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7-11 (수) 13:13
추천: 0  조회: 205       
IP: 78.xxx.217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15세 신부' 촬영거부·항의…신랑과 몸싸움까지
"조혼 예식 거부 동참" 결혼 업체서 응원 답지…"경각심 일으켜 뿌듯"
"보수화·난민유입으로 조혼 증가세 우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동부에서 결혼식에 고용된 사진사가 예식을 망치고 '영웅'이 됐다.

주인공은 터키 말라티아주(州)의 결혼 사진사 오누르 알바이라크다.

10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에 따르면 알바이라크는 이달 5일 열린 한 결혼식에 사진사로 고용됐다.

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본 알바이라크는 신부가 너무나 어려 보인다는 생각에 신랑에게 신부의 나이를 묻자 "열다섯"이라는 답을 들었다.

터키의 혼인 가능 연령은 남녀 모두 18세이며, 개별적으로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17세도 결혼할 수 있다. 17세 미만의 혼인은 어떤 경우든 불법이다.

대부분 사진사가 이러한 상황을 개의치 않거나, 어쩔 수 없이 촬영을 해주고 넘겼겠지만 알바이라크는 달랐다.

그는 신랑에게 화를 내며 항의했고, 신랑은 계약대로 촬영하라고 요구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몸싸움으로 번져, 신랑의 코뼈가 부러졌다.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결혼 사진사 알바이라크 페이스북 계정 캡처]


사건은 지역 언론을 통해 소개된 후 터키 전역에 알려졌다.

알바이라크는 취재진에 "결혼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봤는데, 어린애였고 신부가 공포로 떨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유명인사가 된 알바이라크는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다. 세상 누구도 나한테 소녀 신부 사진을 찍게 할 수 없다"고 썼다.

알바이라크의 행동은 조혼 문제가 심각해지는 터키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의 스튜디오 근처에는 만에 하나 신랑이나 지인들의 해코지로부터 알바이라크를 지키겠다며 그와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알바이라크는 사건이 알려진 후 터키 전역의 결혼 기획업체 100여 곳으로부터 앞으로 조혼 예식을 맡지 않겠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내가 이 문제에 경각심을 일으켰다니 뿌듯하다"면서 "나는 그 결혼식 사진을 찍지 않았지만, 이 나라의 진실을 보여주는 사진을 찍은 셈"이라고 말했다고 하베르튀르크는 전했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남부와 동부, 중부 등 종교적으로 보수적인 지방에서는 이슬람교리상 허용된다는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이 묵인되곤 한다.

특히 시리아내전으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동부나 동남부를 중심으로 사실상 매매혼 형태의 조혼(早婚)이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실 대신 결혼을 강요당하는 난민 소녀가 많아지며 터키에서 조혼에 대한 문제의식도 약해지고 있다고 한다.

터키 남부 출신으로 이스탄불 소재 한국 기업에 일하는 알페르 퀴취카슬란은 연합뉴스 취재진에 "남부나 동부 국경지역에는 기혼 소녀를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난민이나 빈곤 가정의 부모가 돈을 받고 딸을 신부로 '파는' 식이어서 고발이나 처벌도 이뤄지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tree@yna.co.kr

이름아이콘 신부
2018-07-15 23:20
짐~~~승!
정말로  인간이기보다 동물에 가까운  사회 관습이딘.

북한도 비정상에서 정삿적인  국가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가의 발전은  종교주의의 타파,  전근대적인 제도
개선을 통하여 가능하다. 터키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2 더 밀착하는 러·터키…푸틴·에르도안, 흑해가스관 완성 축하 한인회 11-20 90 1
2571 터키, 스웨덴에 0-1로 패하며 리그C로 강등 한인회 11-19 68
2570 트럼프 "에르도안 정적 터키 송환?…사실 아냐" 한인회 11-19 106
2569 사우디 잡는 건 터키?…카슈끄지 살해 발뺌마다 증거 제시 한인회 11-19 49
2568 EU "터키, 시리아난민 현금지원 수혜자 정보 제공 거부" 한인회 11-14 148
2567 NYT “카슈끄지 살해 녹음 증거, 사우디 왕실 지목” vs 美·터.. 한인회 11-14 59
2566 에르도안 "키프로스 자원, 터키계도 가져야…자체 탐사 계속" 한인회 11-14 59
2565 터키 연안서 난민선 침몰…4명 사망·6명 실종 한인회 11-13 62
2564 독일 정부도 '카슈끄지 녹음' 공식 확인..."터키 정보기관과 소.. 한인회 11-13 66
2563 터키항공,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11억 4900만달러 기록 한인회 11-13 65
2562   메인 추가 터키 “키프로스 해저 가스전 손대지 마”  한인회 11-08 149
2561   메인 추가 "터키 위협에"…美 "쿠르드·아랍군과 시리아 북.. 한인회 11-08 103
2560   메인 추가 미국 유예조치 받은 터키 대통령, "국민들 얼게 놔.. 한인회 11-08 95
2559 美, 이번엔 터키 달래기?…쿠르드무장단체 지도자 3인에 현상금.. 한인회 11-08 74
2558 한국 포함 중·일·인도·이탈리아·터키·그리스·대만 미국 제.. 한인회 11-06 154
2557 "사우디, 터키경찰 수색 전 카슈끄지 피살현장에 '은폐조' 투입".. 한인회 11-06 92
2556 터키 인플레 25.2%...증가 폭은 진정국면 한인회 11-06 138
2555 여전히 불안한 코인지갑…터키서 해킹범 11명 체포 한인회 11-06 53
2554 韓철강업계, 터키 ‘세이프가드’ 카드···“큰 영향 없을 듯.. 한인회 11-04 77
2553 한국선급 글로벌 소통 위해 그리스-터키행 한인회 11-04 73
2552 美, 브런슨 석방에 터키 장관 2명 제재 해제 한인회 11-04 71
2551 터키, 국산 장거리 방공 미사일 개발…러 S-400 지대공 미사일도 .. 한인회 11-04 28
2550 '부적절한 국경일 의상' 터키대사 본국 소환 한인회 11-04 65
2549 터키 "美 대이란 제재 예외적용국에 포함돼" 한인회 11-04 42
2548 "터키군, 미군 지원 시리아내 쿠르드 민병대 기지 포격" 한인회 10-29 139
2547 러-터키-獨-佛 “시리아 재건 힘 모으자” 한인회 10-29 72
2546 기계형 국립여성사전시관 관장, 터키 '국제여성박물관대회'서 .. 한인회 10-29 53
2545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문 연다…'세계서 가장 큰 공항' 한인회 10-29 202
2544 [북한단신] 北리용호 외무상, 터키 외교장관에 국경절 축전 한인회 10-29 66
2543 佛·獨 정상, 러시아·터키 정상과 함께 27일 시리아문제 회동 한인회 10-20 136
2542 터키 달러채 발행에 자금 ‘홍수’ 신흥국 회생 신호 한인회 10-18 468 2
2541 ‘카슈끄지 사태’ 최후승자는 터키?…美제재도 풀고 리라도 .. 한인회 10-18 240 1
2540 터키 당국, 카슈끄지의 애플워치가 전송한 살해 녹음파일 확보?.. 한인회 10-15 268
2539 이주민 참사…터키서 트럭사고로 임부 등 22명 숨져 한인회 10-15 255 1
2538 터키 법원, 美 브런슨 목사 가택연금 해제 판결 한인회 10-12 251
1234567891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