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한-터교류 뉴스(문화/예술/교육/한류)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20-05-01 (금) 17:26
ㆍ추천: 0  ㆍ조회: 265      
IP: 78.xxx.56
[송동훈의 세계문명기행] 처칠의 대공세 침몰시키고… 터키 國父는 공화국

[다르다넬스해협과 무스타파 케말]

제국들이 탐한 보석, 1차대전 격전지 - 14세기부터 다르다넬스해협을 장악한 오스만튀르크, 1914년에 獨과 1차대전 참전 '잘못된 선택'.
처칠의 실수 '케말의 존재를 몰랐다' - 연합군 해군장관 윈스턴 처칠 전쟁 돌파구 찾아 대공세 펼쳐… 케말, 미니 사단으로 해협 지켜내.
"공격하라 명하지 않겠다, 죽어라" - 오합지졸을 勇兵으로 바꾼 케말 大戰은 졌으나 터키 국민영웅으로… 술탄 폐지, 공화국 초대 대통령에.

송동훈 문명탐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를 강타한 와중에도 강대국들의 패권 경쟁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은 대만해협 주변에서 주거니 받거니 무력을 과시하고 있다. 미국은 이지스 구축함을, 중국은 항공모함을 동원했다. 미국 입장에서 대만해협은 대만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중국 입장에서 이 해협은 '하나의 중국'을 완성하기 위해 반드시 차지해야 하는 곳이다. 또 대만해협은 지구상에서 가장 중요한 생산 지역인 동아시아에 석유를 공급하는 생명선이기도 하다. 양쪽 모두에게 양보할 수 없는 전략적 요충지다. 대만해협과 관련된 기사를 읽으면서 문득 다르다넬스(Dardanelles)해협이 떠올랐다. 지중해 북동쪽 에게해의 갈리폴리 반도와 소아시아 사이에 위치한 좁고 긴 다르다넬스해협. 보스포루스해협과 함께 에게해와 흑해를 잇고,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를 이루는 전략적 요충지다. 오늘날 터키 소유다. 역사적으로 다양한 세력이 통제하고 지배했다. 트로이, 아테네, 페르시아, 알렉산드로스, 로마, 비잔틴, 베네치아, 오스만튀르크…. 모두 당대를 풍미했던 제국들이다. 제국이 아니면 감히 손에 넣을 수 없는 다르다넬스해협. 가히 제국의 왕관을 장식하는 빛나는 보석이라 칭할 만하다.


1차 세계대전 때인 1915년 5월 27일 다르다넬스해협 갈리폴리 전투에서 독일 U-21 어뢰에 격침된 영국 전함 HMS 마제스틱호의 마지막 순간. 영국·프랑스 연합군이 터키의 전신(前身) 오스만제국에 대패한 전투다. 연합군 사망자 25만명 중 다수가 영국군 지휘로 전투에 참가한 호주·뉴질랜드 군인들이다. 오스만군 지휘관이던 무스카파 케말은 독일의 지원으로 견고한 방어망을 구축했다.
1차 세계대전 때인 1915년 5월 27일 다르다넬스해협 갈리폴리 전투에서 독일 U-21 어뢰에 격침된 영국 전함 HMS 마제스틱호의 마지막 순간. 영국·프랑스 연합군이 터키의 전신(前身) 오스만제국에 대패한 전투다. 연합군 사망자 25만명 중 다수가 영국군 지휘로 전투에 참가한 호주·뉴질랜드 군인들이다. 오스만군 지휘관이던 무스카파 케말은 독일의 지원으로 견고한 방어망을 구축했다. /위키피디아
모든 제국이 탐냈던 해협

