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11-23 (목) 02:52
추천: 0  조회: 209       
IP: 78.xxx.193
'꿈은 이뤄진다' 희귀암 투병 터키 소녀의 소망 이뤄진 한국 방문 원문
DSC_6457
아이돌그룹 세븐팀 멤버 우지(맨 왼쪽)가 20일 서울 강남구 세븐틴 연습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아이셰(가운데)에게 선물하고 있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황철훈기자] 희귀암에 걸린 터키 소녀가 그토록 그리던 한국을 찾았다. 

암 투병 중에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았던 소녀 아이셰의 한국 방문 일정을 스포츠서울이 함께 했다. “너무 좋아서 머릿속이 하예요 그래서 아무 생각이 나질 않아요!” 13세 터키 소녀 아이셰가 아이돌 가수 세븐틴을 만나서 처음 꺼낸 말이다.

터키 남부 메르신주에 살고 있는 아이셰는 4년 전 연부조직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연부조직암은 우리 몸의 근육, 혈관, 지방조직, 신경, 인대 등에 생기는 암을 말한다. 아이셰는 투병 중 인터넷으로 우연히 케이팝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한국을 동경하게 됐다. 

힘든 투병 생활 속에서 한국에 가고 싶다는 희망이 버팀목이 됐다. 이같은 사연이 현지 신문을 통해 알려지면서 한국관광공사 이스탄불지사(지사장 이재상)가 나섰다. 주 터키 한국문화원(원장 조동우)과 의기투합해 아이셰의 한국 방문을 추진했고, 여기에 아시아나항공, 한국 제인투어, 터키 GOA 여행사가 동참했다.  
DSC_6390
20일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문화원의 후원으로 아이셰 가족은 서울 강남의 어반스튜디오에서 한국에서의 추억을 담은 가족사진을 촬영했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지난 18일 아이셰는 부모님과 함께 꿈에 그리던 한국 땅을 밟았다. 가족과 함께 오는 23일까지 머무르며 그동안 꿈꿨던 케이팝 TV 프로그램 방청, 케이팝 스타와의 만남 및 한류문화 체험을 하며 꿈같은 일주일을 보낸다.  

DSC_6407
건물 옥상에서 진행된 추운 야외촬영에도 밝은 미소를 잃지않은 아이셰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20일에는 가족과 함께 서울 강남 어반스튜디오에 들렀다. 이날 아이셰 가족은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문화원의 배려로 한국에서의 추억을 가족사진에 담았다.  
촬영내내 환한 미소를 지으며 연신 웃어대던 소녀의 얼굴엔 아픈 기색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질끈 동여맨 목이 긴 워커와 짧은 치마로 멋을 낸 영락없는 또래의 사춘기 소녀였다. 

DSC_6411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져든 아이셰. 영락없는 10대 소녀의 모습 그대로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사진 촬영이 끝나자마자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져든 아이셰. 화장한 자신의 모습이 신기했는지 연신 친구들에게 사진을 공유하며 킥킥댄다.  

DSC_6420
케이크를 사서 나오는 아이셰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DSC_6429
터키에서 온 아이셰와 세븐틴의 첫 만남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DSC_6451
세븐틴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아이셰. 세븐틴 오빠들의 사인이 담긴 앨범을 들고 마냥 행복해하고 있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예쁘게 단장한 모습 그대로 꿈에 그리던 아이돌그룹 세븐틴을 만나는 기회도 얻었다.
아이셰는 이날 서울 강남구 플레디스 사옥에서 세븐틴을 만났다. 멤버들에게 전할 케이크를 사들고 지하 연습실을 찾은 아이셰는 수줍어 어쩔줄 몰라 했지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터키에서 온 소녀를 위해 세븐틴은 급히 안무를 준비해 즉석 공연을 펼쳤다.

DSC_6464
아이셰를 위해 군무를 선보이고 있는 세븐틴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오직 자신만을 위한 특별한 무대를 본 아이셰는 세븐틴의 팬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마지막 동작을 정확히 따라해 멤버들을 즐겁게 했다. 세븐틴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자필 사인이 담긴 앨범을 받아들고는 환한 웃음을 터뜨렸다.  

