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9-17 (일) 20:49
추천: 0  조회: 145       
IP: 78.xxx.135
'독일 총선 D-7' 압도적인 메르켈 파워...연정 방향·터키 해법이 변
메르켈 이끄는 CDU 지지율 37%...2인자 슐츠 지지율의 2배 육박
사실상 4연임 확정론에 무게...연정 방향이 내각 성공 최대 변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독일 북부 빈츠 지역에서 진행된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의 총선 캠페인 현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EPA]

독일 연방의회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민심을 얻기 위한 주요 정당의 막판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영향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실상 4연임 성공이 확정됐다는 여론이 조성된 가운데 연정 방향·터키와의 갈등 등이 4기 내각 성공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의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CDU)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약 37%의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나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반면 2인자로 일컬어지는 마르틴 슐츠 사회민주당 총리 후보는 격차를 벌리며 지지율이 2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켈 대세론'에 힘이 실리면서 오는 24일 예정된 독일 총선에서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는 여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3연임에 성공한 지난 12년간 유럽 신용 불안, 우크라이나 사태, 난민 문제 등 다수의 정치 과제들을 무난히 극복하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아 왔다. 현재 독일은 메르켈 내각을 거치면서 실업률이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유지하는 등 유럽 최대 경제대국으로 자리잡은 상태다.

다만 4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제1정당으로서 연정이 불가피한 만큼 연정 구성 방향이 4기 내각 성공 여부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 3기 메르켈 내각은 사민당과 연정을 구성, 최저임금제와 동·서독 격차 해소, 양성평등 등 사민당의 정책을 상당수 반영해왔다. 그러나 최근 선거 과정에서 CDU와의 관계가 상당 부분 틀어진 만큼 사민당과의 연정 연장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친(親)기업 보수정당인 자유민주당과의 연정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지만 역시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다. 2기 메르켈 내각의 연정 파트너였던 자민당은 지난 총선에서 연방의회에 진입할 수 있는 최후 방어선인 5%의 벽을 넘지 못해 군소 정당으로 전락했다. 난민정책과 복지정책 등에서 메르켈 총리와 입장차가 적지 않은 만큼 연정 구성이 성공하더라도 마찰이 불가피하다.

악화되고 있는 터키와의 관계가 4기 내각의 경제·외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터키 해법도 숙제로 남아 있다. 폴리티코는 최근 보도를 통해 "메르켈 총리가 터키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에서 대(對)터키 해법이 향후 독일에 대한 혐오로 되돌아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16일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터키의 잇따른 민간인 구금과 관련, 우리는 터키와의 경제적 협력을 줄이고 협력 사업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터키에는 테러 지원 혐의 등으로 독일 민간인 10여명이 구금돼 있다. 또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터키와의 관계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히기도 해 터키에 대한 압박을 예고했다.
  
출처: 아주경제
  •  2017-09-1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36 미스 터키, 왕관 쓴 지 하루 만에 자격 박탈당한 사연은? 한인회 09-26 192 1
2335 참전용사 관련 뉴스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인회 09-20 336
2334 터키 억류 佛기자, 7주 만에 석방 한인회 09-20 233
2333 청주 임펄스팀, 터키 이스탄불국제비엔날레 빛내 한인회 09-20 235
2332 터키문학과의 다섯 번째 만남..한-터문학심포지엄 열려 한인회 09-20 226
2331 여행과 함께 미술 감상을…터키 이스탄불서 비엔날레 개막 한인회 09-17 361
2330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한인회 09-17 254
2329 'CJ 해외영화' 측 "터키·멕시코 진출, 新개척 가속도" 한인회 09-17 210
2328 터키 "올해 쿠르드 무장조직원 1천800명 넘게 제거" 한인회 09-17 178
2327 터키, 러시아와 첨단 미사일 방어 체계 계약 한인회 09-17 167
2326 펄어비스 '검은사막', 터키 GameX 첫 날 뜨거운 현장사진 공개 한인회 09-17 222
2325 역풍 의식하나…터키 에르도안 "내 동상 원치 않아" 한인회 09-17 207 1
2324 카타르 국왕, 터키 대통령 만난다…’단교사태’ 논의할 듯 한인회 09-17 155
2323 농우바이오, 터키 법인 비전 선포 한인회 09-17 153
2322 프랑스 외무장관, 투옥된 佛기자 석방위해 터키 방문 "EU와 관계.. 한인회 09-17 134
2321 러·이란·터키, 시리아 북부서 반군과 네번째 '안전지대' 합의 한인회 09-17 142
2320 관광공사, 터키 포상관광 시장 개척…'인센티브 로드쇼' 성료 한인회 09-17 153
2319 '독일 총선 D-7' 압도적인 메르켈 파워...연정 방향·터키 해법.. 한인회 09-17 145
2318 터키, 주앙카라 독일 대사 초치···쾰른 시의 쿠르드족 집회 허.. 한인회 09-17 150
2317 로힝야 사태에 목소리 높이는 터키…"구호품 1천t 전달" 한인회 09-11 277
2316 터키, 건설용 철강재 가격 '10배 이상' 급등… 한인회 09-11 241
2315 "터키 에너지투자 8년간 124조원…韓 신재생업계에 기회" 한인회 09-11 207
2314 서주석 차관, 터키 등 5개국과 양자회담 한인회 09-11 177
2313 "이라크서 터키인 IS 대원 174명 항복" 한인회 09-11 216
2312 이라크 산악지역 내 쿠르드 반군, 터키-이란의 위협 신경 안 써 한인회 09-11 182
2311 獨-터키 갈등 격화…터키의 EU 가입 문제까지 불똥(종합) 한인회 09-11 178
2310 터키, 자국민에 총선 앞둔 獨 여행경보 발령…“인종차별 심해.. 한인회 09-11 158
2309 미국, 터키 전 경제장관 구금결정- 이란 자금 세탁혐의 한인회 09-11 157
2308 터키…술값 인상에 선택한 것 한인회 09-10 196
2307 터키와 이란의 전략적 악수 한인회 09-05 244
2306 北 핵실험 소식에 난데없이 터키 대입 출제오류 논란 '재점화' 한인회 09-05 305
2305 터키, '독일 정치권 터키 때리기는 총선전략' 비난 한인회 09-05 204
2304 여의도 앙카라공원, 한-터 수교 60주년 기념 행사 한인회 09-02 611
2303 터키증시 최고치 한인회 09-01 333
2302 터키증시 최고치 한인회 09-01 209
123456789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