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등대        
작성일 2018-10-08 (월) 05:57
Link#1 articleView.html?idxno=8483 (Down:2)
추천: 0  조회: 171       
IP: 88.xxx.196
터키, '참전용사의 날' 기념행사 거행
터키, ‘참전용사의 날’ 기념행사 거행

[더뉴스=박광희 터키 취재본부장] 푸른 하늘 햇살 아래 이스탄불 탁심 광장에서는 9월 19일 터키 ‘참전용사의 날’ 행사가 거행되었다. 사이프러스 참전용사, 한국전쟁 참전용사 등 터키 내 현재 생존하는 참전용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이스탄불시 주관으로 기념 행사가 진행되었다.
터키 참전용사의 날 행사 <사진 박광희 터키취재본부장>

이날 참전용사의 날 기념행사에는 이스탄불 부주지사를 비롯하여 이스탄불 부시장, 국방사령부, 터키 참전용사 협회 이스탄불 실케지 지회, 터키 전사자 유가족 협회, 터키 전사자 미망인 협회, 터키 전사자 유가족 지원 재단 등 다양한 유관 단체에서 참가했다. 그리고 한국전 참전용사 생존자들 6분, 사이프러스 참전용사 다수, 그리고 참전용사 미망인들과 유가족들이 참석하였다.

기념사에서 연설한 터키 참전용사 협회 이스탄불 실케지 지회장 아흐멧 대령은 ‘터키는 전쟁이 많은 역사를 거쳤다. 근대사에서 겪은 수 많은 전쟁에서 많은 희생을 치뤘다. 우리의 가족과 친척과 이웃, 그리고 친구들이다. 그들이 희생의 통해 얻은 것은 우리 나라와 더불어 저 멀리 형제국인 한국도 포함된다. 우리는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고 용맹히 싸우는 민족이다”라고 희생자들의 용맹과 헌신을 상기시켰다.

터키에서의 ‘참전용사의 날’은 1921년부터 지켜왔다. 1921년은 오스만제국이 1919년 세계 1차 대전 패망 이후 현대 터키 공화국이 되는 과정에서 격변의 해이다. 바로 그리스와의 기로에 선 대전투에서 승리했기 때문이다. 

그리스는 터키군이 에스키쉐히르와 큐타하에서 패하고 사카라야까지 후퇴한 것으로 승리를 확신하고 있었다. 터키군은 새로 옮긴 수도 앙카라를 탈환하기 위해 전세를 가다듬고 1921 8월 13일 에스키쉐히르에서 사카라야까지 진격했다. 마지막 반격으로 승리만을 고대했다. 터키군은 적군의 군사수와 군수품이 월등히 많다는 것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2만명의 군인, 300포, 8만 8천개의 소총, 6천개 소형포, 그리고 전투기 수 대 등. 그러나 터키군은 더 이상 뒤로 물러설 곳이 없었다. 

전투는 사카랴에서 1921년 8월 23일-9월 13일 동안 20여일 지속되었다. 결국 터키군이 승리했다. 그러나 터키군이 승리하며 얻은 피해는 적지 않았다. 전사자 5,713, 부상자 18,480, 포로 828, 실종 14,258으로 총 49,289명. 승리의 댓가는 당시 터키 상황으로보아 매우 컸다. 그러나 이 승리로 꺼져갔던 터키의 불씨가 일어났고, 지금의 터키 공화국의 발판이 되었다. 1921년 9월 19일은 터키인에 있어서 ‘참전용사의 날’을 깊이 기리는 의미있는 날이다.

1923년 터키 공화국 출범 이후 터키에서 참전용사는 두 가지로 구분된다. 1) 해외 파병으로 최초이며 세계 평화를 위한 나토 회원국 가입의 조건이었던 1950-1953년 한국전쟁 참전이다. 4차례 2만 명(한국 정부는 3차 파병수 1만 5천 명만 인정)이 참전하였다. 2) 1974년 자국 관련 분쟁이었던 사이프러스 참전이다. 참전 수는59,751명이다. 현재 생존하는 참전용사로는 사이프러스 2만 여명, 한국전 참전용사 2천 5백 여명에 이른다. 특히 한국전 참전용사 생존자들의 나이는 85~90세 정도이다.

