집’

입력 : 2017-07-30 23:08 ㅣ 수정 : 2017-07-31 01:47

 

<> 인류 첫 계획도시 차탈회이위크

“터키는 살아 있는 인류 문명의 야외 박물관이다.” 영국 역사학자 아널드 토인비의 말이다. 아시아와 유럽 두 대륙을 겯고 있는 터키는 지난 5000여년간 메소포타미아, 히타이트, 아시리아, 이집트, 그리스·로마 등을 아우르는 ‘문명의 모자이크’다. 인류사에 뚜렷한 인장을 남긴 문명의 유산과 이야기를 캐기 위해 터키 전역에서는 현재도 220여개의 발굴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 16~26일 한·터키 수교 60주년을 맞아 진행된 학술·문화 교류 행사 ‘아나톨리아 오디세이’의 여정을 따라 새길수록 더 새로운 고대인의 지혜가 깃든 터키의 유적 발굴 현장을 찾아가 봤다.



“차탈회이위크의 신석기인들은 공존의 해법을 알았습니다. 오랜 세월 지속적으로 가능한 삶의 방식을 보여 주고 안정적이고 평화롭게 살아왔죠. 주어진 환경에 적응해 자연과 조화롭게 살아간 이 초기 인류의 생활상은 환경 파괴가 극심하고 힘겨운 삶을 영위하는 현대사회에 큰 시사점을 줍니다. 

●주거지 규모 동등… 평등한 사회 구현 

‘공존과 평화의 해법’을 알았던 신석기인들을 만나러 가는 길 위에선 노랑 물감을 흩뿌린 듯 만개한 해바라기들이 먼저 마중 나왔다. 이슬람 신비주의의 한 갈래인 메블라나 수피즘의 본향 터키 코니아에서 차로 1시간을 달려온 길. 5㎞의 외진 비포장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세계문화유산(2012년 등재) 마크가 찍힌 인류 최초의 계획도시, 차탈회이위크 표지판이 고개를 내민다. 두 개의 나지막한 언덕에 8000~9000년 전 인류가 살았던 300여기의 대규모 주거지가 자리한 현장이다.



차탈회이위크가 처음 세계인에게 알려진 건 영국 고고학자 멜라트가 1961~1965년 발굴에 나서면서부터다. 이 후 30여년간 방치돼 있다가 1993년부터 발굴단을 이끈 세계적 고고학자 이언 호더(69) 스탠퍼드대 교수의 지휘 아래 다시 오랜 잠에서 깨어났다

지난 21일 발굴 현장에서 만난 호더 교수는 “이곳은 인구가 최대 8000여명에 이르렀던 마을이자 무덤”이라며 “우두머리나 공공의 장소, 의사 결정 기관도 없었고 주거지 규모도 대부분 동등한, 나눔에 기초한 평등 사회였다”고 소개했다.



멜라트가 처음 파내려 갔던 남쪽 주거지의 가장 높은 지대, 기원전 6100년 층에 섰다. 주거지가 드러난 맨 밑바닥은 기원전 7100년 층의 땅. 차탈회이위크의 공동체가 1000여년간 이어졌음을 보여 주는 증거다. 이곳의 초기 인류는 새로 집을 지을 때마다 기존 건물에서 흰 진흙으로 쌓아 올린 벽의 윗부분을 허물고 땅을 평평하게 다진 뒤 그 위에 다시 건물을 세우는 방식으로 세대를 이어 왔다. 최대 25개 층에 이르는 곳도 있다

차탈회이위크의 전형적인 주거 형태를 보여 주는 남쪽 주거지의 한 집에서는 서로 껴안은 남녀와 어린이 3명의 유골이 있는 무덤, 붉은 안료로 그린 기하학적 무늬의 벽화, 화덕이 있던 흔적, 나무 기둥, 벤치, 황소 뿔 장식 등이 발견됐다.

“근대에는 생산과 제의, 죽음의 구역이 다 나뉘나 차탈회이위크의 주거지에서는 생활과 제의, 죽음이 통합돼 있었습니다. 머리가 없는 시신 등 비슷한 풍습으로 옛 유골이 묻힌 자리에 다시 시신을 묻었고, 한 주거지에서 많게는 62구의 시신이 한꺼번에 발굴되기도 했죠. 과거의 전통이 계속 기억되면서 또 다른 전통을 만들어 가는 이런 방식으로 정체성을 형성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우린 여기를 ‘역사의 집’이라 부릅니다.