오늘날의 다르다넬스해협은 평범하고 평온하다. 아시아에 위치한 차나칼레가 해협 일대에서 가장 큰 도시인데 인구 20만명의 관광도시다. 해안가에는 호텔과 식당이 즐비하고, 한가롭게 페리만이 양안(兩岸)을 오갈 뿐이다. 해협의 진정한 가치를 알려면 페리를 타고 유럽 쪽의 겔리볼루 반도로 넘어가야 한다. 페리는 차나칼레 항구에서 수시로 출발한다. 해협을 건너는 데 걸리는 시간은 30분 남짓. 그 짧은 시간 동안 허무함과 감동이 묘하게 얽힌다. 얼마나 많은 정복자가 원대한 꿈을 안고 이 해협을 건넜던가? 페르시아의 대왕 크세르크세스는 그리스 세계를 정복하기 위해,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거꾸로 페르시아 제국을 정복하기 위해 이 해협을 건넜다. 한니발을 이겨 카르타고 제국을 무릎 꿇린 로마의 명장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도 셀레우코스 제국을 응징하기 위해 이 해협을 건넜다. 그들이 너무나 어렵게 지난 해협을 나는 너무 쉽게 건너니 허무하고, 수천년의 시차를 두고 그들과 같은 길을 가니 벅차다. 그렇게 건넌 겔리볼루 반도는 우리에겐 갈리폴리(Gallipoli)로 익숙하다. 반도는 1차 세계대전 당시 최악의 격전지 중 한 곳이었다. 수많은 군인이 다르다넬스해협을 지키거나 빼앗기 위해 갈리폴리 반도에서 산화했다. 반도 곳곳에 유적지와 묘지가 널린 이유다.

다르다넬스해협의 갈리폴리 반도에 위치한 차나칼레 순교자 기념비. 1차 세계대전에서 무스타파 케말의 활약으로 현재 터키가 해협을 관할하고 있다.
다르다넬스해협의 갈리폴리 반도에 위치한 차나칼레 순교자 기념비. 1차 세계대전에서 무스타파 케말의 활약으로 현재 터키가 해협을 관할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가장 인상적인 곳은 갈리폴리 남단의 차나칼레 순교자 기념비다. 사각의 강인하고 웅장한 기념비가 다르다넬스해협의 입구를 응시하고 있다. 사방으로 뚫린 기념비 안으로 들어가 고개를 들면 거대한 터키 국기가 천장 가득하다. 잘 정리된 무덤들 사이로 유독 한 사람의 동상과 부조가 이곳저곳에 놓여 도드라진다. '터키의 아버지'라 불리는 바로 그 사람,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Mustafa Kemal Atatürk, 1881~1938)다. 그가 왜 이곳에 있을까? 충분한 자격을 갖췄기 때문이다. 1차 세계대전 중 이 반도 전체를 무대로 진행됐던 갈리폴리 전투(1915년 2월~1916년 1월)를 승리로 이끈 사람이 바로 아타튀르크다.

제국들의 운명을 건 전쟁

갈리폴리 반도 남부 차나칼레 순교자 기념비 근처의 무스타파 케말(아타튀르크) 동상.
갈리폴리 반도 남부 차나칼레 순교자 기념비 근처의 무스타파 케말(아타튀르크) 동상. /송동훈
터키의 전신(前身)인 오스만튀르크 제국은 다르다넬스해협을 장악하면서 강대국의 기틀을 마련했다. 2대 군주 오르한(Orhan) 때였다(1354년). 해협 좌우의 아시아 아나톨리아와 유럽 발칸 반도를 중심으로 중동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국으로 성장했던 오스만튀르크 제국은 그러나 19세기 내내 내리막길을 걸었다. 치명적인 붕괴의 순간은 1914년 여름 1차 세계대전과 함께 찾아왔다. 유럽의 대(大)제국 전원이 참가했지만 오스만튀르크 입장에서는 참전할 이유가 없는 전쟁이었다. 참전할 형편도 못 됐다. 제국 각지에서는 불온한 민족주의 바람이 불었고, 경제는 낙후됐기 때문이었다. 오스만튀르크 입장에서는 무장중립을 지키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승자 편에 붙어 국익을 극대화하는 것이 최선이었다. 그러나 당시 집권층은 독일과 손잡고 참전키로 했다. 러시아에 빼앗긴 영토를 되찾기 위해서였다. 잘못된 선택이었다.

어리석은 권력은 언제나 국가를 몰락으로, 백성을 수난으로 몰아넣는다. 오스만튀르크도 예외가 아니었다. 1915년 1월, 영국을 중심으로 한 연합군이 다르다넬스 해협을 통과해 이스탄불을 점령할 계획이란 소식이 전해졌다. 작전의 입안자는 당시 영국 해군장관 윈스턴 처칠(Winston Churchill)이었다. 프랑스·영국군과 독일군이 서부전선에서 교착상태를 이루자 처칠은 이스탄불을 정복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코자 했다. 처칠은 연합군이 이스탄불을 차지해 오스만튀르크 제국을 무력화할 수 있다면 여러 전략적 이점이 있다고 판단했다. 우선 남쪽으로부터 러시아를 공격하는 오스만튀르크를 제거하고, 흑해를 통해 러시아군에 군수품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연합군은 흑해로 흐르는 다뉴브강과 발칸반도를 통해 독일의 동맹인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배후를 공격할 수도 있다. 그렇게 된다면 러시아는 배후 걱정 없이 전군을 독일 전선에 투입할 수 있고, 독일은 홀로 양쪽 전선에서 힘겨운 전쟁을 벌여야 한다. 독일은 오래 버티지 못할 터였다. 상상력이 풍부하고 전략적 안목이 탁월한 처칠 정도 되는 인물만이 그려낼 수 있는 대전략이었다. 계획은 완벽했다. 무스타파 케말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는 단 하나의 실수를 제외한다면.

