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9-17 (일) 20:49
추천: 0  조회: 176       
IP: 78.xxx.135
'독일 총선 D-7' 압도적인 메르켈 파워...연정 방향·터키 해법이 변
메르켈 이끄는 CDU 지지율 37%...2인자 슐츠 지지율의 2배 육박
사실상 4연임 확정론에 무게...연정 방향이 내각 성공 최대 변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독일 북부 빈츠 지역에서 진행된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의 총선 캠페인 현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EPA]

독일 연방의회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민심을 얻기 위한 주요 정당의 막판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영향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실상 4연임 성공이 확정됐다는 여론이 조성된 가운데 연정 방향·터키와의 갈등 등이 4기 내각 성공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의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약 37%의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나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반면 2인자로 일컬어지는 마르틴 슐츠 사회민주당 총리 후보는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이 2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켈 대세론'에 힘이 실리면서 오는 24일 예정된 독일 총선에서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여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3연임에 성공한 지난 12년간 유럽 신용 불안, 우크라이나 사태, 난민 문제 등 다수의 정치 과제들을 무난히 극복하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아 왔다. 현재 독일은 메르켈 내각을 거치면서 실업률이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유지하는 등 유럽 최대 경제대국으로 자리잡은 상태다.

다만 4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제1정당으로서 연정이 불가피한 만큼 연정 구성 방향이 4기 내각 성공 여부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 3기 메르켈 내각은 사민당과 연정을 구성, 최저임금제와 동·서독 격차 해소, 양성평등 등 사민당의 정책을 상당수 반영해왔다. 그러나 최근 선거 과정에서 CDU와의 관계가 상당 부분 틀어진 만큼 사민당과의 연정 연장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친(親)기업 보수정당인 자유민주당과의 연정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지만 역시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다. 2기 메르켈 내각의 연정 파트너였던 자민당은 지난 총선에서 연방의회에 진입할 수 있는 최후 방어선인 5%의 벽을 넘지 못해 군소 정당으로 전락했다. 난민정책과 복지정책 등에서 메르켈 총리와 입장차가 적지 않은 만큼 연정 구성이 성공하더라도 마찰이 불가피하다.

악화되고 있는 터키와의 관계가 4기 내각의 경제·외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터키 해법도 숙제로 남아 있다. 폴리티코는 최근 보도를 통해 "메르켈 총리가 터키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에서 대(對)터키 해법이 향후 독일에 대한 혐오로 되돌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16일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터키의 잇따른 민간인 구금과 관련, 우리는 터키와의 경제적 협력을 줄이고 협력 사업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터키에는 테러 지원 혐의 등으로 독일 민간인 10여명이 구금돼 있다. 또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터키와의 관계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히기도 해 터키에 대한 압박을 예고했다.
  
출처: 아주경제
  •  2017-09-1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2 그리스국경서 체포된 터키군 2명 석방, 양국 '성명전' 한인회 09-10 69
2491 러·이란·터키 정상, 시리아 휴전 합의 '불발' 한인회 09-10 62
2490 터키, 난민사태 재연 우려…"곳곳 국경장벽 넘는 시리아인" 한인회 09-10 50
2489 터키, 치솟는 인플레에 결국 항복...내주 금리 인상할 듯 한인회 09-04 574
2488 법정통화 약화, 가상화폐 채택으로 이어져…"터키, 가장 적극적.. 한인회 09-02 326 2
2487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러시아 S-400 서둘러 도입" 한인회 09-02 129
2486 리라 급락' 터키, 전기·가스 가격 대폭 인상…물가 비상 한인회 09-02 262
2485 터키, 시리아 급진반군 테러조직 지정…러 군사작전에 동의했.. 한인회 09-02 88
2484 터키관련 상품서 자금이탈 우려…현실화 가능성은 한인회 09-01 217
2483 거침없는 마크롱, “러시아ㆍ터키와 전략적 관계 발전시킬 것.. 한인회 08-31 160
2482 무디스, 터키 20개 금융기관 신용등급 강등·· 한인회 08-29 187
2481 터키의 러시아 및 중국 관계 한인회 08-29 167
2480 터키, 굴복은커녕 위협…"우리 흔들면 테러·난민위기 위험" 한인회 08-29 216
2479 "러·이란·터키 다음주 이란서 정상회의…시리아내전 종식논.. 한인회 08-29 90
2478 독일, 터키에 긴급 금융지원 고려 한인회 08-29 166
2477 터키 부채증가 한인회 08-29 139
2476 터키 외무 “트럼프, 터키와의 갈등 美중간선거 활용 원해” 한인회 08-20 242
2475 美 "브런슨 목사 석방 없인 터키 할크방크 협상 없다" 한인회 08-20 233
2474 터키, 美목사 석방 또 거부…트럼프 “앉아서 당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9 177
2473 터키, 親러시아 행보 가속…"對러 제재 동참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6 242
2472 터키, 미국산 승용차·술·담배 관세 2배로 인상 한인회 08-16 155 1
2471 터키 리라화, 은행 스와프 거래 제한으로 반등(종합) 한인회 08-16 192
2470 터키·러시아·이란 통화가치 '추풍낙엽' 한인회 08-10 593 2
2469 에르도안 "미국에 맞제재 지시" 후 터키리라 또 역대 최저 한인회 08-06 584 1
2468 미국·터키 무역갈등도 격화…美 "무관세 특혜 자격 재검토" 한인회 08-04 220
2467 터키 '350만원에 군면제' 시행…농기구·가축 급매물 몰려(종합) 한인회 08-03 429 9
2466 러·이란·터키 3국, 소치서 회담…"시리아 복구 중점 논의" 한인회 08-03 135
2465 폼페이오, 터키 외교장관 만나…"양국 문제 해결 위해 노력키로.. 한인회 08-03 131
2464 터키, 외화채 1년 내 만기 대거 도래…"감당 힘든 수준" 한인회 08-03 213
2463 송영무 국방, 오는 5일부터 터키·인도 방문 한인회 08-03 111
2462 '친딸 7년간 성학대' 터키 미디어재벌에 중형…터키사회 충격 한인회 07-21 557 1
2461 네덜란드-터키, 작년 터키 총선부터 단절된 외교관계 정상화 한인회 07-21 236
2460 누버거 버먼 "터키 부채 수준, 주요 우려거리 아니야" 한인회 07-17 478 1
2459 터키, 쿠데타 미수 후 발령 비상사태 2년만에 18일 해제 한인회 07-17 504 4
2458 터키 리라, 사상 최저치 또 뚫렸다…에르도안 불안 커져 한인회 07-13 580
1234567891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