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7-11 (수) 13:13
추천: 0  조회: 186       
IP: 78.xxx.217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15세 신부' 촬영거부·항의…신랑과 몸싸움까지
"조혼 예식 거부 동참" 결혼 업체서 응원 답지…"경각심 일으켜 뿌듯"
"보수화·난민유입으로 조혼 증가세 우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동부에서 결혼식에 고용된 사진사가 예식을 망치고 '영웅'이 됐다.

주인공은 터키 말라티아주(州)의 결혼 사진사 오누르 알바이라크다.

10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에 따르면 알바이라크는 이달 5일 열린 한 결혼식에 사진사로 고용됐다.

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본 알바이라크는 신부가 너무나 어려 보인다는 생각에 신랑에게 신부의 나이를 묻자 "열다섯"이라는 답을 들었다.

터키의 혼인 가능 연령은 남녀 모두 18세이며, 개별적으로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17세도 결혼할 수 있다. 17세 미만의 혼인은 어떤 경우든 불법이다.

대부분 사진사가 이러한 상황을 개의치 않거나, 어쩔 수 없이 촬영을 해주고 넘겼겠지만 알바이라크는 달랐다.

그는 신랑에게 화를 내며 항의했고, 신랑은 계약대로 촬영하라고 요구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몸싸움으로 번져, 신랑의 코뼈가 부러졌다.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결혼 사진사 알바이라크 페이스북 계정 캡처]


사건은 지역 언론을 통해 소개된 후 터키 전역에 알려졌다.

알바이라크는 취재진에 "결혼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봤는데, 어린애였고 신부가 공포로 떨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유명인사가 된 알바이라크는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다. 세상 누구도 나한테 소녀 신부 사진을 찍게 할 수 없다"고 썼다.

알바이라크의 행동은 조혼 문제가 심각해지는 터키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의 스튜디오 근처에는 만에 하나 신랑이나 지인들의 해코지로부터 알바이라크를 지키겠다며 그와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알바이라크는 사건이 알려진 후 터키 전역의 결혼 기획업체 100여 곳으로부터 앞으로 조혼 예식을 맡지 않겠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내가 이 문제에 경각심을 일으켰다니 뿌듯하다"면서 "나는 그 결혼식 사진을 찍지 않았지만, 이 나라의 진실을 보여주는 사진을 찍은 셈"이라고 말했다고 하베르튀르크는 전했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남부와 동부, 중부 등 종교적으로 보수적인 지방에서는 이슬람교리상 허용된다는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이 묵인되곤 한다.

특히 시리아내전으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동부나 동남부를 중심으로 사실상 매매혼 형태의 조혼(早婚)이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실 대신 결혼을 강요당하는 난민 소녀가 많아지며 터키에서 조혼에 대한 문제의식도 약해지고 있다고 한다.

터키 남부 출신으로 이스탄불 소재 한국 기업에 일하는 알페르 퀴취카슬란은 연합뉴스 취재진에 "남부나 동부 국경지역에는 기혼 소녀를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난민이나 빈곤 가정의 부모가 돈을 받고 딸을 신부로 '파는' 식이어서 고발이나 처벌도 이뤄지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tree@yna.co.kr

이름아이콘 신부
2018-07-15 23:20
짐~~~승!
정말로  인간이기보다 동물에 가까운  사회 관습이딘.

북한도 비정상에서 정삿적인  국가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가의 발전은  종교주의의 타파,  전근대적인 제도
개선을 통하여 가능하다. 터키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12 터키 거주법, 13년 만에 바뀌다 (2) 등대 09-19 379
2511 터키, 81개주 국공립학교 일제히 새학기 시작 등대 09-18 102
2510 터키에서도 얻은 한.일전 승리 등대 09-17 153
2509 터키 거주법, 13년 만에 바뀌다 (1) 등대 09-17 353
2508 시리아 인권관측소 "터키군 이들리브 증파" 한인회 09-14 80
2507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 러·터키 '밀월' 시험대 한인회 09-14 43
2506 에르도안, 터키 국부펀드 의장직에 본인 '셀프 임명'…부의장엔.. 한인회 09-14 108 1
2505 터키중앙은행 금리 6.25% 포인트 올려 한인회 09-14 96
2504 터키 대통령 "부동산 매매·임대 이제 달러 NO, 리라만" 한인회 09-14 132
2503 무디스 "아르헨·터키·중국 기업채무에 취약" 한인회 09-13 116
2502 터키 유엔대사, 유엔의 시리아 이들립 정전 지지 촉구 한인회 09-13 47
2501 미, 터키와의 갈등에 그리스로…군사협력 강화 한인회 09-13 55
2500 터키 위기는 빙산의 일각…카타르의 `親이란`이 최대 리스크 한인회 09-13 78
2499 "터키경제, 위기설에도 2분기 5.2% 성장"…OECD 최고" 한인회 09-13 51
2498 터키 대통령, 국부펀드 수장 겸임…정부 곳간 전락 우려 한인회 09-13 47
2497 美 특사, 터키서 시리아 논의…폼페이오 '미국인 목사 석방' 통.. 한인회 09-10 113
2496 터키·유럽, 시리아 반군 취후거점 군작전 반대 또다른 속내는 한인회 09-10 70
2495 터키로 몰려드는 탈모 환자들 한인회 09-10 108
2494 세계 최대 터키 공항 개항…허브공항 경쟁 ‘치열’ 한인회 09-10 149
2493 <뉴욕환시-주간> 强달러 지속되나…ECB·BOE·터키 회의 주목 한인회 09-10 61
2492 그리스국경서 체포된 터키군 2명 석방, 양국 '성명전' 한인회 09-10 35
2491 러·이란·터키 정상, 시리아 휴전 합의 '불발' 한인회 09-10 34
2490 터키, 난민사태 재연 우려…"곳곳 국경장벽 넘는 시리아인" 한인회 09-10 23
2489 터키, 치솟는 인플레에 결국 항복...내주 금리 인상할 듯 한인회 09-04 528
2488 법정통화 약화, 가상화폐 채택으로 이어져…"터키, 가장 적극적.. 한인회 09-02 287 2
2487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러시아 S-400 서둘러 도입" 한인회 09-02 100
2486 리라 급락' 터키, 전기·가스 가격 대폭 인상…물가 비상 한인회 09-02 215
2485 터키, 시리아 급진반군 테러조직 지정…러 군사작전에 동의했.. 한인회 09-02 60
2484 터키관련 상품서 자금이탈 우려…현실화 가능성은 한인회 09-01 182
2483 거침없는 마크롱, “러시아ㆍ터키와 전략적 관계 발전시킬 것.. 한인회 08-31 125
2482 무디스, 터키 20개 금융기관 신용등급 강등·· 한인회 08-29 160
2481 터키의 러시아 및 중국 관계 한인회 08-29 133
2480 터키, 굴복은커녕 위협…"우리 흔들면 테러·난민위기 위험" 한인회 08-29 181
2479 "러·이란·터키 다음주 이란서 정상회의…시리아내전 종식논.. 한인회 08-29 63
2478 독일, 터키에 긴급 금융지원 고려 한인회 08-29 114
1234567891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