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3-15 (금) 09:55
추천: 0  조회: 87       
IP: 78.xxx.127
터키·이스라엘 정상의 진흙탕 설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스라엘의 "유대교 나라" 발언이 촉매 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서로를 '독재자' '폭군'이라며 비난을 주고받았다. 

AFP 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 "네타냐후, 예의 있게 행동해라. 당신은 7살 된 팔레스타인 아이들을 학살한 폭군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예루살렘에서 있었던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 국민 간 충돌을 거론하며 이스라엘 보안군이 '성스러운 장소'에 들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하지 마라. 봐라, 우리는 우리나라의 어떠한 유대인도 억압하지 않는다. 우리는 당신이 유대교 회당에 한 어떤 행동도 하지 않았다"라며 "우리를 자극하지 마라. 우리는 이 함정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이 같은 비난에 네타냐후 총리도 즉시 반격하고 나섰다. 

네타냐후 총리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에르도안은 수만명의 정적들을 감옥에 보내고 쿠르드족을 대량학살하며 북키프로스를 점령한 독재자"라며 "그런 그가 나와 이스라엘, 그리고 이스라엘 방위군에게 민주주의와 전쟁의 윤리에 대해 설교를 한다. 웃긴 일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예루살렘과 3000년 동안 인연을 맺지 않는 게 최선이다"라며 "에르도안은 우리에게서 모든 종교를 존중하고 인권을 보호하는 법만 배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의 설전은 예사로운 일도 아니지만 이상한 것도 아니다.  

지난 2010년 이스라엘이 터키의 민간 구호선을 공격한 후 악화됐던 양국 관계는 지난 2016년 회복됐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자국을 유대인만의 민족 국가로 규정하는 기본법인 '유대민족국가법'을 제정하고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자 양국 관계는 다시 냉각됐다. 여기에 네타냐후 총리가 또 다시 '이스라엘은 유대인의 나라'라고 밝히면서 이번 비난 설전에 불을 붙인 것.

네타냐후 총리가 다음 달 있을 총선에 대비하며 극우 세력의 결집을 도모하기 위해 "이스라엘은 모든 시민을 위한 나라가 아니다. 오직 유대인의 나라"라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그의 이러한 발언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자극했다. 미국과의 관계 설정에 있어선 이스라엘과 방향이 같지만 종교적으로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민족주의와 이슬람주의를 내세워 나라를 통치해 온 배경이 작용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네타냐후 총리의 발언을 노골적인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에르도안 대통령을 '독재자'라고 반격했다. 

지난해 5월에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시위 유혈진압을 두고 양국 정상은 설전을 벌였다. 

당시에도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인종학살을 자행하고 있다"며 "네타냐후는 아파르트헤이트(인종분리정책) 국가의 총리"라고 비난했다. 이에 네타냐후 총리는 "에르도안은 테러와 살인의 전문가"라며 "도덕적 설교를 하지 마라"고 반격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97 ‘리라 급락’ 터키, 뜬금없이 JP모간 조사 한인회 03-26 35
2696 트럼프 "시리아·이라크서 모든 IS 점령지 해방" 한인회 03-25 55
2695 EU와 더 멀어진 터키 한인회 03-23 339 5
2694 '선거 필승카드' 또 꺼내든 터키 에르도안…종교로 표심 자극 한인회 03-23 167
2693 터키 리라화 다시 불안…"선거 후 가치 급락" 우려 확산 한인회 03-23 238
2692 이란군 "터키와 쿠르드 소탕 공동작전 계획 없어" 한인회 03-23 49
2691 터키 에르도안 "이슬람혐오에 反유대주의만큼 경각심을" 한인회 03-23 63
2690 호주도 "정치에 테러 이용말라" 터키에 항의…대사 초치 한인회 03-22 179 5
2689 "여성의날 집회, 기도시간 무시"…터키 에르도안, 보수표심 자.. 한인회 03-15 363 1
2688 터키경제 글로벌 금융위기 후 첫 '경기후퇴' 한인회 03-15 163
2687 터키·이스라엘 정상의 진흙탕 설전 한인회 03-15 87
2686 터키 경제 공식 침체…高실업·인플레 에르도안 '3중고' 한인회 03-13 257
2685 터키의 동서 가스허브 전략 한인회 03-13 92
2684 뉴욕행 터키항공기, 강한 난기류 휩쓸려 승객 30여명 부상 한인회 03-11 332 1
2683 짐 로저스 "글로벌 경제위기 이미 시작…아르헨·터키·인니·베.. 한인회 03-11 181
2682 SNI 차단, 한국뿐일까?.터키 등 정황 확인, 공론화협의체 만든다 한인회 03-11 99
2681 리비아, 터키에 오토만제국시대 토지문서 제공 요청 한인회 03-11 72
2680 터키·러시아, 시리아 이들립 순찰 시작 한인회 03-11 42
2679 터키의 러시아 지대공미사일 도입에 미국 “F-35기 안 팔아” 한인회 03-11 52
2678 시장개입 무리수…스태그플레이션 터키 한인회 03-09 312 2
2677 터키 남부 왼쥐프나르 국경 통로 8년만에 재개통 한인회 03-09 80
2676 안탈랴 홈즈 "비트코인으로 터키 부동산 구입할 수 있어" 한인회 03-09 87
2675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24%로 동결 한인회 03-09 88
2674 '에르도안 애착 사업' 터키 '최대' 이슬람사원 문 열어 한인회 03-09 138
2673 터키 국방 "러시아제 S-400 미사일 10월 실전 배치" 한인회 03-09 27
2672 위구르 문제제기 반발?…中, 터키 서부 총영사관 운영중단 한인회 03-04 186
2671 트럼프 사위, 터키 방문…에르도안 면담 한인회 03-04 115
2670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이전 세번째 연기 한인회 03-04 230 2
2669 반도국 터키 '사상 최대' 해상 군사훈련 시작 한인회 03-04 69
2668 완제의약품 수출 순위, 미국…독일·터키 순 한인회 03-04 75
2667 터키 경제…고철시장 '먹구름' 한인회 02-25 238
2666 터키 "키프로스 해역 자원 시추 며칠 내 시작" 한인회 02-25 94
2665 혼다, 영국 공장 2021년 폐쇄 결정..터키서도 생산 축소 한인회 02-25 175
2664 로이터 "美, 한국·터키 등 4개국 용접관 덤핑 판정" 한인회 02-25 62
2663 터키 경찰, 2016 쿠데타 관련 군인 295명 체포령 한인회 02-25 73
123456789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