●공동체 전체가 아이 부모… 차별 없어 

거리가 따로 없이 주거지와 주거지 사이에 난 구멍이나 사다리를 통해 빽빽하게 밀집된 건물 지붕 위로 다니던 이 공동체들에선 혈연으로 맺어진 가족 개념이 없었다는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호더 교수는 “이들은 사유재산이 없었기 때문에 혈연만이 가족이 아니라 전체 공동체가 곧 가족이었다”며 “어머니와 아버지의 역할이 따로 나누어져 있지 않았던 것도 공동체 전체가 아이들의 부모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녀의 생활이나 죽음의 방식 모두 비슷하다는 점에서 남녀의 성 역할 구분이나 차별이 없었다는 것도 특징이다. 이들은 소, 염소, 양 등 가축을 길렀지만 유독 야생동물을 그린 벽화를 다수 남겼다. 곰이나 멧돼지 등 야생동물을 사냥하는 모습뿐 아니라 사슴의 혀나 꼬리를 당기는 등 괴롭히는 모습, 사냥을 기념하고 축제를 벌이는 모습을 세심하게 표현한 벽화에서는 해학마저 느껴졌다. 화산 봉우리 아래 밀집해 있는 집들을 상세히 그린 도시계획도도 한 주거지에서 나왔다.

현장을 함께 답사한 김종일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는 “지금까지는 농경이 시작되면 생산력과 인구가 증가하고 잉여 생산을 착취하는 지배 계급이 발생하며 종교가 발달한다는 게 신석기 혁명의 논리였다”며 “하지만 차탈회이위크는 농경과 정착이 함께 이루어지면서도 종교가 생활과 분리되지 않고 위계 없는 평등사회가 이뤄졌다는 것을 보여 주며 문명의 발달 과정에 새로운 가설을 제시했다”고 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출처: 서울신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 한국에서 발행하는 가상화폐 정보 입니다. 베리드 09-22 0
253 터키 태권도 여제 ‘누르 타타르’ 결혼… 에르난도 대통령과 .. 한인회 09-17 228 1
252 이스탄불 한인교회 제16회 바자회 김은주 08-24 616 2
251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린 자금 약.. 박찬희 08-10 141
250 2017 번역 워크샵 정은경 08-04 439 2
249 열정으로 준비하는 세계인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 청년시대 08-04 117
248 The Olympic winter games PyeongChang 청년시대 08-04 94
247 [‘문명의 모자이크’ 터키 발굴 현장을 가다] 신석기인 한인회 07-31 238
246 수고하십니다. / 시대 단상 서진 07-30 175
245 파트마 메르잔과 터키 국민이 내가 사랑하는 나라에게 이병용 07-05 236
244 파트마 메르잔과 터키 국민이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터키 .. 이병용 07-05 208 1
243 아나무르 산골에 사시는 한국전 참전미망인 아이세 두주균 여.. 이병용 06-25 365 2
242 -사진-아나무르 산골에 사시는 한국전 참전미망인 아이세 두주.. 이병용 06-25 256
241 문재인 정부에서는 이런일이 없어야 할텐데 나진호 06-03 418
240 김설, ‘응팔’ 진주의 변신...‘터키서 촬영 中 ‘아일라’ 완.. 김순자 03-07 2083 32
239 터키외환거래 Forex 관련법 개정 최시운 02-13 1069 2
238 아일라 티져영상 저작권 01-21 1247 4
237 Re..영화티져영상 한인회 01-21 745 1
236 한인동정에서 이곳으로 옮겨 드립니다. 한인회 01-18 616 3
235 교민 피해 제보가 아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윤진 01-18 1992 6
234 한국이 일본이 채워놓은 족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이규진 12-15 585
233 한도엽 군이 O sesTurkiye 에 나왔네요 최은영 10-30 1442 1
232 11월에 이스탄불서 한국영화 상영안내 터키강 10-27 1122 3
231 썸머타임 이태순 10-16 1240 1
230 우리가 태어난 고국에서 일어나는 일 신영희 09-29 849
229 우체국 해외배송합포장서비스 이용 안내 어진바위 09-13 1361 2
228 2016년 10월11.12 K페스티벌 관련 ChristyNa 09-04 1073
227 부상하는 터키-카타르 동맹과 역내 불안정성 심화 inci 08-12 899
226 올림픽 국가대표 공격수 석현준이 터키 강호 트라브존스포르 .. inci 08-12 843
225 숨김없이 정사장면 그대로…네덜란드 화제작 '터키 과자' 전자.. inci 08-04 1467
224 이즈미르 병원 여행자 08-01 856 2
223 이스탄불 여행중인데 눈병에 걸렸어요 ㅠㅠ 서윤지 07-10 905 3
222 일본 천황폐하 만세 3창부른 정부 연구센터장 녹취록 김강섭 06-30 835 5
221 wwoofkorea-우프자원봉사활동 김혜란 06-25 774
220 [스페인-터키] 무기력했던 터키와 투란, 당연했던 ‘야유’ 한인회 06-18 853
12345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