DSC_6494
아이셰 가족이 세븐틴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DSC_6503
세븐틴 부승관이 아이셰의 쾌유를 빌며 꼭 안아주고 있다.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DSC_6487
아이셰에게 악수를 건네는 세븐틴 조슈아  황철훈기자 color@sportsseoul.com

멤버들은 “터키에서 콘서트를 하게 되면 널 꼭 초대할게”, “오늘은 30분 밖에 못 보여줬지만 콘서트에 오면 3시간동안 보여줄게”, “꼭 건강해져야 돼 잘가”라며 진심어린 인사를 건넸다. 아이셰도 “세븐틴 모두를 터키로 다 데려가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2017-11-21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73180#csidxec7825863e0acd7ab4495d091d38b42 
이름아이콘 ㅠㅠ
2017-11-23 23:01
완치되길 ㅠ.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8 배우 이채영, 터키에서 '인문학 스토리'에 빠지다 한인회 11-23 411
267 '꿈은 이뤄진다' 희귀암 투병 터키 소녀의 소망 이뤄진 한국 방.. 한인회 11-23 209 1
266 터키, 형제의 나라에서 새로운 동반자로 한인회 11-09 396 2
265 터키 '한국작가와 만남' 한인회 11-09 145
264 "한국 웹툰, 터키 시장 진출 가능성 확인" 한인회 11-09 145
263 “韓流·한국어 붐 일고있는 터키… 지금이 한국문학 알려야 .. 한인회 11-09 290 2
262 ‘터키 예술 여행’ 아나톨리아 컬러 내한 공연 성료 한인회 11-03 129
261 터키에서 한국 문학의 우수성 뽐낸다 한인회 11-03 112
260 '비행소녀' 이채영, 터키 파묵칼레 여행 중인 근황 공개 한인회 11-03 302
259 韓-터키 수교 60주년 기념 ‘터키 영화제’, CGV 여의도에서 개최.. 한인회 10-20 274
258 제3회 KOWIN '보라데이' 벼룩시장 KOWIN터키 10-10 446 1
257 제16회 이스탄불 바자회 김은주 10-09 275
256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서 공연하는 터키팀 한인회 10-08 210
255 운이 좋은 사람 - 다오시오 이기홍 10-04 261
254 이스탄불 한인교회 제16회 바자회 김승락 09-28 435
253 터키 태권도 여제 ‘누르 타타르’ 결혼… 에르난도 대통령과 .. 한인회 09-17 460 2
252 이스탄불 한인교회 제16회 바자회 김은주 08-24 737 2
251 10여년 전, 일본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한국에 뿌린 자금 약.. 박찬희 08-10 206
250 2017 번역 워크샵 정은경 08-04 518 2
249 열정으로 준비하는 세계인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 청년시대 08-04 177
248 The Olympic winter games PyeongChang 청년시대 08-04 142
247 [‘문명의 모자이크’ 터키 발굴 현장을 가다] 신석기인 한인회 07-31 282
246 수고하십니다. / 시대 단상 서진 07-30 214
245 파트마 메르잔과 터키 국민이 내가 사랑하는 나라에게 이병용 07-05 275
244 파트마 메르잔과 터키 국민이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터키 .. 이병용 07-05 242 1
243 아나무르 산골에 사시는 한국전 참전미망인 아이세 두주균 여.. 이병용 06-25 399 2
242 -사진-아나무르 산골에 사시는 한국전 참전미망인 아이세 두주.. 이병용 06-25 288
241 문재인 정부에서는 이런일이 없어야 할텐데 나진호 06-03 457
240 김설, ‘응팔’ 진주의 변신...‘터키서 촬영 中 ‘아일라’ 완.. 김순자 03-07 2157 32
239 터키외환거래 Forex 관련법 개정 최시운 02-13 1119 2
238 아일라 티져영상 저작권 01-21 1300 4
237 Re..영화티져영상 한인회 01-21 775 1
236 한인동정에서 이곳으로 옮겨 드립니다. 한인회 01-18 650 3
235 교민 피해 제보가 아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윤진 01-18 2071 6
234 한국이 일본이 채워놓은 족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이규진 12-15 625
12345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