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3-22 (금) 07:14
추천: 0  조회: 228       
IP: 78.xxx.44
호주도 "정치에 테러 이용말라" 터키에 항의…대사 초치
에르도안 선거집회 발언 외교갈등 불러…호주 총리 "발언 철회하라"
터키 관영 매체 "터키·호주 외무 전화 통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EPA=연합뉴스]

(서울·이스탄불=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하채림 = 뉴질랜드 테러와 관련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선거 유세 발언이 터키와 호주의 외교갈등을 일으켰다.

호주 정부는 20일(캔버라 현지시간) 호주 주재 터키대사를 불러 갈리폴리 전투(터키명, 차나칼레 전투) 등과 관련한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에 항의하고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호주 정부는 또 다음달 터키 차나칼레에서 갈리폴리 전투 추모 행사에 방문하려는 자국민은 주의를 기울이라는 여행 주의보를 발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호주인 뉴질랜드 테러범과 제1차 세계대전 참전 호주군을 동일 선상에 놓는 발언으로 호주의 반발을 샀다.

앞서 주말 지방선거 집회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호주인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가 스스로 촬영한 영상의 편집본을 반복적으로 보여주면서 서방에 '이슬람혐오'(Islamophobia)가 만연하다고 비난했다.

에르도안은 19일 갈리폴리 전투를 언급하면서 "호주와 뉴질랜드가 장거리 파병을 한 유일한 동기는 우리가 무슬림이고 그들이 기독교인이라서다"라고 주장했다.

그 전날에는 또 반무슬림 정서로 터키에 오는 호주인과 뉴질랜드인은 선조들처럼 '관에 담겨'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극언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런 발언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모든 옵션을 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리슨 총리는 시드니의 라디오 방송 2GB에서 "나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이 명백히 모욕적이고 대단히 불쾌할뿐 아니라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AP=연합뉴스]

모리슨은 캔버라에서 취재진에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은 '안작(1차 대전 참전 호주·뉴질랜드군)의 역사를 모욕하고 갈리폴리의 석판에 새긴 약속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갈리폴리의 석판에 새긴 약속이란 터키 '공화국의 아버지'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가 갈리폴리 전선에 묻힌 안작군의 안식을 약속한 것을 가리킨다.

터키대사 초치 후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통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갈리폴리 전투는 1차 세계대전 당시 1915년 터키에서 영국·호주·뉴질랜드 등 연합군과 터키군 사이에서 벌어진 전투로, 양측에서 총 50만명이 넘는 전사자가 나왔으며 호주군도 수천명이 숨졌다.

이에 앞서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무장관 겸 부총리도 터키 정치권이 이번 테러를 정치화하는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뉴질랜드를 방문한 터키 부통령에 이런 우려를 직접 전달했다.

이름아이콘 아이고
2019-03-22 07:55
저 히잡쓴 무지한 국민들 좀 보세... 저 중에 일년에 책 한권 읽는 사람이 몇프로나 될까.. 무지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정말 무서워지지..
띠용!? 히잡 = 무지함 이라는 프레임이 보여서 보기 않좋습니다. 반이슬람주의 추종자 이신가봐요. 본인의 신념은 존중합니다만 테러는 안됩니다 아이고님! 3/22 12:03
   
