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7-31 (수) 08:59
ㆍ추천: 0  ㆍ조회: 195      
IP: 122.xxx.23
"터키·레바논, 시리아난민 강제송환 급증…500만 공포"
가디언 "주말새 터키서 1천여명 구금·추방명령…레바논 신속해고 시행" 
"내전 정세·반난민 정서에 양국 난민정책 일대 전환 가능성"
"시리아 난민은 형제자매다"…이스탄불서 '강제송환' 항의 시위
"시리아 난민은 형제자매다"…이스탄불서 '강제송환' 항의 시위[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터키와 레바논에서 최근 시리아 난민이 대거 강제 송환에 내몰린 것으로 알려지며 양국에 체류하는 500만 시리아인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터키와 레바논 이민 당국이 몇주 전부터 시리아 난민에 대해 집중 단속·송환을 벌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시리아 난민과 인권단체 등을 인용해 29일(런던 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터키는 지난 주말 최대 도시 이스탄불에서 1천명 넘는 시리아인을 구금한 후 30일 이내 출국하라고 명령했다.

출국 명령이 내려진 이스탄불의 시리아 난민들은 구금과 추방 명령 과정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당국에 붙잡힌 후 이스탄불 주변의 송환센터 3곳에 분산 수용됐으며 휴대전화를 압수당해 가족과 법률대리인 등 외부와 소통이 단절된 채로 '자의로 귀국에 동의한다'는 서류에 강제로 서명했다고 주장했다.

이스탄불에서 경찰 검문을 받고 구금된 시리아 출신 알라아 무함마드(25)는 8일간 갇혀 있다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으로 보내졌다고 설명했다.

무함마드는 "겁이 나서 억지로 지문을 찍어주고 그들이 내민 서류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정치·종교적 이유로 시리아 내전 시작 이래 난민 300만명 이상을 수용한 터키의 일대 정책 전환에 해당한다.

시리아국경이 보이는 터키 남부 난민촌
시리아국경이 보이는 터키 남부 난민촌[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바논에서는 이달 초 공표된 행정명령으로 시리아 출신 '불법 노동자'들의 신속 해고 절차가 시행됐다.

가디언은 양국 시리아 난민 정책 전환의 배경으로 시리아 내전 승패에 따른 정세 변화와 국내의 반(反)난민 정서를 꼽았다.

가장 강력한 시리아 반군 후원자인 터키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내전 승리가 굳어진 후로 정권 교체를 포기하고 일부 친(親)터키 반군을 돕고 쿠르드를 견제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레바논의 사드 하리리 총리도 한때는 반군조직을 지원했으나, 아사드를 지지하는 자국의 시아파 정파로부터 거센 압박에 떠밀려 태도를 바꿨다.

대규모 난민 유입에 대한 불만 기류도 양국 모두에서 여전히 강한 것으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저임금 일자리에서 밀려나는 자국민이 늘어나고 난민에 대한 사회적 반감은 더욱 커지기 마련이다. 

터키 가지안테프주의 '난민보호센터'
터키 가지안테프주의 '난민보호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당국은 '강제 송환' 보고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괵체 제일란다으 이민청 대변인은 "시리아인에게 자발적 귀환 외에 강제 송환이란 없다"고 단언했다.

레바논은 새 행정명령이 자국 노동자 보호 조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카미유 아부슬레이만 노동부 장관은 "경제가 좋지 못한 상황에서 레바논인 고용을 촉진하고 외국 노동자를 규제하는 것이 나의 책무"라고 답변했다.

국제기구는 시리아 난민 송환이 타당한지 일일이 확인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유엔의 한 관계자는 "시리아 난민을 (교전 지역인) 이들립으로 보내지 않도록 막는 게 유엔난민기구의 책임이지만 그것을 제대로 못 해내고 있다"고 가디언에 말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74 터키 내무장관, 전격 통행금지 후폭풍에 사표냈다가 반려 한인회 04-14 658
2973 이스탄불 Arnavutköy에서 강도 4.1 지진 발생 웹관리자 04-14 512
2972 코로나로 보호무역 더 세지나…한국산 수입규제 신규조사 7건 한인회 04-08 663
2971 터키, 20세 미만 외출금지…31개 도시는 출입 봉쇄 한인회 04-04 704
2970 이란 "가스관 피격으로 천연가스 터키 수출 중단" 한인회 04-04 366
2969 코로나19로 숨진 의사 추모하는 터키 의료진 한인회 04-04 300
2968 터키 관광장관 "6월 말에야 국제선 항공편 정상화될 듯" 한인회 04-04 599
2967 터키, 코로나19…홈파티 연 11명 체포 한인회 03-31 674
2966 터키 코로나19 확진자 2천명 급증…총 5천6백여 명 한인회 03-29 880
2965 이라크 북부서 터키군 병사 2명 대테러 작전 중 사망 한인회 03-27 242
2964 터키, 코로나19 '가짜뉴스' 게시한 네티즌 400여명 체포 한인회 03-27 380
2963 터키, 이스탄불 운하 건설 사업 첫 입찰 한인회 03-27 277
2962 터키검찰, 사우디언론인 살해 용의자 20명 기소 한인회 03-27 127
2961 터키 "실내에 머물라"…공원 벤치 등 철거 한인회 03-23 617
2960 터키, 코로나19 확산에 20조원 규모 경기 부양책 발표 한인회 03-20 385
2959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9.75%로 1%포인트 인하 한인회 03-18 326
2958 터키서 2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첫 확진자와 접촉 한인회 03-13 443
2957 터키, 코로나19 방지 위해 전국에 1주일 휴교령 한인회 03-13 219
2956 터키·러시아, 시리아 이들리브 휴전 세부 사항 합의 한인회 03-13 122
2955 터키 "바다 통해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은 막을 것" 한인회 03-09 238
2954 터키 관영통신 "시리아 정부군 15차례 휴전 위반" 한인회 03-09 99
2953 EU 지도부-터키 대통령 브뤼셀서 난민 문제 논의 한인회 03-09 97
2952 러시아-터키 ‘이들립 휴전’ 합의 한인회 03-06 150
2951 문 대통령, 터키 대통령에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완화' 요청 한인회 03-06 269
2950 터키 "시리아 북서부서 24시간 동안 정부군 184명 무력화" 한인회 03-05 133
2949 터키 국경 열자마자 1만3천명 몰려…유럽 '난민사태 재현' 공포 한인회 03-02 317
2948 터키 "유럽행 난민 막지 않을 것"…그리스·불가리아 반발 한인회 03-01 248
2947 터키, 한국 오가는 항공편 중단…한국인 47명 발 묶여 한인회 03-01 309
2946 터키 "한국·이탈리아·이라크 오가는 모든 여객기 운항 중단" 한인회 03-01 225
2945 터키 "이란서 철수한 자국인 132명 격리조치" 한인회 02-26 384
2944 트럼프, 터키 대통령과 통화…"러시아, 시리아 지원 중단해야" 한인회 02-19 249
2943 러-터키 외무, 뮌헨회의 뒤 유화발언…갈등 악화 차단 시도? 한인회 02-19 121
2942 "터키, 6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하 이어갈것" 한인회 02-18 230
2941 터키군 군사장비 행렬 또 시리아 국경넘어…"장갑차 등 300대" 한인회 02-10 162
2940 터키 동부 눈사태 사망자 40명 넘어 한인회 02-10 151
1234567891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