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8-26 (월) 07:45
추천: 0  조회: 173       
IP: 88.xxx.114
터키 산악지역의 '휘파람 언어'가 500년간 살아남은 이유는?
터키 동북부 산간의 쿠스코이 마을에는 500여년 간 이어져 내려오는 독특한 휘파람이 있다. 주민들은 “사람 이름이나 숫자 등 거의 모든 말을 휘파람으로 묘사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 그 소리가 산새의 지저귐을 닮았다고 해서 현지인들은 ‘새 언어(쿠쉬딜리)’라고 부른다. 쿠스코이란 지명도 새 마을이란 뜻이다.  

  
터키 동북부 산간 쿠스코이 마을 아이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새 언어'로 불리는 휘파람을 불고 있다. [데일리사바 캡처]

터키 동북부 산간 쿠스코이 마을 아이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새 언어'로 불리는 휘파람을 불고 있다. [데일리사바 캡처]

‘휘파람 언어’의 기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쿠스코이 마을은 ‘흑해의 알프스’로 통하는 폰투스 산맥, 1000m가 넘는 준봉들 사이에 있다. 아사히신문은 터키 정부를 인용해 “민가가 산재해 있는 흑해 연안의 산악 지대 각지에서 휘파람이 의사소통을 위해 사용된 것이 확인됐다”고 20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나 에게해 섬 등지에도 비슷한 형태의 휘파람 언어가 남아있다.   
쿠스코이 마을 위치. [구글지도 캡처]

쿠스코이 마을 위치. [구글지도 캡처]

‘긴급보호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이처럼 오랜 전통을 지닌 휘파람 언어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원거리 통신수단인 휴대전화 보급율이 올라가면서 주민들이 굳이 휘파람 언어를 배울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나마 전통을 지키고자 하는 마음에 노인들이 손주들에게 재미 삼아 휘파람을 가르치는 수준이다. 휘파람 언어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유네스코는 2017년 ‘긴급보호가 필요한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휘파람 언어를 등재했다.  
  
급기야 현지 대학이 휘파람 언어 살리기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현지 매체인 데일리 사바에 따르면 같은 기레순주(州)의 기레순 대학이 2021년부터 관광학부 선택과목으로 휘파람 언어 강의를 채택하기로 했다. 무사 젠쉬 관광학부장은 데일리 사바에 “휘파람 언어가 조만간 ‘전시 언어(show language)’로 전락하고 결국엔 사어(死語)가 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며 “전통 보존과 후세대 계승을 위해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지인 수준의 전문가를 목표로 3년간 학습하는 종합과정 개설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이수자들을 쿠스코이 마을에 투입해 ‘에코 관광’을 활성화시킨다는 계획까지 세웠다.       
  

1차대전 때 러시아 진격 피해        

쿠스코이의 휘파람 언어는 터키어를 근간으로 짧은 형태의 어휘를 전달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혀끝을 역삼각형 모양으로 말아서 소리를 내는데, 더 멀리 울릴 수 있게 손가락을 입에 넣기도 한다. 휘파람 소리가 얼마나 멀리 전파되는지 학술적으로 규명되진 않았지만, 현지 매체들은 “휘파람의 데시벨이 높아서 수㎞ 떨어진 거리에서도 들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렇기에 전술적인 가치도 있다. 아사히신문은 현지 주민들의 전언을 토대로 제1차 세계대전 당시 휘파람 언어의 활약상을 전했다. 오스만투르크 시절 러시아군이 흑해 지역으로 대거 진격해오자 “러시아 병사가 들어왔다”는 내용을 휘파람 언어로 빠르게 전파해 주민들을 전원 대피시켰다고 한다.    
  
세상은 ‘5G 시대’로 접어들었지만 일부 언어학자들은 여전히 휘파람 언어의 효용을 주장한다. 산세가 험한 지역에서 홍수나 산사태가 발생했을 때 긴급 조난 구호용으로 쓸 수 있다는 것이다. 휴대전화 전파가 닿지 않는 험한 오지에서도 휘파람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울려퍼지기 때문이다.  

