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7-11 (수) 13:13
추천: 0  조회: 224       
IP: 78.xxx.217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15세 신부' 촬영거부·항의…신랑과 몸싸움까지
"조혼 예식 거부 동참" 결혼 업체서 응원 답지…"경각심 일으켜 뿌듯"
"보수화·난민유입으로 조혼 증가세 우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동부에서 결혼식에 고용된 사진사가 예식을 망치고 '영웅'이 됐다.

주인공은 터키 말라티아주(州)의 결혼 사진사 오누르 알바이라크다.

10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에 따르면 알바이라크는 이달 5일 열린 한 결혼식에 사진사로 고용됐다.

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본 알바이라크는 신부가 너무나 어려 보인다는 생각에 신랑에게 신부의 나이를 묻자 "열다섯"이라는 답을 들었다.

터키의 혼인 가능 연령은 남녀 모두 18세이며, 개별적으로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17세도 결혼할 수 있다. 17세 미만의 혼인은 어떤 경우든 불법이다.

대부분 사진사가 이러한 상황을 개의치 않거나, 어쩔 수 없이 촬영을 해주고 넘겼겠지만 알바이라크는 달랐다.

그는 신랑에게 화를 내며 항의했고, 신랑은 계약대로 촬영하라고 요구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몸싸움으로 번져, 신랑의 코뼈가 부러졌다.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결혼 사진사 알바이라크 페이스북 계정 캡처]


사건은 지역 언론을 통해 소개된 후 터키 전역에 알려졌다.

알바이라크는 취재진에 "결혼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봤는데, 어린애였고 신부가 공포로 떨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유명인사가 된 알바이라크는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다. 세상 누구도 나한테 소녀 신부 사진을 찍게 할 수 없다"고 썼다.

알바이라크의 행동은 조혼 문제가 심각해지는 터키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의 스튜디오 근처에는 만에 하나 신랑이나 지인들의 해코지로부터 알바이라크를 지키겠다며 그와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알바이라크는 사건이 알려진 후 터키 전역의 결혼 기획업체 100여 곳으로부터 앞으로 조혼 예식을 맡지 않겠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내가 이 문제에 경각심을 일으켰다니 뿌듯하다"면서 "나는 그 결혼식 사진을 찍지 않았지만, 이 나라의 진실을 보여주는 사진을 찍은 셈"이라고 말했다고 하베르튀르크는 전했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남부와 동부, 중부 등 종교적으로 보수적인 지방에서는 이슬람교리상 허용된다는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이 묵인되곤 한다.

특히 시리아내전으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동부나 동남부를 중심으로 사실상 매매혼 형태의 조혼(早婚)이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실 대신 결혼을 강요당하는 난민 소녀가 많아지며 터키에서 조혼에 대한 문제의식도 약해지고 있다고 한다.

터키 남부 출신으로 이스탄불 소재 한국 기업에 일하는 알페르 퀴취카슬란은 연합뉴스 취재진에 "남부나 동부 국경지역에는 기혼 소녀를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난민이나 빈곤 가정의 부모가 돈을 받고 딸을 신부로 '파는' 식이어서 고발이나 처벌도 이뤄지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tree@yna.co.kr

이름아이콘 신부
2018-07-15 23:20
짐~~~승!
정말로  인간이기보다 동물에 가까운  사회 관습이딘.

북한도 비정상에서 정삿적인  국가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가의 발전은  종교주의의 타파,  전근대적인 제도
개선을 통하여 가능하다. 터키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60 이태원 클럽서 난동…주한 터키대사관 외교관 붙잡혀 살호쉬 02-21 346 2
2659 터키 대통령 "카슈끄지 사건 추가 문서 있다"…트럼프 압박 한인회 02-19 98 1
2658 시리아 아사드 "미국 믿다간 터키에 팔려간다" 쿠르드에 경고 한인회 02-19 86
2657 고물가에 터키정부 선거戰 비상…채소·세제까지 저가 직접판.. 한인회 02-18 203
2656 中, 터키 자국민에 안전주의보 발령…‘위구르 탄압 공방’ 전.. 한인회 02-15 274 1
2655 미국 러시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고속철도 현황 한인회 02-13 153
2654 러-터키 "시리아 이들리브 DMZ 특단의 안정 보장 필요" 한인회 02-13 73
2653 터키 이스탄불 주택가에 군 헬기 추락…군인 4명 사망 한인회 02-13 155
2652 선거 앞둔 터키, '정부전복 혐의' 경찰관 1천100명 체포 나서 한인회 02-13 131
2651 이슬람 국가 터키, 중국에 이슬람 캠프 폐쇄 요구 한인회 02-11 184
2650 터키 기업 '사르데스', 베네수엘라서 9억달러 상당 금 수입 …마.. 한인회 02-11 114
2649 터키, 신문·도서 등 출판물에 '부가세 면제' 추진 한인회 02-11 65
2648 카슈끄지 살해 조사위해 터키 찾은 유엔 특별보고관 한인회 02-09 63
2647 1천 2백년 된 성경, 터키 밀반입 중 경찰에 의해 발견돼 한인회 02-09 166
2646 "美 장비업체 터키 자회사 사장, 이란 제재법 반복 위반" 한인회 02-09 62
2645 터키 대통령 대변인 "마크롱, 정치위기 모면하려는 시도…규탄".. 한인회 02-07 103
2644 터키 축구협회 ‘대통령의 팀’ 등록 허용 한인회 02-07 123 2
2643 그리스, 터키와 화해 행보 한인회 02-07 85
2642 터키 "시리아 북부 만비즈 관리계획, 러시아도 동의" 한인회 02-06 63
2641 터키, 2016년 쿠데타 관련 군조종사 등 63명 체포 한인회 02-04 171
2640 터키, 불법 스포츠도박 혐의 394명 무더기 체포 한인회 02-04 97
2639 터키, 흑해서 2차대전 유보트 찾아…퇴각 못한 3척 중 하나 한인회 02-03 105
2638 '동물농장' 캉갈, 초대형 견종 '치악력 323kg 숫사자와 맞먹어' 한인회 01-27 253
2637 터키 포함. 전세계 중앙은행 '숨고르기'...금리인상 늦춘다 한인회 01-27 242
2636 이라크 북부 터키군 기지서 유혈충돌…"사상자 발생" 한인회 01-27 140
2635 “엄마, 나를 떠나지 마세요”…79일째 단식투쟁 터키 의원 딸.. 한인회 01-25 316
2634 터키 남서부 덮친 '초강력 토네이도' 한인회 01-25 263
2633 터키대통령, '美 공식 배척' 마두로에 "형제여, 우린 함께" 한인회 01-25 178 1
2632 쿠르드, 터키군 관할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 거부 한인회 01-17 205
2631 터키중앙은행, 기준금리 24%로 동결 한인회 01-17 241
2630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트럼프 제안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 .. 한인회 01-17 137
2629 터키가 쿠르드 노리는 사이 '시리아 알카에다' 全반군지역 장악.. 한인회 01-14 214
2628 폼페오 "쿠르드족 보호 관련 터키와 합의 낙관적" 한인회 01-14 162
2627 터키 환전 사기사건의 함의 한인회 01-14 358
2626 터키 최초의 교회 건축, 오는 2월부터 시작 한인회 01-14 300
1234567891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