처칠과 아타튀르크의 전쟁

케말은 오늘날 그리스의 테살로니카에서 태어났다. 근대 교육을 받았고, 육군사관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그는 능력과 열정, 애국심을 두루 갖춘 탁월한 군인이었다. 집권층은 강직한 성격의 케말을 껄끄러워했다. 다르다넬스해협이 공격당해 이스탄불이 함락될지도 모를 절체절명의 위기가 찾아오고 나서야 케말을 전선으로 파견했다.

다르다넬스해협 지도

국제적 안목이 뛰어났던 케말은 처음부터 독일과 손잡고 전쟁에 뛰어드는 것에 반대했다. 그러나 군인답게, 애국자답게, 나라의 부름에 응했다. 그런 그에게 배정된 건 오합지졸로 급조된 볼품없는 미니 사단 하나였다. 무능한 권력의 치졸함이었다. 케말은 보란 듯이 단기간에 오합지졸을 군인으로 탈바꿈시켰다. 4월 25일 연합군의 대대적인 상륙작전이 전개되자 케말은 미니 사단을 이끌고 최전선에서 맞서 싸웠다. 케말은 병사들에게 명령했다. "나는 너희에게 공격하라 명하지 않겠다. 죽어라. 우리가 죽어야 다른 병사들이 뒤를 이을 것이다." 이런 명령이 100년 이상 제대로 된 승리 한 번 해본 적 없는 비루한 군대에 가당키나 할까? 그러나 통했다. 비록 함께한 시간은 짧았지만 케말이 보여준 의지와 용기, 인품과 능력은 햇병아리 군인들에게 자신의 목숨을 내던질 정도로 강렬했던 것이다. 케말의 부대는 죽기로 싸워 가장 중요한 고지를 지켜냈다. 연합군의 상륙작전은 실패했다. 케말의 승리는 향후 계속된 전쟁의 흐름을 바꿨다. 오스만튀르크 제국의 집권층은 원치 않았지만, 독일군 수뇌부는 케말을 '전적으로 믿는다'며 무려 여섯 개 사단과 함께 가장 중요한 전선의 방어를 맡겼다. 그는 맡은 바 의무를 다했고, 연합군은 결국 철수했다. 양측 통틀어 무려 50만명의 사상자를 남긴 채, 처칠의 원대한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케말이 이겼고, 국민 영웅이 됐다.

전쟁은 1918년 말 연합군의 승리로 끝났다. 패배한 오스만튀르크 제국은 독일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과 함께 해체됐다. 케말은 무너진 나라를 일으켜 터키 공화국을 세웠고, 전면적인 개혁을 통해 터키가 중동의 강국으로 비상(飛上)할 기틀을 마련했다. 그 모든 위대한 행보가 다르다넬스해협에서 시작됐다. 만약 케말이 지켜내지 못했다면 해협과 터키의 운명은 어찌 됐을까? 힘의 논리가 지배하는 국제정치의 비극 앞에서 약소국이 그토록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를 차지할 수는 없다. 오늘날 해협에 나부끼는 건 터키의 깃발이 아니었을 것이다. 100년 전 남의 일이 아니다. 미·중 분쟁의 시대에 전략적 요충지인 한반도에 사는 한국인 입장에서는 오싹한 일이다. 우리는 격화되는 분쟁의 틈바구니에서 태극기를 지켜낼 수 있을까?



[갈리폴리 전투 영화에 호주 아버지가 왜 등장할까]



갈리폴리 전투를 배경으로 한 영화도 여러 편이 있다. 최근에 인상 깊었던 건 '워터 디바이너(The Water Diviner, 2014년)'다. 유명 배우 러셀 크로가 감독에 주연까지 맡았다.

