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9-05 (화) 20:27
추천: 0  조회: 302       
IP: 78.xxx.135
터키와 이란의 전략적 악수

쿠르드족 독립 반대·카타르 지원 의기투합

이슬람 제국인 오스만튀르크와 페르시아는 앙숙관계였다. 수니파인 오스만튀르크와 시아파인 페르시아는 교리 문제를 놓고 극심하게 대립했고, 중동지역 패권을 차지하고자 무력충돌을 벌였다. 현 터키와 이란의 전신인 두 제국이 벌인 대표적인 전쟁이 찰디란 전투다. 술탄 셀림 1세가 이끈 오스만튀르크의 10만 대군과 페르시아 사파비 왕조 초대 샤(국왕) 이스마일 1세의 4만 대군이 1514 8 23일 찰디란에서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였다. 이 전투에서 승리한 오스만튀르크는 아나톨리아 동부와 이라크 북부를 차지했다. 이스마일 1세는 전투에서 부상했고, 부인 2명이 포로로 잡히는 등 수모를 겪었다. 이후 두 제국은 200여 년간 반목하며 크고 작은 전쟁을 치렀다.  

국가 없는 최대 단일민족

이런 역사적 앙금이 아직까지 남아 있는 터키와 이란은 그동안 시리아 내전 사태를 비롯해 국제 현안을 놓고 대립해왔다. 특히 시리아 내전 사태에 대해 양국은 극명하게 다른 태도를 보여왔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인 터키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에 동조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및 정부에 맞서는 반군을 지원해왔다. 반면 이란은 러시아와 함께 알아사드 정권을 전폭적으로 편들어왔다.    

그런데 양국이 최근 들어 쿠르드족 독립 문제와 카타르 사태를 놓고 전략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양국은 무엇보다 쿠르드족의 독립을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국은 그동안 국경지대에 세력을 형성한 쿠르드족 무장조직에 대응해왔고, 자국 내 쿠르드족이 동요할 수 있는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분리 독립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전 세계에서 국가가 없는 최대 단일민족인 쿠르드족은 중동 각국에 흩어져 살아왔다. 쿠르드족이 주로 거주해온 곳과 인구를 보면 터키 1600만 명, 이란 600만 명, 이라크 500만 명, 시리아 200만 명 등이다. 터키의 경우 남동부에 주로 거주하는 쿠르드족 인구가 전체의 25%나 된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쿠르드노동자당(PKK)이라는 반군단체를 조직해 독립운동을 해왔다. PKK 1984년부터 터키와 무력투쟁을 벌여왔고, 이 과정에서 45000여 명이 사망했다. 터키 정부와 PKK 2013년 휴전협정을 체결했지만 2015 7월부터 다시 싸움을 벌이고 있다.  

시리아에선 쿠르드족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가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작전에서 혁혁한 전과를 올리고 있다. YPG IS의 수도 격인 락까 탈환 공격을 주도하고 있는 시리아민주군(SDF)의 주력이다. 터키는 YPG가 자국의 PKK와 연관된 군사조직이라고 보고 있다. 터키는 PKK YPG를 모두 테러단체로 규정했다. 터키는 PKK YPG가 연계해 시리아 북부와 자국 남동부지역에 독립국가를 세우려 한다고 의심한다. 이 때문에 터키 정부는 2014년부터 시리아와 국경선에 총연장 828km의 장벽을 건설하기 시작해 현재 690km를 완성했다. 장벽은 높이 3m, 두께 2m의 콘크리트 블록으로 만들어졌으며, 날카로운 칼날이 붙은 철선과 24시간 감시 장비도 설치되고 있다. 터키 정부는 군 병력을 시리아 국경 너머로 투입해 YPG를 수차례 공격하는 등 군사 행동도 서슴지 않고 있다

