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11-19 (월) 00:37
추천: 0  조회: 170       
IP: 78.xxx.117
사우디 잡는 건 터키?…카슈끄지 살해 발뺌마다 증거 제시

"설득하러 15인 보냈다"에 살해방법 논의 녹음파일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아라비아 영사관 앞에서 시민들이 피살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사진과 촛불을 들고 추모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이 자말 카슈끄지씨의 살해에 대해 다음주 초까지 최종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한 가운데 이 살해 사건의 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터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를 조사한 뒤 기자들에게 "앞으로 2일, 아마도 19일이나 20일에 완전한 보고서를 내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중앙정보국(CIA)이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카슈끄지 살해를 지시했다고 결론내렸다는 보도가 나온 뒤다. 

매번 카슈끄지 살해의 책임을 부인해왔지만 번번이 터키가 내놓는 물증에 좌절하면서 결국 사우디의 실세에까지 일부라도 그 책임이 돌아갈 가능성이 커보인다. 

살해 사건이 알려진 초기부터 지난 16일까지 어쩌면 묻혀버리거나 미궁으로 남을 수 있는 사건이지만 터키는 사태의 진전에 따라 시기적절하게 반박하기 어려운 물증을 내놓으며 사태를 주도해왔다. 16일 터키 언론은 암살단이 카슈끄지 암살계획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들을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또 다른 녹음파일이 있다고 보도했다. 

터키 일간지 휘리예트는 "녹음파일은 카슈끄지가 총영사관에 도착하기 15분 전에 녹음된 파일로 사우디 암살단이 카슈끄지를 암살할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소리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암살단 15인이 이전에 세웠던 살해 계획을 점검했다는 것이다. 앞서 15일 사우디 검찰이 카슈끄지를 설득해 이스탄불로부터 데려오기 위한 '설득의 수단'으로 15명을 보냈다고 말한 데 대한 정면 반박이다.  

휘리예트는 이어 "녹음파일에서 카슈끄지의 살고자 하는 필사적인 시도를 들을 수 있다"며 "누군가 그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정황은 없다"고 못박았다. 

카슈끄지는 지난 10월2일 결혼식 서류를 위해 사우디 총영사관을 방문한 뒤 피살됐다. 당시 사우디는 카슈끄지의 행방을 전혀 몰랐다고 발뺌했다. 그러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나서서 카슈끄지가 영사관을 나갔다면 영상이 있을 것이라며 압박했다. 

사우디는 그후 암살단으로 지목된 15명의 사우디인이 단순한 관광객이라고 주장하다가 논쟁이 주먹싸움으로 바뀌면서 카슈끄지가 죽게 됐다고 계속 말을 바꾸었다. 그러면서 모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이 사태를 전혀 모르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터키는 살해 당시 상황의 녹음과, 일이 마무리됐다고 보스에게 보고하라는 살해 후 전화 녹음 등이 있다고 주장하며 사우디를 무력화했다. '꿩잡는 매' 역할을 단단히 한 것이다.

사우디 일간지 알와탄의 편집국장으로 일했던 카슈끄지는 수십년간 사우디 지배층과 가까이 지냈으며 사우디 정보국의 전 수장에게 자문까지 했다.

하지만 최근 칼럼을 통해 사우디 왕가, 특히 빈살만 왕세자를 비판해왔다. 또 사우디 주도의 예멘 공습을 비판하고 사우디에서 테러조직으로 분류한 무슬림형제단을 지지했다. 

터키는 무슬림형제단을 지지하고, 사우디가 주도한 카타르 단교를 반대하며, 사우디의 숙적인 이란 제재에도 동참하지 않는 등 사우디에 반대해왔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2 위구르 문제제기 반발?…中, 터키 서부 총영사관 운영중단 한인회 03-04 261
2671 트럼프 사위, 터키 방문…에르도안 면담 한인회 03-04 179
2670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이전 세번째 연기 한인회 03-04 332 2
2669 반도국 터키 '사상 최대' 해상 군사훈련 시작 한인회 03-04 142
2668 완제의약품 수출 순위, 미국…독일·터키 순 한인회 03-04 156
2667 터키 경제…고철시장 '먹구름' 한인회 02-25 300
2666 터키 "키프로스 해역 자원 시추 며칠 내 시작" 한인회 02-25 173
2665 혼다, 영국 공장 2021년 폐쇄 결정..터키서도 생산 축소 한인회 02-25 237
2664 로이터 "美, 한국·터키 등 4개국 용접관 덤핑 판정" 한인회 02-25 125
2663 터키 경찰, 2016 쿠데타 관련 군인 295명 체포령 한인회 02-25 133
2662 키프로스 "터키군이 양자회담 앞두고 국경철책 불법 확장" 한인회 02-25 108
2661 에르도안 "시리아 안전지대 터키가 통제해야"…서방 계획에 반.. 한인회 02-25 95
2660 이태원 클럽서 난동…주한 터키대사관 외교관 붙잡혀 살호쉬 02-21 606 2
2659 터키 대통령 "카슈끄지 사건 추가 문서 있다"…트럼프 압박 한인회 02-19 199 1
2658 시리아 아사드 "미국 믿다간 터키에 팔려간다" 쿠르드에 경고 한인회 02-19 176
2657 고물가에 터키정부 선거戰 비상…채소·세제까지 저가 직접판.. 한인회 02-18 326
2656 中, 터키 자국민에 안전주의보 발령…‘위구르 탄압 공방’ 전.. 한인회 02-15 363 1
2655 미국 러시아 터키 우즈베키스탄 고속철도 현황 한인회 02-13 245
2654 러-터키 "시리아 이들리브 DMZ 특단의 안정 보장 필요" 한인회 02-13 156
2653 터키 이스탄불 주택가에 군 헬기 추락…군인 4명 사망 한인회 02-13 241
2652 선거 앞둔 터키, '정부전복 혐의' 경찰관 1천100명 체포 나서 한인회 02-13 210
2651 이슬람 국가 터키, 중국에 이슬람 캠프 폐쇄 요구 한인회 02-11 262
2650 터키 기업 '사르데스', 베네수엘라서 9억달러 상당 금 수입 …마.. 한인회 02-11 217
2649 터키, 신문·도서 등 출판물에 '부가세 면제' 추진 한인회 02-11 149
2648 카슈끄지 살해 조사위해 터키 찾은 유엔 특별보고관 한인회 02-09 137
2647 1천 2백년 된 성경, 터키 밀반입 중 경찰에 의해 발견돼 한인회 02-09 241
2646 "美 장비업체 터키 자회사 사장, 이란 제재법 반복 위반" 한인회 02-09 141
2645 터키 대통령 대변인 "마크롱, 정치위기 모면하려는 시도…규탄".. 한인회 02-07 187
2644 터키 축구협회 ‘대통령의 팀’ 등록 허용 한인회 02-07 231 2
2643 그리스, 터키와 화해 행보 한인회 02-07 179
2642 터키 "시리아 북부 만비즈 관리계획, 러시아도 동의" 한인회 02-06 132
2641 터키, 2016년 쿠데타 관련 군조종사 등 63명 체포 한인회 02-04 239
2640 터키, 불법 스포츠도박 혐의 394명 무더기 체포 한인회 02-04 181
2639 터키, 흑해서 2차대전 유보트 찾아…퇴각 못한 3척 중 하나 한인회 02-03 237
2638 '동물농장' 캉갈, 초대형 견종 '치악력 323kg 숫사자와 맞먹어' 한인회 01-27 346
123456789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