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알림이        
작성일 2009-04-04 (토) 18:01
Link#1 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d%84%b0%ed%82%a4&contents_id=AKR20090404004200086 (Down:41)
ㆍ추천: 1  ㆍ조회: 3344      
IP: 78.xxx.238
터키.아르메니아.아제르 삼각관계 변화?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터키,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등 3국 관계가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터키는 아제르바이잔과 동맹 관계를 유지해 온 반면 이웃 아르메니아와는 오랫동안 국교를 단절하고 국경을 열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들어 터키와 아르메니아간 '해빙' 무드가 조성되는 반면 전통의 터키-아제르바이잔 동맹관계에 틈이 벌어지고 있다.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오는 6~7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문명과의 대화' 포럼에 참석을 거부했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는 3일 보도했다.

   이번 포럼은 이 기간 터키를 방문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는 행사다.

   이 신문은 알리예프 대통령의 불참 결정은 터키와 아르메니아의 '해빙' 무드에 대한 거부감의 표현일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2일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 터키와 아르메니아가 국교 정상화를 위한 공식 협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터키와 아르메니아 양국은 협의 채널을 통해 국경 개방과 외교관계 복원, 터키의 전신인 오토만 제국의 아르메니아인 대학살 논쟁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덧붙였다.

   터키는 동맹국인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아르메니아가 1993년 점령한데 항의하는 뜻에서 외교관계를 단절하고 양국간 국경을 봉쇄했다.

   당시 아르메니아는 카라바흐 지역의 아르메니아계 주민들이 아제르바이잔을 상대로 독립전쟁을 벌이던 와중에 카라바흐 지역을 군사점령했다.

   '아르메니아인 대학살 논쟁'은 아르메니아 측에서 터키의 전신인 오토만 제국이 1차대전 말기에 최대 150만명의 자국민을 대량학살했다며 국제적 인정을 추구해온 반면 터키 측에서는 당시 내전 과정에서 아르메니아인과 자국민이 최대 30만명 희생됐다고 반박하고 있는 역사적 사건이다.

   미 의회에서 친(親)아르메니아 의원들이 아르메니아측 주장을 수용한 결의안 상정을 종종 추진하면서 이 문제는 터키와 미국간 갈등 요인이 되기도 했다.

   아제르바이잔 정부 관리들은 카라바흐 지역의 아르메니아 군대가 철수하기 이전에 터키가 아르메니아의 국경을 여는 것은 국익에 반한다며 우려를 표현하고 나섰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3 기온 상승, 진드기 출현 등대 04-16 3405
312 유행성 출혈열 환자 발생 등대 04-16 3635
311 유행성 출혈열 바이러스 주의 등대 04-16 3462
310 터키, 이태리의 가장 큰 무기 바이어 알림이 04-16 3773
309 터키,공군 전자전훈련장비 한국서 수입 알림이 04-16 3526
308 이란 대통령, 내달 터키 방문 알림이 04-16 3229
307 터키 실업률 15%대로 치솟아 알림이 04-16 3223
306 전투기 추락 사고 등대 04-15 3571
305 터키 페네르바체, 피스컵축구 참가 알림이 04-15 3466
304 터키, 親쿠르드 야당 최고위원들 체포 논란 알림이 04-15 3693
303 속초 ‘터키-이스탄불 특별전’ 오늘 개막 알림이 04-14 3235
302 터키 세계아동축제에 한국대표단 파견 알림이 04-14 3450
301 전북도, 터키,중동·중국에 무역사절단 파견 알림이 04-14 3271
300 터키 "6월까지 나부코 계약 체결 희망" 알림이 04-14 3179
299 현대차, 터키시장서 점유율 1위 부상 알림이 04-14 3226
298 대통령.국무에 이어 美 국방도 터키行 알림이 04-14 3410
297 터키 쿠데타 모의 혐의 대거 체포 알림이 04-14 3178
296 PKK 반군, 일방적 휴전 선언 알림이 04-14 3344
295 서울가스, 터키 천연가스 자원개발 투자결정 알림이 04-14 3179
294 실업자들에게 희소식 등대 04-12 3623
293 노동의 날 휴일 결정 등대 04-12 3665
292 터키 운전면허증 갱신 안내 등대 04-12 4084
291 이병헌-김태희 “한류바람 터키로” 알림이 04-11 3454
290 아르메니아 "10월께 터키 국경 열릴 듯" 알림이 04-11 3634
289 터키-IMF 450억$구제금융 원칙 합의 알림이 04-11 3356
288 터키 1분기 자동차 생산 59% ↓ 알림이 04-10 3394
287 안탈리아에서 獨 고교생 3명 가짜 술 마신 뒤 사망 알림이 04-10 3422
286 터키 "전투병 증파로는 아프간 해결 안돼" 알림이 04-10 3226
285 터키-그리스 지진대비 공동훈련 알림이 04-10 3615
284 자동차 LPG 가격 인하 등대 04-09 3449
283 앙카라 전기 단전 등대 04-08 3729
282 오바마, 각 종교계에도 '화해' 손짓 알림이 04-08 3376
281 오바마 이스탄불에서"美 대외정책 변화 시간이 말해줄 것" 알림이 04-08 3169
280 EU 회원국 "터키 가입여부는 EU 권한" 알림이 04-08 3628
279 이스탄불 전시회장 화재 등대 04-07 3739
1,,,7172737475767778798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