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12-16 (일) 09:04
추천: 0  조회: 271       
IP: 78.xxx.143
"한반도에 평화 깃들길" 동방 정교회의 축복

한국에 온 이스탄불의 세계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스

흰 수염을 길게 늘어뜨리고, 호그와트 마법학교 덤블도어 교장처럼 지팡이를 든 할아버지가 나타났다. 동방 정교회 바르톨로메오스(78) 세계총대주교다. 가톨릭교에 교황이 있다면 동방 정교회에는 세계총대주교가 있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동 성 니콜라스 대성당에 들어선 그는, 우크라이나 출신의 신자인 열세 살 소년 로만이 수줍게 다가서자 손등에 키스를 건네더니 주머니에서 분홍색 십자가를 꺼내 손에 쥐여줬다. 로만은 "이 십자가는 평생 간직할 것"이라며 감동해 울먹였다.

4일 서울 마포구 성 니콜라스 대성당을 방문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
4일 서울 마포구 성 니콜라스 대성당을 방문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 동방정교회 세계총대주교는 가톨릭으로 치면 교황의 지위에 해당한다. /남강호 기자
콘스탄티노플 대주교이며 동방 정교회 수장인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가 한국을 찾았다. 1968년 비잔틴 양식으로 지어진 서울 주교좌성당 건축 50주년을 맞아 성찬예배(5일)를 집전하기 위해서다. 터키에서 이발사의 아들로 태어난 바르톨로메오스 1세는 1969년 정교회 사제가 된 후 1991년 콘스탄티노플(이스탄불) 총대주교 겸 세계총대주교로 선출됐다. 한국 방문은 1995년 이후 네 번째. 그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이 이뤄지기를 항상 기도하고 있다"며 "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통일을 위한 노력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동방 정교회는 다시 한 번 대분열의 위기를 맞고 있다. 2014년 크림반도 사태 이후 우크라이나 정교회가 러시아 정교회로부터 독립을 요구한 것이 발단.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청이 지난 10월 우크라이나 정교회 독립을 인정하자 3억명의 동방 정교회 신자 중 1억명 이상 신자를 가진 러시아 정교회가 지난달 콘스탄티노플과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1054년 로마 가톨릭과 갈라선 이후 두 번째 분열 위기다. 바르톨로메오스 대주교는 "알바니아, 불가리아, 루마니아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고 그때마다 세계총대주교는 각각 독립교회로 인정했다. 세(勢) 약화를 우려한 러시아 교회가 이를 막는 것"이라고 꼬집은 뒤 "독립교회를 인정하느냐 마느냐 하는 것은 세계총대주교만의 고유한 권한"이라고 했다.

하지만 종교 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노력도 잊지 않았다. 그는 "가톨릭 교회의 프란치스코 교황과는 여덟 차례 만났을 정도로 교류가 많다. 교황은 인간적으로도 겸손하고 사랑이 많은 분"이라며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줄 수도 있다"고 웃었다. 이어 "교황과는 환경 보전이라는 같은 관심사를 갖고 있어 다양한 활동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는 환경운동가로도 유명해 '녹색 총대주교(Green Patriarch)'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7일에는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정교회 전통에서 본 생태학, 신학, 그리고 인간 존엄성'이라는 주제의 환경문제 심포지엄에 참석한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도 재활용 문제에 신경을 쓰는 등 환경을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노력하는 것으로 들었다. 감사드리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성탄 메시지도 전했다. "모든 생이 여러분들이 원하는 대로, 계획한 대로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갓 블레스 유!"









