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9-14 (금) 14:34
추천: 0  조회: 94       
IP: 78.xxx.19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 러·터키 '밀월' 시험대
터키, 서방과 갈등 심화하며 러에 밀착…'이들립 휴전' 러 설득엔 실패
전문가 "러·터키 신뢰 낮아져"…"러, 터키 고립 심해질때 전면공세 나설 것"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왼쪽)·이란(가운데)·터키 정상회의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왼쪽)·이란(가운데)·터키 정상회의[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 2년간 서방을 불편하게 한 러시아와 터키의 '밀월' 관계가 피할 수 없는 시험대를 만났다. 바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 이들립이다.

최근 2년 새 국제관계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협력이 부각됐지만, 양국의 우애 과시는 그리 오래된 현상이 아니다.

역사적으로 터키는 러시아 견제에 무던히 애를 썼다.

6·25 전쟁에 대규모 군대를 파병해 무수한 피를 흘린 것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가입해 러시아로부터 위협을 막기 원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2015년 러시아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을 떠받치며 시리아내전에서 터키의 반대편에 섰다.1960년대 이후 최근까지 유럽연합(EU) 가입을 줄기차게 추진하며, 유럽과 가까워지려고 했다.

그해 11월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터키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 양국 관계는 얼어붙었다.


올해 7월 남아공에서 열린 브릭스정상회의에서 만난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악으로 치달은 양국 관계는 2016년 터키의 쿠데타 진압을 계기로 정상화 급물살을 탔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권력 연장과 반대파 탄압 등으로 서방과 갈등을 겪을수록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더욱 가까워졌다.

또 에너지, 무역, 관광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도 터키의 대(對)러시아 의존도가 이미 높아져 있었다.

2016년 쿠데타 진압 직후 에르도안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수시로 만나며 친밀함을 과시했다.

지난해에는 시리아내전의 적대국 관계에서 협력국으로 반전이 이뤄졌다.

러시아는 반군 지원국인 터키와 손잡고 유엔을 대신해 시리아 사태 논의의 주도권을 쥐었다.

터키는 미군이 쿠르드와 공조하는 것에도 강하게 반발했고, 미국의 압박에도 러시아의 방공 미사일 S-400 도입을 강행하고 있다.

러시아군, 이달 4일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 이들립 공습 재개
러시아군, 이달 4일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 이들립 공습 재개[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지난 2년간 찰떡 공조를 과시한 양국도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 문제에 봉착해선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는 시리아군이 '급진' 반군조직을 소탕하고 궁극적으로 이들립의 통제권을 되찾기를 바란다.

이렇게 되면 터키는 시리아 북서부에서 영향력을 상실하고, 군사작전으로 사실상 점령한 아프린 등을 아사드 정권에 넘겨야 한다. 터키로서는 수용할 수 없는 시나리오다.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시리아 내 흐메이밈 러시아 공군기지 찾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리아 내 흐메이밈 러시아 공군기지 찾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들립에서 군사작전 수위를 조절한다면 양국간 협력관계가 파탄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터키는 이달 1일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을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부분적으로 수용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러시아·시리아군은 이달 7∼10일에 집중 공습을 벌였지만, 그 대상을 흐메이밈 공군기지의 러시아 공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이들립 남부와 하마주(州) 북부에 국한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공습이 소강 상태를 보이자 11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에는 일부 피란민이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터키군, 시리아 이들립에 병력·장비 보강
터키군, 시리아 이들립에 병력·장비 보강[AFP=연합뉴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전쟁학연구소'(ISW)의 터키 연구자 엘리자베스 티어만은 AFP통신에 "당장 러시아·터키 관계가 파열음을 내지는 않고 있지만, 터키의 야망과 아사드 정권의 목표는 상충한다는 점은 자명하다"고 진단했다.

