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5-14 (월) 10:13
추천: 0  조회: 227       
IP: 78.xxx.41
“중국 일대일로 비켜” 터키도 아프리카 영향력 확대 나서
RAILWAY_NETWORK_MAP_TR_Large_960_960
터키가 일대일로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영향력을 빠르게 확장 중인 중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터키 건설 업체들은 아프리카 지역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 사업에 있어 중국 업체들의 가장 큰 라이벌로 떠올랐다. 터키 기업들은 이디오피아와 르완다 등에서 중국 기업들을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대륙 사이에 위치한 터키는 중국의 야심찬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이니셔티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터키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진행되는 중국과의 경쟁은 계속할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대형 건설 업체인 야피 메르케지는 아프리카 북동부의 나라 이디오피아에 2015년 1월부터 400㎞ 구간의 철도 건설 사업을 진행 중이다. 무스타파 야이 야피 메르케지 사업 부대표는 지난 2월 “이 사업은 이디오피아인들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며 이디오피아를 고속성장의 길로 들어서게 하는데 크게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야피 메르케지가 2012년 중국철도그룹·중국토목공사그룹 등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따낸 것이다. 철도 라인의 고도 변화가 1500m에 달하며 51개의 교량과 12개의 터널을 건설해야 하는 이 사업에 투입되는 금액은 17억 달러 수준이다. 야피 메르케지는 올해 내로 270㎞의 1단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터키 건설업체들의 해외 사업은 주로 터키 인근의 구(舊) 소련 국가들·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집중돼 있다. 

특히 북아프리카는 터키 건설 업체들이 2017년까지 50년간 맡은 해외 사업 1300여 건 가운데 80%를 차지하고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하면서 터키 건설업체들도 덩달아 호황을 맞고 있다. 터키 건설 업체 숨마는 적도기니에 의회 건물과 쇼핑몰을 건설했으며 르완다에는 컨벤션 센터를 지었다. 적도기니와 르완다에서 모두 중국 경쟁 기업들을 제치고 수주를 따냈다.

8759
사진출처=/숨마 홈페이지 캡쳐
또한 터키 정부도 자국 기업들의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 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017년 12월 수단과 차드·튀니지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알제리·모리타니·세네갈·말리를 찾는 등 자주 아프리카를 드나들며 무역 교류 확대 및 군사 협력 강화와 관련된 협정을 맺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 등지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터키 정부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터키 항공은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34개국 52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또한 터키는 아프리카에 44개에 달하는 대사관을 갖고 있다. 이는 2009년 불과 12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10여년 만에 4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아프리카에 대사관 50개 이상을 두고 있는 중국과 비교해도 크게 격차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아프리카 내 중국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중국 업체들이 아프리카에서 진행하고 있는 건설 사업들의 규모는 금액으로는 5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 중국-아프리카 협력 서밋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프리카 개발 사업에 3년간 600억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터키는 중국만큼의 자금 지원을 약속하기는 어렵다.

다만 일부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은 중국의 아프리카 인프라 사업 독점과 중국의 차관을 갚지 못했을 때 인프라 운영권을 중국에게 넘길 것을 요구하는 계약 조건 등을 우려하고 있어 터키는 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터키는 아프리카 내 영향력 확대를 두고 중국과 경쟁하고 있는 반면 자국 내 중국의 투자는 환영하고 있다. 중국의 4대 은행 중 두 곳이 터키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터키 동서부를 연결하는 고속철 건설 사업과 원전 건설 사업에서도 중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6 터키 외무 “트럼프, 터키와의 갈등 美중간선거 활용 원해” 한인회 08-20 96
2475 美 "브런슨 목사 석방 없인 터키 할크방크 협상 없다" 한인회 08-20 109
2474 터키, 美목사 석방 또 거부…트럼프 “앉아서 당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9 104
2473 터키, 親러시아 행보 가속…"對러 제재 동참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6 179
2472 터키, 미국산 승용차·술·담배 관세 2배로 인상 한인회 08-16 103 1
2471 터키 리라화, 은행 스와프 거래 제한으로 반등(종합) 한인회 08-16 133
2470 터키·러시아·이란 통화가치 '추풍낙엽' 한인회 08-10 532 2
2469 에르도안 "미국에 맞제재 지시" 후 터키리라 또 역대 최저 한인회 08-06 524 1
2468 미국·터키 무역갈등도 격화…美 "무관세 특혜 자격 재검토" 한인회 08-04 163
2467 터키 '350만원에 군면제' 시행…농기구·가축 급매물 몰려(종합) 한인회 08-03 359 9
2466 러·이란·터키 3국, 소치서 회담…"시리아 복구 중점 논의" 한인회 08-03 61
2465 폼페이오, 터키 외교장관 만나…"양국 문제 해결 위해 노력키로.. 한인회 08-03 68
2464 터키, 외화채 1년 내 만기 대거 도래…"감당 힘든 수준" 한인회 08-03 152
2463 송영무 국방, 오는 5일부터 터키·인도 방문 한인회 08-03 61
2462 '친딸 7년간 성학대' 터키 미디어재벌에 중형…터키사회 충격 한인회 07-21 483 1
2461 네덜란드-터키, 작년 터키 총선부터 단절된 외교관계 정상화 한인회 07-21 182
2460 누버거 버먼 "터키 부채 수준, 주요 우려거리 아니야" 한인회 07-17 414 1
2459 터키, 쿠데타 미수 후 발령 비상사태 2년만에 18일 해제 한인회 07-17 400 4
2458 터키 리라, 사상 최저치 또 뚫렸다…에르도안 불안 커져 한인회 07-13 527
2457 터키, 무슬림 작가 '오크타르' 관련 235명 구금 작전 개시 한인회 07-12 236
2456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첫 방문지 아제르바이잔 한인회 07-11 159
2455 터키 대통령 경제 권한 강화…"투자자, 리라화 위기 긴장" 한인회 07-11 194
2454 터키 재무장관, 재정 규율 유지할 것 약속 한인회 07-11 98
2453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위 재무장관 임명 한인회 07-11 150 1
2452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한인회 07-11 171 1
2451 터키 열차 탈선사고로 24명 숨져…"폭우로 지반침하 탓" 한인회 07-10 191
2450 '터키군 장악 석달' 쿠르드 도시 아프린, '시리아 속 터키'로 한인회 07-10 135
2449 "터키 베식타시, 김영권측과 영입협상 시작…이적비 검토" 한인회 07-10 107
2448 터키, 美 철강 관세에 3000억원 규모 보복 조치 한인회 06-22 232
2447 美상무부 "한국·터키 강관에 보조금 예비판정…상계관세 부.. 한인회 06-21 158
2446 터키, 美의회 반대에도 '스텔스 전투기' F-35 받는다 한인회 06-21 272
2445 에르도안, 선거에 돈풀자…터키 재정적자 78% 급증 한인회 06-21 342 1
2444 터키 에르도안 지지율 50% ??…1차투표 당선 '빨간불' 한인회 06-16 526
2443 터키 에너지장관 “제3원전 부지, 유럽지역으로 거의 결정” 한인회 06-16 228
2442 에르도안, "재선되면 터키의 국가 비상사태 해제하겠다" 공약 한인회 06-16 325
123456789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