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알림이        
작성일 2009-04-01 (수) 20:35
Link#1 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d%84%b0%ed%82%a4&contents_id=AKR20090401228300086 (Down:50)
ㆍ추천: 2  ㆍ조회: 3393      
IP: 88.xxx.66
몰도바 가스관폭발, 터키공급 차질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동유럽 국가 몰도바에서 러시아산(産) 천연가스 수송관이 폭발해 터키 등 발칸 지역에 대한 가스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

   몰도바의 가스공급회사인 티라스폴트란스가즈는 1일 "이날 오전 5시35분(현지시간) 트란즈니스트에서 가스관이 폭발했다"면서 "폭발 이후 발칸 지역으로 수송되는 러시아산 가스 공급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 파이프라인은 우크라이나-몰도바-루마니아-불가리아-터키 서부 이스마일 등으로 이어지는 러시아 천연가스 수송관으로 불가리아와 루마니아의 가스 수요 대부분과 터키 일부 지역의 수요를 충당한다.

   우크라이나 국영 가스회사인 나프토가즈 대변인은 AFP 통신에 "가스 폭발로 발칸 지역에 대한 가스 공급량이 하루 4천만㎥에서 2천400만㎥로 40%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발칸 지역에 공급되는 가스관은 모두 3개 라인으로 이중 1개 라인이 폭발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며 현재 다른 2개 라인을 통해 공급량을 늘리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키의 국영 가스관 운영회사인 보타스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가스관을 통한 공급이 완전히 중단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가즈프롬은 터키로 연결되는 '블루 스트림' 가스관을 통해 공급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불가리아의 국영 가스회사인 불가가즈의 디미타르 고고프 최고경영자(CEO)는 폭발 사고 이후 대체 파이프라인을 통해 가스를 공급받고 있다고 밝혔다.

   고고프 CEO는 "현재 가스 공급량이 줄어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루마니아의 국영 가스회사인 트란스가즈 관계자는 가스 소비량이 적기 때문에 이번 폭발로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트란즈니스트가 1990년 내전 이후 반체제 성향을 보인 지역인 탓에 폭발에 의한 테러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몰도바 정부 대변인은 "가스 폭발이 테러 때문이라는 얘기는 없다"고 말했다.

   몰도바 경찰도 가스관이 30년 가까이 된 것임을 들어 노후에서 비롯된 사고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3 기온 상승, 진드기 출현 등대 04-16 3405
312 유행성 출혈열 환자 발생 등대 04-16 3635
311 유행성 출혈열 바이러스 주의 등대 04-16 3462
310 터키, 이태리의 가장 큰 무기 바이어 알림이 04-16 3773
309 터키,공군 전자전훈련장비 한국서 수입 알림이 04-16 3526
308 이란 대통령, 내달 터키 방문 알림이 04-16 3229
307 터키 실업률 15%대로 치솟아 알림이 04-16 3223
306 전투기 추락 사고 등대 04-15 3571
305 터키 페네르바체, 피스컵축구 참가 알림이 04-15 3466
304 터키, 親쿠르드 야당 최고위원들 체포 논란 알림이 04-15 3693
303 속초 ‘터키-이스탄불 특별전’ 오늘 개막 알림이 04-14 3235
302 터키 세계아동축제에 한국대표단 파견 알림이 04-14 3450
301 전북도, 터키,중동·중국에 무역사절단 파견 알림이 04-14 3271
300 터키 "6월까지 나부코 계약 체결 희망" 알림이 04-14 3179
299 현대차, 터키시장서 점유율 1위 부상 알림이 04-14 3226
298 대통령.국무에 이어 美 국방도 터키行 알림이 04-14 3410
297 터키 쿠데타 모의 혐의 대거 체포 알림이 04-14 3178
296 PKK 반군, 일방적 휴전 선언 알림이 04-14 3344
295 서울가스, 터키 천연가스 자원개발 투자결정 알림이 04-14 3179
294 실업자들에게 희소식 등대 04-12 3623
293 노동의 날 휴일 결정 등대 04-12 3665
292 터키 운전면허증 갱신 안내 등대 04-12 4084
291 이병헌-김태희 “한류바람 터키로” 알림이 04-11 3454
290 아르메니아 "10월께 터키 국경 열릴 듯" 알림이 04-11 3634
289 터키-IMF 450억$구제금융 원칙 합의 알림이 04-11 3356
288 터키 1분기 자동차 생산 59% ↓ 알림이 04-10 3394
287 안탈리아에서 獨 고교생 3명 가짜 술 마신 뒤 사망 알림이 04-10 3422
286 터키 "전투병 증파로는 아프간 해결 안돼" 알림이 04-10 3226
285 터키-그리스 지진대비 공동훈련 알림이 04-10 3615
284 자동차 LPG 가격 인하 등대 04-09 3449
283 앙카라 전기 단전 등대 04-08 3729
282 오바마, 각 종교계에도 '화해' 손짓 알림이 04-08 3376
281 오바마 이스탄불에서"美 대외정책 변화 시간이 말해줄 것" 알림이 04-08 3169
280 EU 회원국 "터키 가입여부는 EU 권한" 알림이 04-08 3628
279 이스탄불 전시회장 화재 등대 04-07 3739
1,,,7172737475767778798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