이름아이콘 아이고
2019-03-22 15:12
《Re》아이고 님 ,
테러와 그건 별개지요 당연 어떤식으로든 무고한 살인이나 테러는 말도 안되는겁니다. 프레임씌우는게 어쩔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흑인이 살짝만 움직여도 왜 미국경찰이 바로 발포를 하겠습니까 편견이 있는 제 잘못이지만 그런 편견은 절대 갑자기 펑하고 생기는것들이 아니니..
ㅇㅇ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은 과거에 노예제도로 부터온건데요...? 대부분의 흑인들이 가난하고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자랐기때문에 범죄가담율도 높았던게 사실입니다만.. 그건 백인우월주의에서 온 폐단 아니겠습니까? 편견은 이유가 어찌됐든 잘못된 겁니다. 편견에도 이유가 있다는 식의 핑계는 말이 안되죠. 폭력과 차별은 어느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으니까요. 웃긴것이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사건은 테러라고 부르지도 않는 서구매체가 많습니다. 백인이 주동자라서요. 근데 얼마전에 네덜란드에서 있었던 일은 그냥 일단 터키인이란 이유로 테러라고 기사가 나옵니다. 사실 전자가 정치적 종교적 원인을 띄고 있고, 오히려 후자는 가족불화로 일어난 일인데 말이죠? 3/22 20:37
ㅇㅇ 님은 종교적인편견 뿐만 아니라 책을 안읽으면 무식하다, 에르도안을 지지하면 무식하다 아주 여러모로 편견을 뽐내시네요. 그렇게 편견을 가지면 나도 편견의 피해자가 됩니다. 한국인이기때문에, 동양인이기때문에, 늙었기 때문에, 무교이기 때문에 아주 여러모로요. 님도 유럽이나 미국가면 편견과 차별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무슬림이라고 님이 그렇게 함부로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굉장히 오만하신거고요. 3/22 20:3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30 터키 야당대표가 전사자 장례식서 '주먹세례' 받은 이유는 한인회 04-23 162
2729 美,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 한인회 04-23 44
2728 "터키, 'UAE 스파이 혐의' 2명 검거…카슈끄지 살해 관여 조사"(종.. 한인회 04-22 27
2727 '터키 외환보유액' 32조?18조?…에르도안 "서방언론 공격"발끈 한인회 04-22 90
2726 투자자 이탈에…리라화 방어 위해 달러 총동원령 한인회 04-22 95
2725 터키서 女 1인여행자 성범죄 주의보…"에어비앤비·음주 유의" 한인회 04-22 68
2724 터키 "이란産 원유 제재 예외연장 기대…이란 외면 안 해" 한인회 04-18 85
2723 터키 이스탄불, 야당 시장 공식 탄생…AKP 재선거 요구 한인회 04-18 221
2722 한은 "터키·브라질 금융불안…정치 불안 확대" 한인회 04-16 191
2721 러시아, 美에 단호한 터키 에르도안 칭찬…"그런 나라 드물어" 한인회 04-16 99
2720 英 코츠, 터키 ‘이노베이션 허브’ 런칭 한인회 04-16 64
2719 IMF “터키 경제 되살리려면 중앙은행 독립성 가져야” 한인회 04-16 118
2718 SNS에 정부 비판 올렸다가…터키서 유명 경제학자 '체포' 한인회 04-16 132
2717 터키 악쿠유원자력, 원전 3호기 건설허가 신청 한인회 04-10 168
2716 이스탄불 공항, 터키 부동산 부문에 활력 불어넣어 한인회 04-10 263
2715 러·터키, 시리아 이들리브 공동 순찰…평화 정착 공조 한인회 04-10 72
2714 터키 에르도안 "이스탄불 시장선거 무효로 해야"…선관위 압박 한인회 04-10 236
2713 EU의 강력한 '탄소 배출 규제'로... 혼다, "2021년 터키서 생산 한인회 04-10 120
2712 터키 이스탄불 재개표 지역 계속 확대 한인회 04-07 357
2711 터키항공, 이스탄불 신공항으로 새로운 허브 이전 작업 개시 한인회 04-07 283
2710 '갈등의 장' 나토 70주년 회의…美, 독일·터키 등과 충돌 한인회 04-06 114
2709 '러 S-400 도입' 터키와 갈등하는 美, F-35 파일럿 훈련은 지속 한인회 04-05 117
2708 "동맹이냐 러시아냐" 美 압박에 "동맹이냐 쿠르드냐" 터키 응수 한인회 04-05 101
2707 '지방선거, 에르도안 종말 시작' 반응에 터키대통령실 "꿈 깨라".. 한인회 04-03 416
2706 경북농기원, ‘터키 포도, 체리 신품종 육성’ 공동연구과제 협.. 한인회 04-03 177 2
2705 터키 "91개국에 '쿠데타 세력' 송환 요청…107명 송환" 한인회 04-01 363 2
2704 터키 드라마의 힘…'외교 갈등' 이스라엘서도 인기몰이 한인회 04-01 237
2703 터키 지방선거, 에르도안 수도서 패배…전체 득표율은 선방 한인회 04-01 441 2
2702 터키 외환보유액 급감… 8월 리라 폭락사태 재현되나 한인회 03-31 516 1
2701 터키 대통령제 후 첫 지방선거…"에르도안 찬반투표 성격" 한인회 03-31 292 4
2700 터키 법원 '쿠데타 세력 연계' 美공관 직원 석방요구 기각 한인회 03-31 108
2699 美 반발 불구 터키, 러시아 S-400 방공망 도입 강행 한인회 03-31 79
2698 터키, 남부 국경 지역에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센터' 설치 한인회 03-31 68
2697 ‘리라 급락’ 터키, 뜬금없이 JP모간 조사 한인회 03-26 741 14
2696 트럼프 "시리아·이라크서 모든 IS 점령지 해방" 한인회 03-25 159
123456789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