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5-26 (일) 23:21
ㆍ추천: 0  ㆍ조회: 379      
IP: 88.xxx.8
터키, 왜 'S-400'을 도입하려할까?

F-35 100대나 샀는데도... 패트리엇 기술이전 안된다는 美 
S-400 구매에 S-500 공동개발 및 생산, 기술이전 약속한 러시아
사드보다 6분의 1, 패트리엇보다 절반인 S-400 가격 매력도 한몫

(사진=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http://eng.mil.ru/)

(사진=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http://eng.mil.ru/)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터키가 미국의 제재 위협에도 러시아제 S-400 체계 도입을 강행할 것을 다시금 밝히면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터키정부가 미국과 판매계약을 맺은 F-35A 100대를 포기하고 미국과 나토의 제재 위험성을 감수하면서까지 S-400 도입을 고집하는 이유는 사드나 패트리엇 체계 대비 S-400의 싼 가격 뿐만 아니라 러시아의 기술이전 및 S-500 공동 개발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터키 현지 언론 등 외신들에 의하면, 21일(현지시간) 훌루시 아카르(Hulusi Akar) 터키 국방장관은 러시아 S-400 도입에 따른 미국의 제재가능성에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카르 장관은 "미국의 무기를 사기만 해야하는데 신물이 난다"며 "터키는 항상 사고 미국은 언제나 생산한다는 개념은 끝났다"며 S-400 도입을 관철하겠다는 뜻을 다시금 강조했다.

앞서 미국은 2주 내에 터키가 S-400 도입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그간 미국과 함께 해온 F-35 프로젝트에서 완전히 제외시키고, 판매 계약을 맺은 F-35A 100대 역시 인도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이와함께 나토(NATO)와 대 터키 공동제재 카드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러시아의 대공방어체계인 S-400과 F-35를 터키가 구매, 실전훈련을 벌일 경우 S-400의 레이더 체계에서 스텔스 전투기인 F-35의 위치를 확인하고 추적하는 기술이 러시아 측에 넘어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터키정부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미국이 F-35A 100대 인수를 거부하면 다른 전투기를 구매할 것이라 밝히며 S-400 도입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 터키가 미국과 서방의 제재 위험성을 감수하면서까지 S-400에 집착하는 이유는 러시아와 S-400의 상위버전인 S-500 공동생산에 합의하고, 기술이전도 가능할 것이라 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이달 18일(현지시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S-500을 러시아와 공동생산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S-500 체계는 사정거리 600km로 현존하는 요격미사일 체계 중 사거리가 가장 긴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요격을 막기 위해 종말고도 이후 더미 미사일이 나오는 다탄두탄도미사일(MIRV) 방어를 위해 최대 10개의 탄도미사일을 동시대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S-500 체계 실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빠르면 내년께 실전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우수한 능력 대비 가격은 미국의 사드 체계보다 훨씬 저렴할 것으로 추정된다.  



터키가 당장 도입코자 하는 S-400 체계도 사드나 미국이 터키에 판매코자 한 패트리엇 체계보다 훨씬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의 6분의 1, 패트리엇의 절반 가격 정도로 설치가 가능하고 성능은 패트리엇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터키는 앞서 미국에 패트리엇 체계 도입과 관련해 기술이전과 공동생산, 재정지원 등을 요구했으나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비해 러시아는 S-500 공동생산을 제의했고, 기술이전도 약속하면서 터키가 러시아쪽으로 기운 것으로 분석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41 터키, EU 입국 가능 14개국 명단서 제외되자 '발끈' 한인회 07-04 198
3040 터키 동부서 난민 60명 탄 보트 침몰…시신 6구 발견 한인회 07-04 53
3039 에르도안 "성소피아 모스크 전환은 터키의 주권" 한인회 07-04 80
3038 터키 폭죽공장서 폭발 사고…“최소 4명 사망·97명 부상” 한인회 07-04 48
3037 터키 법원, 2016년 쿠데타 가담 혐의로 121명에 종신형 선고 한인회 06-28 336
3036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다시 증가세…1천492명 확진 한인회 06-26 425
3035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인플레 대응에 초점 한인회 06-26 263
3034 터키, 리비아 동부 군벌에 전략도시 시르테 철수 촉구 한인회 06-21 151
3033 나토 "동맹국 프랑스-터키 해군 간 분쟁 조사할 것" 한인회 06-21 136
3032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다시 감소세… "하루 1200명대" 한인회 06-21 193
3031 세계 최대 규모 터키 차나칼레대교 위용 드러내 한인회 06-15 827
3030 터키 동부서 화물 열차 충돌…1명 사망 한인회 06-15 170
3029 터키 코로나19 다시 확산…신규 확진 1천5백명 넘겨 한인회 06-15 326
3028 터키 전투기, 이라크 북부 쿠르드 무장세력 공습 한인회 06-15 126
3027 "리비아 사태 등 논의위한 러시아-터키 '외무·국방 회담' 연기" 한인회 06-15 66
3026 터키, 해외 입국자 14일 의무 자가격리 해제 한인회 06-13 413
3025 터키항공 "24일부터 한국 노선 운항 재개 " 한인회 06-13 664
3024 터키,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성장세 '법안 관련 모니터링 필요' 한인회 06-12 170
3023 터키 에르도안 "리비아 내전 관련 트럼프와 합의해" 한인회 06-12 135
3022 터키 "이집트發 리비아 휴전안 사산…군벌 역할 없을 것" 한인회 06-12 92
3021 터키 "7월부터 모든 관광시설 영업 재개" 한인회 06-12 322
3020 이란-터키 육상국경 통한 교역 석달반만에 전면 재개 한인회 06-09 284
3019 터키, 2016년 쿠데타 연루 혐의 현직 경찰 등 149명 체포영장 한인회 06-09 219
3018 독일·터키, 블록체인 활용한 첫 '무역금융' 거래 진행 한인회 06-09 147
3017 에르도안, 성소피아를 이슬람사원으로 변경 요청 웹관리자 06-05 843
3016 터키 5월 물가 상승률 11.39%…전달보다 0.45%포인트 상승 한인회 06-04 386
3015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명대로 줄어…두 달 만 처음 한인회 06-04 174
3014 터키항공, 18일부터 유럽 6개국 항공편 운항 재개 한인회 06-04 384
3013 터키, 콘스탄티노플 함락 567주년…성소피아서 쿠란 낭독 한인회 06-02 443
3012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두달 만에 800명대 하향 한인회 06-02 195
3011 터키, 키프로스 모스크 방화 시도에 강력 비판 한인회 06-02 142
3010 터키, 2016년 쿠데타 연루 군관계자 118명 체포영장 한인회 06-02 130
3009 터키, 6월 1일부터 식당·카페 영업 재개 한인회 05-29 745
3008 터키, 두 달 만에 도시 간 열차 운행 재개 한인회 05-29 285
3007 터키중앙銀, 4월 은행들로부터 50억달러 차입…리라 방어 한인회 05-29 470
12345678910,,,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