[출처: 중앙일보] 터키 산악지역의 '휘파람 언어'가 500년간 살아남은 이유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2 터키정부, 고소득층 등에 대한 과세강화 본격화…디지털 과세 .. 한인회 10-25 170
2871 폭스바겐 "터키 생산공장 대체지 찾지 않아" 한인회 10-25 141
2870 터키, 기준금리 또 인하…넉달 사이 10%p 내려 한인회 10-25 139
2869 터키, 쿠르드 침공 휴전 일단락… ‘탈옥 IS 죄수’ 100명 넘어 .. 한인회 10-25 71
2868 쿠르드족 터키 접경 도시에서 철수…휴전 합의 첫 행보 한인회 10-22 169
2867 불안한 휴전 지속…터키·쿠르드 서로 '합의 위반' 비판 한인회 10-21 116
2866 트럼프가 터키에 저자세인 이유…현지배치 전술핵 50기 ‘인질.. 한인회 10-20 246
2865 터키, '시리아 북동부서 5일간 조건부 휴전'키로 미국과 합의 한인회 10-19 105
2864 美, 펜스 부통령 터키 급파…에르도안 "트럼프가 오라" 엄포 한인회 10-17 218
2863 터키 공격받는 쿠르드, 시리아 정부군과 손잡아 한인회 10-14 205
2862 시리아서 미군 주둔지 피격…美 "터키, 작전중단하라" 한인회 10-13 172
2861 터키, 쿠르드 군사 작전 ‘평화의 샘’ 온라인 검열…121명 체포.. 한인회 10-13 112
2860 9일 터키,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공격 트럼프 "전쟁 끝내야" 철.. 한인회 10-10 276
2859 시리아 철군 결정 트럼프 "선 넘으면 터키 경제 끝장낼 것" 경고.. 한인회 10-08 256
2858 美 시리아 철군 '후폭풍'…IS 외국인 포로 운명도 불투명 한인회 10-08 167
2857 이란-터키, 앙카라 회담서 안보협력 강화에 합의 한인회 10-07 72
2856 터키, 자국 정치인 관련 트윗에 '좋아요' 누른 美대사 초치 항의.. 한인회 10-07 106
2855 터키, 환경오염과 암 관계 발표한 과학자에 '유죄 판결' 한인회 10-07 103
2854 인도, 함대지원선 수주 터키 조선소 제재 한인회 10-07 70
2853 터키, 지난달에만 지도자급 포함 IS 조직원 120명 체포 한인회 10-07 74
2852 터키, 30만명 개인 정보 유출한 페이스북에 벌금 한인회 10-07 85
2851 폭스바겐, 터키에 생산법인 설립…공장 신축도 이어질듯 한인회 10-07 94
2850 폭증 이주민에 심란한 그리스 "EU, 터키에 자금지원 재개해야" 한인회 10-01 264
2849 “합성이 아닙니다”…‘오드아이’ 터키 형제 [출처] - 국민일.. 한인회 10-01 276
2848 자가용 차내까지 터키, 금연령 한인회 10-01 269
2847 터키, 침몰 직전 난민 보트서 15명 구조 한인회 10-01 82
2846 터키 “26일 이스탄불 지진으로 30여명 부상, 470여채 건물 손상.. 한인회 09-29 268
2845 주터키 美대사, 터키에 패트리엇 미사일 구매 제안 한인회 09-27 143
2844 “터키 경제 안정세…외국인 투자 위험 낮아” 한인회 09-27 201
2843 "터키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 발주 대기중" 한인회 09-27 157
2842 "터키 이스탄불서 규모 5.7지진" 한인회 09-27 191
2841 에르도안 "터키, 이란 석유 수입중단 불가능"…美에 '어깃장' 한인회 09-27 95
2840 키프로스, 다국적 기업에 가스 시추 허가…터키 강력 반발 한인회 09-25 112
2839 터키 이스탄불 공항서 마약 밀수 적발…코카인 13㎏ 압수 한인회 09-25 173
2838 터키, 'IS 가담 후 조직원 모집' 외국인 4명 체포 한인회 09-23 190
1234567891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