매년 9월 19일 참전용사의 날, 터키 81개 주 가운데 60여개 주에 있는 참전용사 협회의 각 지회에서 크고 작은 규모로 기념행사를 갖는다.

박광희 터키 취재본부장  thenews7490@gmail.com

<저작권자 © THE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4 “카슈끄지 녹취록에 ‘절단하는 법 안다’는 목소리 있다”터.. 한인회 12-15 16
2593 터키 '시리아 작전' 위협에도 국경 조용…선거·美압박용 분석.. 한인회 12-15 17
2592 러·이란·터키, 내주 제네바에서 시리아 문제 논의 한인회 12-15 11
2591 터키 고속열차 충돌사고…최소 9명 사망해 한인회 12-15 22
2590 터키 '위기' 후 흑자 행진…韓 등 외국 소비재기업 '울상' 한인회 12-13 185
2589 사우디, “카슈끄지 살해용의자 보내라”는 터키 요청 거절 한인회 12-11 83
2588 터키, 서방 이탈 가속화…중동에서 높아지는 중·러 존재감 한인회 12-08 217
2587 터키,카슈끄지암살연루 사우디왕세자 측근 2명 체포영장 발부 한인회 12-08 44
2586 터키 외무 "유엔 시리아회담 성과 제로…러 주도 협상서 진전" 한인회 12-07 43
2585 '카슈끄지 살해 규탄' 터키, 독일 망명 자국 언론인에 체포영장 한인회 12-07 58
2584 터키 에르도안 "이스탄불운하 내년 입찰"…"韓업계 관심"(종합) 한인회 12-07 80
2583 리라 회복에 터키 물가도 진정세…지난달 年인플레 21.6% 한인회 12-05 278 1
2582 터키항공, 모자이크 걸작 ‘집시소녀’ 일부 조각 터키로 수송 한인회 12-05 117
2581 터키, 풍부한 일조량 활용한 ‘Vision 2030’ 태양광 정책 한인회 12-05 57
2580 日, 터키 원전 건설 포기 가닥 한인회 12-05 67
2579 터키 에르도안 "러 미사일 대금, 루블 또는 리라 결제할 것" 한인회 12-03 118
2578 "IS는 시리아 주둔 핑곗거리"…터키 에르도안 또 美 때리기 한인회 11-29 246 3
2577 英 법원, "'귈렌 지원' 기업인 송환해달라" 터키 요청 기각 한인회 11-29 87
2576 다정하게 인사나누는 터키-카타르 정상 한인회 11-28 67
2575 터키 "카슈끄지 시신, 사우디인 소유 농장에 버려진 듯" 한인회 11-28 92
2574 '분열 조장' 에르도안 비난에 소로스재단 "터키활동 중단 결정" 한인회 11-28 83
2573 터키항공, 터키하벨산과 모의 비행 장치 공급 계약 체결 한인회 11-28 69
2572 더 밀착하는 러·터키…푸틴·에르도안, 흑해가스관 완성 축하 한인회 11-20 233 2
2571 터키, 스웨덴에 0-1로 패하며 리그C로 강등 한인회 11-19 117
2570 트럼프 "에르도안 정적 터키 송환?…사실 아냐" 한인회 11-19 162
2569 사우디 잡는 건 터키?…카슈끄지 살해 발뺌마다 증거 제시 한인회 11-19 93
2568 EU "터키, 시리아난민 현금지원 수혜자 정보 제공 거부" 한인회 11-14 185
2567 NYT “카슈끄지 살해 녹음 증거, 사우디 왕실 지목” vs 美·터.. 한인회 11-14 90
2566 에르도안 "키프로스 자원, 터키계도 가져야…자체 탐사 계속" 한인회 11-14 92
2565 터키 연안서 난민선 침몰…4명 사망·6명 실종 한인회 11-13 84
2564 독일 정부도 '카슈끄지 녹음' 공식 확인..."터키 정보기관과 소.. 한인회 11-13 93
2563 터키항공,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11억 4900만달러 기록 한인회 11-13 96
2562   메인 추가 터키 “키프로스 해저 가스전 손대지 마”  한인회 11-08 181
2561   메인 추가 "터키 위협에"…美 "쿠르드·아랍군과 시리아 북.. 한인회 11-08 131
2560   메인 추가 미국 유예조치 받은 터키 대통령, "국민들 얼게 놔.. 한인회 11-08 127
123456789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