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12-16 (일) 09:04
추천: 0  조회: 552       
IP: 78.xxx.143
"한반도에 평화 깃들길" 동방 정교회의 축복

한국에 온 이스탄불의 세계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스

흰 수염을 길게 늘어뜨리고, 호그와트 마법학교 덤블도어 교장처럼 지팡이를 든 할아버지가 나타났다. 동방 정교회 바르톨로메오스(78) 세계총대주교다. 가톨릭교에 교황이 있다면 동방 정교회에는 세계총대주교가 있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동 성 니콜라스 대성당에 들어선 그는, 우크라이나 출신의 신자인 열세 살 소년 로만이 수줍게 다가서자 손등에 키스를 건네더니 주머니에서 분홍색 십자가를 꺼내 손에 쥐여줬다. 로만은 "이 십자가는 평생 간직할 것"이라며 감동해 울먹였다.

4일 서울 마포구 성 니콜라스 대성당을 방문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
4일 서울 마포구 성 니콜라스 대성당을 방문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 동방정교회 세계총대주교는 가톨릭으로 치면 교황의 지위에 해당한다. /남강호 기자
콘스탄티노플 대주교이며 동방 정교회 수장인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가 한국을 찾았다. 1968년 비잔틴 양식으로 지어진 서울 주교좌성당 건축 50주년을 맞아 성찬예배(5일)를 집전하기 위해서다. 터키에서 이발사의 아들로 태어난 바르톨로메오스 1세는 1969년 정교회 사제가 된 후 1991년 콘스탄티노플(이스탄불) 총대주교 겸 세계총대주교로 선출됐다. 한국 방문은 1995년 이후 네 번째. 그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이 이뤄지기를 항상 기도하고 있다"며 "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통일을 위한 노력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동방 정교회는 다시 한 번 대분열의 위기를 맞고 있다. 2014년 크림반도 사태 이후 우크라이나 정교회가 러시아 정교회로부터 독립을 요구한 것이 발단.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청이 지난 10월 우크라이나 정교회 독립을 인정하자 3억명의 동방 정교회 신자 중 1억명 이상 신자를 가진 러시아 정교회가 지난달 콘스탄티노플과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1054년 로마 가톨릭과 갈라선 이후 두 번째 분열 위기다. 바르톨로메오스 대주교는 "알바니아, 불가리아, 루마니아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고 그때마다 세계총대주교는 각각 독립교회로 인정했다. 세(勢) 약화를 우려한 러시아 교회가 이를 막는 것"이라고 꼬집은 뒤 "독립교회를 인정하느냐 마느냐 하는 것은 세계총대주교만의 고유한 권한"이라고 했다.

하지만 종교 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노력도 잊지 않았다. 그는 "가톨릭 교회의 프란치스코 교황과는 여덟 차례 만났을 정도로 교류가 많다. 교황은 인간적으로도 겸손하고 사랑이 많은 분"이라며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줄 수도 있다"고 웃었다. 이어 "교황과는 환경 보전이라는 같은 관심사를 갖고 있어 다양한 활동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는 환경운동가로도 유명해 '녹색 총대주교(Green Patriarch)'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7일에는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정교회 전통에서 본 생태학, 신학, 그리고 인간 존엄성'이라는 주제의 환경문제 심포지엄에 참석한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도 재활용 문제에 신경을 쓰는 등 환경을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노력하는 것으로 들었다. 감사드리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성탄 메시지도 전했다. "모든 생이 여러분들이 원하는 대로, 계획한 대로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갓 블레스 유!"









이름아이콘 흠냐
2018-12-18 19:24
사실 모든 종교계 내에서도 평화가 없고, 가족이라는 최소 공동체의 평화도 유지하기가 어려운게 인간이라는 존재인데 어느 국가 또는 전세계의 평화를 바란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 아닐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터키, 못 없이 지은 목조 사원 800년 이상 ‘튼튼’ 한인회 06-14 115
370 '얼라이브' 노진욱, 터키 팀 부르사스포르 입단 한인회 05-26 120
369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도시재생 모델 19일부터 25일까지 폴란.. 한인회 05-17 137
368 '6솔져스' 터키 국경 실화 배경으로 한 전쟁 블록버스터 한인회 05-16 195
367 터키문화관광부, 한국시장 내 적극 홍보 및 관광객 유치 '박차' 한인회 05-16 179 1
366 김연경 터키리그 챔프전 준우승 한인회 05-05 141
365 '짠내투어' 앙숙 박명수vs지상렬, 터키 여행 맞대결 어떨까 한인회 04-27 330
364 김연경, 19점 폭발…엑자시바시 터키배구 챔프전 기선 제압 한인회 04-25 186
363 S-OIL ‘제3회 감동의 마라톤’ 개최…장애인·비장애인 성적 우.. 한인회 04-23 93
362 6th ISSCA 컨퍼런스, 터키 이스탄불 Marmara Universi 한인회 04-22 185
361 '짠내투어' 하니, 터키 설계여행 흥할까 한인회 04-16 270
360 테니스 유망주 박소현, 터키 안탈리아 서킷대회 우승 한인회 04-16 162
359 서울유누스엠레 인스티튜트(터키문화원) 개설 한인회 04-16 188
358 터키리그 우승 바라보는 김연경, 갈라타사라이와 4강서 격돌 한인회 04-10 246
357 터키에서 맛 본 석류주스, 놀랍다 한인회 04-10 406 4
356 ‘짠내투어’ 유민상-하니, 터키로 떠난다…인생 첫 설계자 도.. 한인회 04-05 517 1
355 터키 톱카프궁전 박물관, 한국어 음성 안내 서비스 13일 개시 한인회 03-13 561 2
354 김연경, 터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이기면 '우승 확정' 한인회 03-11 328
353 '형제 나라' 터키도 독립운동 100주년 한인회 03-09 224
352 [EBS 세계테마기행] 극한 겨울 터키, “겨울에도 찬란한 아나톨.. 한인회 03-09 309
351 방통위, 한류 콘텐츠 터키·UAE 진출 모색 한인회 03-09 145
350 세종시문화재단, 터키 앙카라시와 문화교류 협력 강화 한인회 03-04 199
349 김용우 육참총장 獨·터키 공식 방문 한인회 02-25 193
348 '프로즌'과 '울프'의 슈퍼매시브, 로열 유스 꺾고 터키 1위 한인회 02-19 127
347 김연경의 에자즈바스, 터키리그 '19연승' 신바람 한인회 02-19 173
346 '2002 WC 4강 주역' 귀네슈, 15년 만에 터키 대표팀 복귀 유력 한인회 02-13 233
345 포항, 터키 전훈에서 얻은 네 가지 한인회 02-13 186
344 '성환' 윤성환, 터키 베식타시e스포츠 입단 한인회 02-07 218
343 [K리그1] 수원, 터키 전지훈련 연습경기 일정  한인회 01-27 411
342 터키인이 한국전을 기록하는 이유 한인회 01-10 527
341 "한반도에 평화 깃들길" 동방 정교회의 축복 한인회 12-16 552 1
340 '트릭' 김강윤, 터키 갈락티코스 입단 한인회 12-08 517
339 더 강해진 김연경-에자즈바쉬... 터키·브라질 팀 전승 가도 한인회 12-08 530
338 황석영 소설가, 안도현 시인... 2018 한국문학주간 터키 독자에소.. 한인회 12-05 491
337 '울프' 이재완-'프로즌' 김태일, 터키 슈퍼매시브 합류 한인회 12-03 410
12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