이름아이콘 흠냐
2018-12-18 19:24
사실 모든 종교계 내에서도 평화가 없고, 가족이라는 최소 공동체의 평화도 유지하기가 어려운게 인간이라는 존재인데 어느 국가 또는 전세계의 평화를 바란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 아닐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2 터키인이 한국전을 기록하는 이유 한인회 01-10 163
341 "한반도에 평화 깃들길" 동방 정교회의 축복 한인회 12-16 271 1
340 '트릭' 김강윤, 터키 갈락티코스 입단 한인회 12-08 225
339 더 강해진 김연경-에자즈바쉬... 터키·브라질 팀 전승 가도 한인회 12-08 243
338 황석영 소설가, 안도현 시인... 2018 한국문학주간 터키 독자에소.. 한인회 12-05 228
337 '울프' 이재완-'프로즌' 김태일, 터키 슈퍼매시브 합류 한인회 12-03 196
336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 낙점하고 동계전지훈련지는 '터키' 한인회 12-03 203
335 터키 대통령 부인과 기념촬영하는 김정숙 여사 한인회 12-03 294
334 '은밀하게 위대하게' 이채영, 터키 여행 중 빛난 미모 재조명 " 한인회 11-28 362
333 [오피셜] '갱맘' 이창석, 터키 로얄 유스로 이적 한인회 11-28 168
332 '프로즌' 김태일 "페네르바체와 계약 종료…터키팀과도 접촉 가.. 한인회 11-22 148
331 수원 현대, 터키 1부리그 출신 밀라그로스 콜라 영입 한인회 11-22 124
330 터키 참전용사 "한국과 터키는 피를 나눈 형제" 한인회 11-19 196
329 '아이돌룸' 구구단 세정, 터키서 인기? "기대되는 한국 여배우 1.. 한인회 11-14 236
328 '터키 영어책'에 등장한 방탄소년단 지민 "역시 글로벌 인기 끝.. 한인회 11-13 232
327 '배구 여제' 김연경, 터키 복귀하자마자 우승컵 한인회 11-04 325
326 “北 완전비핵화땐 터키에 대사관 허용할것” 한인회 11-04 173
325 경주엑스포-터키 이스탄불시, 지속적 문화교류 추진 한인회 10-22 232
324 문대통령 "김정은, 현존 핵물질 제거 약속…종전선언 시간문제".. 한인회 10-12 155
323 [김해시] "터키 경제상황 설명회 개최"...지역기업 해외 진출 모.. 한인회 10-12 215
322 배종옥 변정수 윤현숙 터키 여행샷, 친자매 뺨치는 끈끈 의리 한인회 10-07 603
321 "어렵지 않네요"…터키서 한국어 제2외국어로 채택·수업 시작 한인회 10-05 480
320 터키 상업부 장관 참석, 주터키 대한민국 대사관 국경일및 군인.. 한인회 10-04 303
319 이스탄불 총영사관,청주시립합창단 공연 6·25 참전 터키 노병.. 한인회 10-04 184
318 대한민국 드론레이싱 국가대표팀, 2018 터키 월드드론컵 제패 한인회 09-27 189
317 방탄소년단, 터키서 정식 앨범 발매…"케이팝 최초" 한인회 09-23 358
316 문희상 국회의장, 터키 국회 부의장과 면담 한인회 09-23 213
315 터키정부 "평양공동선언 환영…한반도 항구적 평화 기원" 한인회 09-23 136
314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X조세호, 터키팬이 한국말 잘 하는 .. 한인회 09-13 534
313 성동구, 슬로바키아·라트비아·폴란드·터키·스페인 등 ‘제4.. 한인회 09-10 274
312 터키문화관광부, 부산 국제 관광전서 터키 매력 알린다 한인회 09-10 248
311 연합뉴스, 터키 아나돌루통신과 사진·영상 교류 협정 한인회 09-04 274
310 "터키는 시작일 뿐…새로운 경제위기 우려 커져" WP 한인회 09-04 377 1
309 세종 제안, 세계행정도시 창립총회 터키서 개최 한인회 09-04 214
308 이타카' 윤도현X하현우, 이홍기X김준현과 터키서 이별 '뜨거운 .. 한인회 08-29 295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