갈리폴리 전투로 세 아들을 모두 잃은 아버지가 아들들의 시신을 찾기 위해 고향인 오스트레일리아를 떠나 터키로 향하는 이야기다. 멜 깁슨이 주연한 갈리폴리(Gallipoli, 1981년)도 같은 전쟁을 다루고 있다. 두 영화의 공통점은 국이 오스트일리아란 것과 두 배우가 오스트레일리아와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갈리폴리에 투입된 연합군의 핵심이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였기 때문이다. 두 나라는 각각 2만8000여 명과 7400여 명의 사상자를 냈다. 갈리폴리 반도에는 이들의 무덤과 추모비도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16 한국외대에 설립된 터키 정부 공식 문화원 한인회 06-26 511
415 주터키대사관, 6·25 70주년 맞아 터키 참전기념비에 헌화 한인회 06-26 147
414 터키 대통령 "文대통령 손잡고 차낙칼레 대교 가고 싶다"…韓기.. 한인회 06-26 284
413 터키서 기업인 등 한국인 228명 특별기로 귀국길 한인회 06-21 793
412 '터키의 심장' 프로즌, 이제 브리온의 '심장'으로...코치로 합류 한인회 06-12 333
411 한국서 온 마스크에 터키 참전용사 "기억해주는 것만으로 감사".. 한인회 06-08 463
410 터키언론, "베식타스, 이재성과 영입 협상 추진" 한인회 06-02 355
409 김연경, 터키 떠난다… 엑자시바시와 계약 끝나 한인회 05-23 484
408 터키서 3차 특별기로 한국인 107명 귀국길 한인회 05-23 551
407 세종학당재단, 베트남·인니·터키·인도서 한국어 교원 양성 한인회 05-20 718 2
406 '축구 가뭄' 속 세계가 지켜본 K리그 개막전…터키서 최고 관심 한인회 05-13 448
405 터키 내 한국인 147명 특별기로 귀국길 올라 한인회 05-05 333
404 터키 매체 "김연경, 2020-21시즌 중국리그행" 한인회 05-04 657 3
403 [송동훈의 세계문명기행] 처칠의 대공세 침몰시키고… 터키 國.. 한인회 05-01 265
402 서초구, 터키 시실리구에 코로나19 대응책 전수 한인회 05-01 391
401 터키에 발 묶인 한국인 120명 특별기로 귀국 한인회 05-01 883
400 마스크로 무장한 터키 교민들 "투표는 꼭 해야죠" 한인회 04-01 1338 3
399 민주평통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회의 여성컨퍼런스, 이스.. 한인회 02-11 320
398 '배구여제' 김연경, 올림픽행 이끌고 터키 소속팀으로 복귀 한인회 01-18 509
397 U-16 대표팀, 터키 에게해컵 국제친선대회 참가 한인회 01-09 288
396 2020년의 첫 휴가, 설 연휴가 기간 터키 여행 증가 한인회 01-09 553 1
395 방송한류거점 5개국 중 터키서 가장 많이 시청해 한인회 12-25 553
394 세계인들 한국 방송 콘텐츠 넷플릭스, 유튜브 등 OTT로 본다. 한인회 12-25 457
393 경북교육연구원, 터키 부르사주 교육기관과 MOU체결 한인회 12-25 261
392 "맥주 3잔에 과일 안주가 213만 원?" 터키 술값 사기 극성 한인회 12-19 700 3
391 김연경, 첫 '라이벌 빅매치'... 터키 리그 '우승 경쟁' 본격화 한인회 10-31 407
390 터키 리그(TCL), 만연한 임금 체불로 한국 선수들 골머리 한인회 10-31 426
389 주터키한국문화원 개원 8주년 행사 개최 한인회 10-07 554
388 '터키 출국' 김연경 "모든 대회 우승이 목표…동료들, 3개월 뒤 .. 한인회 10-07 382
387 터키 한국전 참전용사들 용인 참전기념비 참배 한인회 10-01 255
386 주터키한국문화원, 제2회 한식문화주간 개최 한인회 10-01 324
385 터키 한국전 참전용사들 용인 참전기념비 참배 한인회 09-29 232
384 ‘스푸파’ 첫방… 백종원, 세계 3대 미식 강국 터키로 떠나다 한인회 09-23 551
383 재터키한국기업협회 정기총회…터키 경제 현황 점검 한인회 09-23 263
382 관세청, 터키 관세당국 초청 관세행정 현대화 연수 한인회 09-18 243
123456789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