모스크바대학 소속 러시아·터키 관계 전문가 케림 하스 박사는 이달 7일 아랍권 매체 알모니터에 "양국의 신뢰 수위가 매우 낮아졌으며, 관계가 위태롭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와 터키는 국제 여론전을 벌이며 물밑으로 치열한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군이 지상 작전을 포함, 전면적인 공세를 벌이는 시기는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스 박사는 "터키가, 미국과 갈등이 더 깊어져 러시아의 조력이 더욱 절실해지는 바로 그 순간, 러시아가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68 EU "터키, 시리아난민 현금지원 수혜자 정보 제공 거부" 한인회 11-14 137
2567 NYT “카슈끄지 살해 녹음 증거, 사우디 왕실 지목” vs 美·터.. 한인회 11-14 55
2566 에르도안 "키프로스 자원, 터키계도 가져야…자체 탐사 계속" 한인회 11-14 51
2565 터키 연안서 난민선 침몰…4명 사망·6명 실종 한인회 11-13 59
2564 독일 정부도 '카슈끄지 녹음' 공식 확인..."터키 정보기관과 소.. 한인회 11-13 60
2563 터키항공,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11억 4900만달러 기록 한인회 11-13 64
2562   메인 추가 터키 “키프로스 해저 가스전 손대지 마”  한인회 11-08 143
2561   메인 추가 "터키 위협에"…美 "쿠르드·아랍군과 시리아 북.. 한인회 11-08 98
2560   메인 추가 미국 유예조치 받은 터키 대통령, "국민들 얼게 놔.. 한인회 11-08 91
2559 美, 이번엔 터키 달래기?…쿠르드무장단체 지도자 3인에 현상금.. 한인회 11-08 69
2558 한국 포함 중·일·인도·이탈리아·터키·그리스·대만 미국 제.. 한인회 11-06 151
2557 "사우디, 터키경찰 수색 전 카슈끄지 피살현장에 '은폐조' 투입".. 한인회 11-06 89
2556 터키 인플레 25.2%...증가 폭은 진정국면 한인회 11-06 131
2555 여전히 불안한 코인지갑…터키서 해킹범 11명 체포 한인회 11-06 51
2554 韓철강업계, 터키 ‘세이프가드’ 카드···“큰 영향 없을 듯.. 한인회 11-04 76
2553 한국선급 글로벌 소통 위해 그리스-터키행 한인회 11-04 65
2552 美, 브런슨 석방에 터키 장관 2명 제재 해제 한인회 11-04 67
2551 터키, 국산 장거리 방공 미사일 개발…러 S-400 지대공 미사일도 .. 한인회 11-04 25
2550 '부적절한 국경일 의상' 터키대사 본국 소환 한인회 11-04 61
2549 터키 "美 대이란 제재 예외적용국에 포함돼" 한인회 11-04 39
2548 "터키군, 미군 지원 시리아내 쿠르드 민병대 기지 포격" 한인회 10-29 136
2547 러-터키-獨-佛 “시리아 재건 힘 모으자” 한인회 10-29 66
2546 기계형 국립여성사전시관 관장, 터키 '국제여성박물관대회'서 .. 한인회 10-29 51
2545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문 연다…'세계서 가장 큰 공항' 한인회 10-29 198
2544 [북한단신] 北리용호 외무상, 터키 외교장관에 국경절 축전 한인회 10-29 62
2543 佛·獨 정상, 러시아·터키 정상과 함께 27일 시리아문제 회동 한인회 10-20 132
2542 터키 달러채 발행에 자금 ‘홍수’ 신흥국 회생 신호 한인회 10-18 467 2
2541 ‘카슈끄지 사태’ 최후승자는 터키?…美제재도 풀고 리라도 .. 한인회 10-18 235 1
2540 터키 당국, 카슈끄지의 애플워치가 전송한 살해 녹음파일 확보?.. 한인회 10-15 263
2539 이주민 참사…터키서 트럭사고로 임부 등 22명 숨져 한인회 10-15 252 1
2538 터키 법원, 美 브런슨 목사 가택연금 해제 판결 한인회 10-12 248
2537 “美·터키, 브런슨 목사 석방 합의…12일 공판 결과 기대” 한인회 10-12 152
2536 터키, 극단적 대책 내놔…"기업들, 10%씩 가격 내려라" 한인회 10-11 497 4
2535 터키 서부서 그리스 밀입국 보트 침몰…30여명 사망·실종 한인회 10-11 113
2534 한국인 피아니스트, 터키 이스탄불을 감동시키다 등대 10-08 257
1234567891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