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9-17 (일) 20:49
추천: 0  조회: 157       
IP: 78.xxx.135
'독일 총선 D-7' 압도적인 메르켈 파워...연정 방향·터키 해법이 변
메르켈 이끄는 CDU 지지율 37%...2인자 슐츠 지지율의 2배 육박
사실상 4연임 확정론에 무게...연정 방향이 내각 성공 최대 변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독일 북부 빈츠 지역에서 진행된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의 총선 캠페인 현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EPA]

독일 연방의회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민심을 얻기 위한 주요 정당의 막판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영향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실상 4연임 성공이 확정됐다는 여론이 조성된 가운데 연정 방향·터키와의 갈등 등이 4기 내각 성공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의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약 37%의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나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반면 2인자로 일컬어지는 마르틴 슐츠 사회민주당 총리 후보는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이 2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켈 대세론'에 힘이 실리면서 오는 24일 예정된 독일 총선에서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여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3연임에 성공한 지난 12년간 유럽 신용 불안, 우크라이나 사태, 난민 문제 등 다수의 정치 과제들을 무난히 극복하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아 왔다. 현재 독일은 메르켈 내각을 거치면서 실업률이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유지하는 등 유럽 최대 경제대국으로 자리잡은 상태다.

다만 4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제1정당으로서 연정이 불가피한 만큼 연정 구성 방향이 4기 내각 성공 여부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 3기 메르켈 내각은 사민당과 연정을 구성, 최저임금제와 동·서독 격차 해소, 양성평등 등 사민당의 정책을 상당수 반영해왔다. 그러나 최근 선거 과정에서 CDU와의 관계가 상당 부분 틀어진 만큼 사민당과의 연정 연장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친(親)기업 보수정당인 자유민주당과의 연정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지만 역시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다. 2기 메르켈 내각의 연정 파트너였던 자민당은 지난 총선에서 연방의회에 진입할 수 있는 최후 방어선인 5%의 벽을 넘지 못해 군소 정당으로 전락했다. 난민정책과 복지정책 등에서 메르켈 총리와 입장차가 적지 않은 만큼 연정 구성이 성공하더라도 마찰이 불가피하다.

악화되고 있는 터키와의 관계가 4기 내각의 경제·외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터키 해법도 숙제로 남아 있다. 폴리티코는 최근 보도를 통해 "메르켈 총리가 터키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에서 대(對)터키 해법이 향후 독일에 대한 혐오로 되돌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16일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터키의 잇따른 민간인 구금과 관련, 우리는 터키와의 경제적 협력을 줄이고 협력 사업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터키에는 테러 지원 혐의 등으로 독일 민간인 10여명이 구금돼 있다. 또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터키와의 관계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히기도 해 터키에 대한 압박을 예고했다.
  
출처: 아주경제
  •  2017-09-1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03 美, 터키에 심기불편…"IS 격퇴에 집중해야" 경고 한인회 03-26 250
2402 터키, 자체 개발 중단·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한인회 03-26 242
2401 터키, 미국제 F-35 스텔스 전투기 100대 도입 추진 한인회 03-05 406
2400 '100년 앙숙' 아르메니아, 터키 국교정상화 중단하기로 한인회 03-05 417
2399 체코법원, '터키 적색수배' 쿠르드 정치인 석방…터키 반발 한인회 03-04 308
2398 터키, 투옥 독일기자 1년만에 석방…터키 언론인 6명은 종신형 한인회 02-18 366
2397 터키, 미국에 '시리아 북부 군 공동주둔' 제안 한인회 02-18 305
2396 佛 외무·국방장관, 터키 쿠르드 공습 잇따라 비판 한인회 01-22 496
2395 英, 터키 시리아내 쿠르드 격퇴작전 인정…“타당한 이익있다.. 한인회 01-22 408
2394 터키, 시리아 북부 전격 침공…‘미국 동맹’ 쿠르드 소탕전 원.. 한인회 01-22 334
2393 아랍 매체 "터키군, 시리아 포격 개시" 한인회 01-18 388
2392 프랑스·터키 정상, 내달 5일 파리서 회담 한인회 01-03 340
2391 터키 신년 물가 '들썩'…중앙은행, 금리 손 못대고 한인회 01-03 562
2390 등 돌린 독일-터키 간 훈풍…구금된 독일인 속속 석방 한인회 01-03 410
2389 그리스, 터키 쿠데타 관련 터키 군인 1명 망명 허용 한인회 12-31 378
2388 "세계 TV콘텐츠 30% 터키산…'터키드라마' 인기몰이" 한인회 12-30 424
2387 터키, 러시아의 S-400 지대공 미사일 구매 한인회 12-30 307
2386 터키 "난민 등 이주민 450만명 거주…시리아인 330만명" 한인회 12-22 536 2
2385 터키 설교가 “남자는 무조건 턱수염을 길러야 한다” 한인회 12-22 557
2384 미·터키 '비자 전쟁' … 대기기간 1년 넘어 한인회 12-22 384
2383 러·이란·터키,유엔 우회 시리아 평화회담 재개 한인회 12-22 276
2382 터키 대통령, "오늘 유엔 총회에서 미국은 큰 코 다칠 것" 한인회 12-22 275
2381 터키 검찰, 대통령 비판한 NBA 선수에 징역 4년 구형 한인회 12-22 316
2380 터키 '도피 경찰' 한인 아내도 '추적'…남편이 美서 부패 증언 한인회 12-22 448 1
2379 터키, 전 CIA 간부 '쿠데타 배후 혐의 체포영장 한인회 12-02 450
2378 터키 대통령, 재산 해외은닉 논란 한인회 11-30 767 3
2377 나토 "터키 대통령을 '적군 명단'에 올린 민간계약자 제재" 한인회 11-23 614 2
2376 [단독] 온라인투어, 터키 현지 명품 아울렛매장에서 '짝퉁' 판매.. 한인회 11-23 895 5
2375 러·이란·터키 정상, '시리아 국민대화 회의' 조속 개최 합의 한인회 11-23 280
2374 터키 장기 국채 수익률 급등…수익률곡선 역전 한인회 11-23 316
2373 "韓기업 터키 투자 늘어 기뻐…더 균형된 무역되길" 한인회 11-20 425
2372 '美, 에르도안 약점 잡았나' 추측 솔솔…'금융시장도 반응' 한인회 11-10 719 1
2371 터키·아르헨·파키스탄·이집트·카타르…선진국 통화긴축 '5.. 한인회 11-09 466 1
2370 美·터키, 서로 비자 업무 재개…터키 총리, 7일 방미 한인회 11-09 425
2369 터키 “레바논 통합·안정 지지”…강경 사우디와 입장차 한인회 11-09 262
12345678910,,,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