이란의 경우 서북부지역에서 무장반군인 쿠르드자유생명당(PJAK)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그동안 PJAK를 소탕하려고 이 지역에서 군사 작전을 벌여왔다. PJAK PKK와 긴밀한 동맹체제를 유지해왔다. 이란에선 쿠르드족이 1946년 옛 소련의 지원을 받아 독립국가 ‘마하바드 공화국’을 세웠지만 1년 만에 붕괴된 바 있다. 당시 소련이 쿠르드족을 이용해 이란과 석유협정을 체결하고는 이내 철군해버렸기 때문이다. 이란 정부는 쿠르드족을 포용한다는 것이 기본 정책 방향이지만 분리독립운동은 철저히 탄압하고 있다. 79년 이란 이슬람혁명 당시 혁명수비대가 쿠르드족 지역을 공격해 주민 1만 명이 죽고 수천 명이 즉결 처형되기도 했다. 이란 정부는 PJAK PKK의 지원을 받아 분리독립운동을 강화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해왔다.  

이란과 터키는 국경지대의 쿠르드 반군 조직을 소탕하기 위한 군사협력에 합의했다. 이와 관련해 모하마드 호세인 바게리 참모총장 등 이란군 대표단이 8 15일부터 사흘간 앙카라에서 훌루시 아카르 총사령관 등 터키군 대표단과 군사회담을 갖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이란군 수뇌부가 터키를 방문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터키군 수뇌부도 조만간 답방 형식으로 이란을 방문할 예정이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우리를 위협하는 쿠르드족 무장단체에 맞서 이란과 합동 군사 작전을 펼치는 것을 언제나 현안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양국은 쿠르드족에 한정되기는 하지만 합동 군사 작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터키는 쿠르드족의 월경을 막고자 이란과 국경(500km) 일부에 총연장 144km의 장벽을 건설할 계획이다

경제적 공생관계



이란과 터키는 또 사우디가 이끄는 수니파 아랍 4개국과 단교한 카타르를 지원하고 있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이집트 등 4개국은 6월 카타르가 테러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국경·영공·항구 봉쇄 등 금수 조치를 취했다

수니파 아랍 4개국은 카타르 측에 이란과 절연, 터키와 군사 협력 중단, 알자지라 방송국 폐쇄, 무슬림형제단 지원 중단, 테러 조직·용의자 정보 제공 등 13개 항의 요구조건을 내걸고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단교 및 봉쇄 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압박해왔다. 카타르는 지금까지 수니파 아랍 4개국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카타르는 오히려 1월 사우디와 이란의 단교에 동참해 테헤란에서 철수시킨 자국 대사를 조만간 이란에 파견해 외교관계를 복원하기로 했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매장량을 자랑하는 해상 가스전을 공유하고 있어 이란과는 건설적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처지다. 이란은 이번 사태를 사우디를 견제하는 기회로 활용하고자 항공기와 선박 편으로 카타르에 식료품 및 각종 생활용품을 대거 실어 나르고 있다.

터키는 중재자를 자처하면서도 카타르에 식료품을 지원하고, 사우디 목전에서 합동 군사 훈련을 실시하는 등 우호를 과시했다. 카타르를 두둔하는 이란과 같은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카타르에는 현재 터키군 병력이 주둔 중이다. 터키는 2013년 이집트 군부의 쿠데타를 놓고 사우디와 첨예한 갈등을 빚었다. 터키가 당시 쿠데타로 축출된 무함마드 무르시 정권의 지지 세력인 무슬림형제단을 지지했기 때문이다. 카타르 단교 사태에서 양국은 손을 잡고 사우디가 중동 판세를 일방적으로 주도하지 못하도록 제동을 걸고 있다.

