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10-31 (목) 09:20
추천: 0  조회: 98       
IP: 78.xxx.119
미 하원, 터키 제재 초당적 법안 가결
공화당 의원 176명이 찬성표 던져
민주당에선 일한 오마만 반대
associate_pic
【만비즈(시리아)=신화/뉴시스】20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알레포 주의 만비즈 인근 미군 기지가 미군이 떠나고 난 후 황량하게 남아 있다. 아프가니스탄을 방문 중인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시리아에서 철수한 미군 700명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이라크 서부 지역에 재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9.10.21.시리아 북부를 침공한 터키를 제재하는 초당적 법안이 29일(현지시간) 미 하원을 통과했다.
 하원은 터키 제재 법안 채택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며, 오랜 기간 이슬람국가(IS)에 맞서 미국 편에서 함께 싸운 동맹 쿠르드족을 포기한 이번 대통령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음을 명백히 했다.

터키 제재 법안은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체결한 휴전 및 러시아와 터키의 시리아 북부 지역 공동 순찰에 대한 의회의 신중함도 보여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조사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격렬한 대립과 상관없이, 하원은 이날 찬성 403 대 반대 16의 압도적 표 차이로 터키 제재 법안을 가결했다. 공화당 의원들 가운데에서도 176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한 의원은 15명이 불과했다. 민주당에서는 일한 오마의원이 유일하게 반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의 분쟁과 별 관계가 없다고 말하며 승리를 선언했다. 하지만 비판 세력들은 미군 철수는 이 지역에서 터키와 이란, 러시아의 영향력을 강화시키고 IS를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위태롭게 만드는 외에도 이 지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비난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일정한 패턴을 따르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위기를 일으킨 후 완전치 못한 방안으로 대단한 타협을 이끌어낼 것처럼 행동하지만 실제로는 어떤 타협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 결과는 재앙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외교위원회의 마이클 매컬 의원(공화당) 역시 "미국은 터키가 시리아를 침공해 IS에 맞서 싸우는 미국의 노력을 방해하는 것을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 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시킨 것보다 더 위험한 결정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 법안은 터키에 대한 미국산 무기 대부분의 수출을 금지하는 한편 터키에 군사 장비 판매를 시도하는 외국인 또는 외국 기업에 대해서도 제재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또 터키 고위 관리들의 미국 내 자산을 압류하고 이들의 미국 방문도 금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인도주의적 필요에 의해서나 국가안보를 위해 예외 조항을 두려 하고 있다.

터키에 대한 제재는 수주 내로 발효되고 쿠르드족을 공격한 터키군이 철수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하원은 앞서 트럼프의 시리아 철군 결정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354대 60으로 채택한 바 있지만 이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었다.

상원에도 터키를 제재하기 위한 비슷한 법안이 발의돼 있지만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언제 표결을 실시할 것인지 밝히지 않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92 터키 정부, '한국산 경첩' 반덤핑 조사 개시 한인회 11-13 125
2891 터키 에르도안 "유럽이 반대해도 IS 포로 돌려보낼 것" 한인회 11-13 74
2890 튀니지·터키, 블록체인 기반 전자 화폐 발행한다 한인회 11-11 71
2889 터키 내무장관, "37만3468명의 불법 이주민이 체포" 한인회 11-09 198
2888 터키, IS수괴 알바그다디 친누나 생포…"정보 노다지 찾았다" 한인회 11-05 112
2887 터키 "IS 조직원 1천200명 구금 중…강제송환할 것" 한인회 11-05 78
2886 터키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프로 축구 시즌에 대대적인 비트코.. 한인회 11-05 81
2885 "터키, 러시아와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순찰 시작" 한인회 11-02 70
2884 시리아대통령 "안전지대 일시적인 합의…터키 영구점령시 군사.. 한인회 11-02 54
2883 美하원 '아르메니아 종족학살' 인정…'가해자' 터키, 반발 한인회 10-31 113
2882 미 하원, 터키 제재 초당적 법안 가결 한인회 10-31 98
2881 터키 드론 시장, 올해 전년대비 최대 3배 성장 전망 한인회 10-31 35
2880 터키·러시아, 내달 1일부터 시리아 '안전지대' 합동순찰 개시 한인회 10-31 30
2879 트럼프 측근 줄리아니, 터키 정부 로비스트 의혹 한인회 10-31 34
2878 터키, IS 조직원 3명 공격모의 혐의로 체포 한인회 10-31 34
2877 시리아군·터키군, 국경지대서 첫 교전…시리아군 6명 사망 한인회 10-31 35
2876 '알 바그다디 사망' 미군 공습, 터키는 알고 있었다 한인회 10-28 151
2875 터키, 러시아 SU-35 도입 구체화…36대 구매 검토 한인회 10-27 77
2874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미국에 "쿠르드 총사령관 넘겨라" 한인회 10-27 85
2873 유럽투자은행, 터키에 융자금 차단키로..EU ‘경제적 제재’ 본.. 한인회 10-25 168
2872 터키정부, 고소득층 등에 대한 과세강화 본격화…디지털 과세 .. 한인회 10-25 144
2871 폭스바겐 "터키 생산공장 대체지 찾지 않아" 한인회 10-25 114
2870 터키, 기준금리 또 인하…넉달 사이 10%p 내려 한인회 10-25 113
2869 터키, 쿠르드 침공 휴전 일단락… ‘탈옥 IS 죄수’ 100명 넘어 .. 한인회 10-25 46
2868 쿠르드족 터키 접경 도시에서 철수…휴전 합의 첫 행보 한인회 10-22 146
2867 불안한 휴전 지속…터키·쿠르드 서로 '합의 위반' 비판 한인회 10-21 95
2866 트럼프가 터키에 저자세인 이유…현지배치 전술핵 50기 ‘인질.. 한인회 10-20 224
2865 터키, '시리아 북동부서 5일간 조건부 휴전'키로 미국과 합의 한인회 10-19 84
2864 美, 펜스 부통령 터키 급파…에르도안 "트럼프가 오라" 엄포 한인회 10-17 197
2863 터키 공격받는 쿠르드, 시리아 정부군과 손잡아 한인회 10-14 184
2862 시리아서 미군 주둔지 피격…美 "터키, 작전중단하라" 한인회 10-13 149
2861 터키, 쿠르드 군사 작전 ‘평화의 샘’ 온라인 검열…121명 체포.. 한인회 10-13 90
2860 9일 터키,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공격 트럼프 "전쟁 끝내야" 철.. 한인회 10-10 253
2859 시리아 철군 결정 트럼프 "선 넘으면 터키 경제 끝장낼 것" 경고.. 한인회 10-08 230
2858 美 시리아 철군 '후폭풍'…IS 외국인 포로 운명도 불투명 한인회 10-08 146
1234567891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