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3-15 (금) 09:55
추천: 0  조회: 183       
IP: 78.xxx.127
터키·이스라엘 정상의 진흙탕 설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스라엘의 "유대교 나라" 발언이 촉매 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서로를 '독재자' '폭군'이라며 비난을 주고받았다. 

AFP 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네타냐후, 예의 있게 행동해라. 당신은 7살 된 팔레스타인 아이들을 학살한 폭군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예루살렘에서 있었던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 국민 간 충돌을 거론하며 이스라엘 보안군이 '성스러운 장소'에 들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하지 마라. 봐라, 우리는 우리나라의 어떠한 유대인도 억압하지 않는다. 우리는 당신이 유대교 회당에 한 어떤 행동도 하지 않았다"라며 "우리를 자극하지 마라. 우리는 이 함정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이 같은 비난에 네타냐후 총리도 즉시 반격하고 나섰다. 

네타냐후 총리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에르도안은 수만명의 정적들을 감옥에 보내고 쿠르드족을 대량학살하며 북키프로스를 점령한 독재자"라며 "그런 그가 나와 이스라엘, 그리고 이스라엘 방위군에게 민주주의와 전쟁의 윤리에 대해 설교를 한다. 웃긴 일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예루살렘과 3000년 동안 인연을 맺지 않는 게 최선이다"라며 "에르도안은 우리에게서 모든 종교를 존중하고 인권을 보호하는 법만 배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의 설전은 예사로운 일도 아니지만 이상한 것도 아니다.  

지난 2010년 이스라엘이 터키의 민간 구호선을 공격한 후 악화됐던 양국 관계는 지난 2016년 회복됐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자국을 유대인만의 민족 국가로 규정하는 기본법인 '유대민족국가법'을 제정하고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자 양국 관계는 다시 냉각됐다. 여기에 네타냐후 총리가 또 다시 '이스라엘은 유대인의 나라'라고 밝히면서 이번 비난 설전에 불을 붙인 것.

네타냐후 총리가 다음 달 있을 총선에 대비하며 극우 세력의 결집을 도모하기 위해 "이스라엘은 모든 시민을 위한 나라가 아니다. 오직 유대인의 나라"라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자극했다. 미국과의 관계 설정에 있어선 이스라엘과 방향이 같지만 종교적으로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민족주의와 이슬람주의를 내세워 나라를 통치해 온 배경이 작용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네타냐후 총리의 발언을 노골적인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에르도안 대통령을 '독재자'라고 반격했다. 

지난해 5월에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시위 유혈진압을 두고 양국 정상은 설전을 벌였다. 

당시에도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인종학살을 자행하고 있다"며 "네타냐후는 아파르트헤이트(인종분리정책) 국가의 총리"라고 비난했다. 이에 네타냐후 총리는 "에르도안은 테러와 살인의 전문가"라며 "도덕적 설교를 하지 마라"고 반격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33 터키,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한 예멘 반군 비판 한인회 09-15 68
2832 “터키, 2016년 쿠데타 시도 연루 군인 223명 체포 명령" 한인회 09-15 49
2831 터키 대통령 "미국산 패트리엇 미사일 구매 논의" 한인회 09-15 49
2830 터키 외무, 네타냐후 서안 합병 공약에 '인종주의자' 비판 한인회 09-13 72
2829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19.75%→16.50% 인하…리라 소폭 강세 한인회 09-13 94
2828 터키 재무 "미국과 교역액 1천억 달러로 확대할 것" 한인회 09-10 94
2827 "미군-터키군, 시리아 북동부 안전지대서 공동순찰 시작" 한인회 09-09 52
2826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76
2825 미-터키 공군 헬기들, 시리아 북부서 공동 정찰비행 한인회 09-09 23
2824 터키 부통령 "난민 유럽행 허용은 엄포 아닌 현실" 한인회 09-09 57
2823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23
2822 에르도안 "터키 핵무기 보유 왜 안되나" 한인회 09-09 45
2821 넷플릭스, 터키에서 세금 내기로···"방송면허 없으면 접속 차.. 한인회 09-09 50
2820 에르도안 "터키는 핵무기 갖지 말라고? 받아들일 수 없다" 한인회 09-09 14
2819 중국과 경제관계 확대 꿈꾸는 터키…위구르족에 등 돌릴까 한인회 08-27 164
2818 미국-터키, 쿠르드족 반군 문제 해결 위한 공동 정찰 비행 나서 한인회 08-27 69
2817 터키 리라, 미·중 무역전쟁 우려에 한때 9% 폭락 한인회 08-26 184
2816 터키 산악지역의 '휘파람 언어'가 500년간 살아남은 이유는? 한인회 08-26 125
2815 터키, 올해 들어 분리주의 테러조직원 635명 '무력화' 한인회 08-26 50
2814 터키, 親쿠르드 야당 소속 민선 시장 3명 해임 한인회 08-22 143
2813 터키, 마약 밀반입 적발…헤로인 230㎏ 압수 한인회 08-21 116
2812 시리아 정부군 공세 강화…시리아 반군 병력 증원 한인회 08-18 70
2811 터키,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운영센터 다음 주 가동 한인회 08-18 59
2810 희생제 기간 '소 잡다가'…터키서 3만5천명 병원행 한인회 08-18 192
2809 미국과 안전지대 협약 후 터키 무인기, 시리아 비행 한인회 08-15 92
2808 시리아, 美·터키 간 안전지대 합의에 "주권 침해" 반발 한인회 08-12 92
2807 터키, 시리아인 9만2천명에 시민권 부여···전체 670만 가운데 .. 한인회 08-12 144
2806 전운 감도는 시리아 국경…터키, 시리아 접경에 병력 증원 한인회 08-01 246
2805 中위구르 탄압 비판한 터키…“신장에 대표단 보낼 것” 한인회 08-01 128
2804 터키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예측 하향 조정…추가 금리 인하 가.. 한인회 08-01 150
2803 터키 중앙銀, 올해 인플레 전망 하향…"금리 조정 여지 생겨" 한인회 08-01 98
2802 터키, 獨폴크스바겐 공장 유치…국민차 프로젝트는 빨간불? 한인회 08-01 137
2801 터키의 러시아 S-400 도입과 나토와 갈등 해소방안 한인회 07-31 107
2800 터키, UN 키프로스 평화유지군 활동 연장에 반발 한인회 07-31 59
2799 터키, 불발쿠데타 연루혐의로 경찰 44명등 64명 또 체포 한인회 07-31 52
123456789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