터키와 이란은 또 경제적으로 공생관계를 유지 중이다. 에너지가 부족한 터키는 이란으로부터 상당량의 원유와 천연가스를 수입하고 있다. 미국 등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은 금융과 교역의 창구 구실을 하는 터키가 필요하다. 이란과 터키는 한일관계처럼 불편한 역사를 가졌음에도 국익을 위해 절묘하게 협력하고 있는 셈이다


입력 2017-09-05 11:15:22

·         이장훈 국제문제 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90 터키 '위기' 후 흑자 행진…韓 등 외국 소비재기업 '울상' 한인회 12-13 290
2589 사우디, “카슈끄지 살해용의자 보내라”는 터키 요청 거절 한인회 12-11 151
2588 터키, 서방 이탈 가속화…중동에서 높아지는 중·러 존재감 한인회 12-08 299
2587 터키,카슈끄지암살연루 사우디왕세자 측근 2명 체포영장 발부 한인회 12-08 111
2586 터키 외무 "유엔 시리아회담 성과 제로…러 주도 협상서 진전" 한인회 12-07 109
2585 '카슈끄지 살해 규탄' 터키, 독일 망명 자국 언론인에 체포영장 한인회 12-07 128
2584 터키 에르도안 "이스탄불운하 내년 입찰"…"韓업계 관심"(종합) 한인회 12-07 139
2583 리라 회복에 터키 물가도 진정세…지난달 年인플레 21.6% 한인회 12-05 342 1
2582 터키항공, 모자이크 걸작 ‘집시소녀’ 일부 조각 터키로 수송 한인회 12-05 167
2581 터키, 풍부한 일조량 활용한 ‘Vision 2030’ 태양광 정책 한인회 12-05 107
2580 日, 터키 원전 건설 포기 가닥 한인회 12-05 119
2579 터키 에르도안 "러 미사일 대금, 루블 또는 리라 결제할 것" 한인회 12-03 163
2578 "IS는 시리아 주둔 핑곗거리"…터키 에르도안 또 美 때리기 한인회 11-29 301 3
2577 英 법원, "'귈렌 지원' 기업인 송환해달라" 터키 요청 기각 한인회 11-29 134
2576 다정하게 인사나누는 터키-카타르 정상 한인회 11-28 104
2575 터키 "카슈끄지 시신, 사우디인 소유 농장에 버려진 듯" 한인회 11-28 128
2574 '분열 조장' 에르도안 비난에 소로스재단 "터키활동 중단 결정" 한인회 11-28 118
2573 터키항공, 터키하벨산과 모의 비행 장치 공급 계약 체결 한인회 11-28 108
2572 더 밀착하는 러·터키…푸틴·에르도안, 흑해가스관 완성 축하 한인회 11-20 272 2
2571 터키, 스웨덴에 0-1로 패하며 리그C로 강등 한인회 11-19 155
2570 트럼프 "에르도안 정적 터키 송환?…사실 아냐" 한인회 11-19 198
2569 사우디 잡는 건 터키?…카슈끄지 살해 발뺌마다 증거 제시 한인회 11-19 129
2568 EU "터키, 시리아난민 현금지원 수혜자 정보 제공 거부" 한인회 11-14 223
2567 NYT “카슈끄지 살해 녹음 증거, 사우디 왕실 지목” vs 美·터.. 한인회 11-14 122
2566 에르도안 "키프로스 자원, 터키계도 가져야…자체 탐사 계속" 한인회 11-14 127
2565 터키 연안서 난민선 침몰…4명 사망·6명 실종 한인회 11-13 119
2564 독일 정부도 '카슈끄지 녹음' 공식 확인..."터키 정보기관과 소.. 한인회 11-13 126
2563 터키항공,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11억 4900만달러 기록 한인회 11-13 129
2562   메인 추가 터키 “키프로스 해저 가스전 손대지 마”  한인회 11-08 222
2561   메인 추가 "터키 위협에"…美 "쿠르드·아랍군과 시리아 북.. 한인회 11-08 167
2560   메인 추가 미국 유예조치 받은 터키 대통령, "국민들 얼게 놔.. 한인회 11-08 163
2559 美, 이번엔 터키 달래기?…쿠르드무장단체 지도자 3인에 현상금.. 한인회 11-08 137
2558 한국 포함 중·일·인도·이탈리아·터키·그리스·대만 미국 제.. 한인회 11-06 220
2557 "사우디, 터키경찰 수색 전 카슈끄지 피살현장에 '은폐조' 투입".. 한인회 11-06 149
2556 터키 인플레 25.2%...증가 폭은 진정국면 한인회 11-06 214
123456789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