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5-03 (목) 03:04
추천: 0  조회: 492       
IP: 211.xxx.102
'연봉 高' 터키·'체력관리' 中, 기로에 선 '배구여제' 김연경 출처
또 다시 선택의 기로다.
중국 상하이 소속으로 한 시즌을 보낸 배구여제 김연경 Ppap 제공
'배구여제' 김연경(30)이 자신의 거취를 결정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터키리그 복귀냐, 중국 잔류냐의 두 갈래 길이다. 1일 현재 김연경은 터키리그 팀들과 중국 상하이 등 복수의 팀들의 제안서를 손에 쥐고 선택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는 것이 김연경의 에이전트사 인스포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장·단점을 따져보자. 우선 자신의 가치를 표면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연봉 수준은 중국보다 터키가 높다. 7년간 생활한 페네르바체도 거액의 연봉을 제시하며 김연경의 마음을 다시 한 번 흔들고 있다.

하지만 김연경은 반신반의할 수밖에 없다. 임금체불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페네르바체는 김연경의 2016~2017시즌 연봉 중 일부를 아직도 지급하지 않았다. 페네르바체는 아직 새로운 메인 스폰서를 잡지 못해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이 페네르바체행을 꺼리고 있는 이유다.

김연경을 원하는 터키 팀이 페네르바체만 있는 것은 아니다. 복수의 팀이 대기 중이다. 중국 상하이보다 더 높은 연봉을 제시하며 김연경의 선택만 기다리고 있다. 김연경은 빠르면 이달 중순, 늦으면 이달 말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연경이 더 많은 연봉을 포기하고 중국에 남게 되면 얻게 될 이득은 무엇일까. 우선 체력적인 면에서 크게 힘들지 않다. 경기수가 많지 않다. 정규리그 개념의 경기는 20경기에 불과하다. 총 14개 팀이 7개 팀씩 두 그룹으로 나뉘어 팀당 12경기를 펼친 뒤 각 그룹 상위 4팀이 다시 모여 위너 스테이지를 벌인다. 여기서 8경기를 통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팀을 가린다.

반면 유럽으로 돌아가면 정규리그에다 컵 대회, 챔피언스리그까지 뛰어야 한다. 힘이 들더라도 세계 최고의 기량을 뽐내는 김연경이 수준 높은 유럽에서 뛰어야 한다는 사실에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고려해야 할 것들이 많다.

이적 때마다 늘 쉬운 결정이 아니었지만 특히 이번 거취 결정은 더 중요할 수밖에 없다.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자배구 선수로서 모든 것을 다 이룬 김연경에게 올림픽 메달은 '한'이나 다름없다. 2012년 런던 대회에선 4위에 그쳤고, 2016년 리우 대회 때는 8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보고 싶다"는 것이 김연경의 마지막 소원일 정도다. 그래서 다양한 시나리오가 존재한다. 그 중 2018~2019시즌 터키리그로 복귀했다가 2019~2020시즌 체력을 관리할 수 있는 중국으로 복귀해 도쿄올림픽을 대비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김연경의 선택에 한국은 물론 세계 여자배구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02/2018050200255.html
이름아이콘 안내
2018-05-03 16:02
인종차별 심함 & 임금체불 ---> 역시 터키네
ㅋㅋ 그얘기는 어디에도 없는데??? 5/4 07:42
터키 중국에서 뛰어라. 그래야 한국 대표팀을 위해서도 잘 뛸 수 있으니까 5/16 08:0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4 터키, 美목사 석방 또 거부…트럼프 “앉아서 당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9 46
2473 터키, 親러시아 행보 가속…"對러 제재 동참하지 않을 것" 한인회 08-16 172
2472 터키, 미국산 승용차·술·담배 관세 2배로 인상 한인회 08-16 96 1
2471 터키 리라화, 은행 스와프 거래 제한으로 반등(종합) 한인회 08-16 122
2470 터키·러시아·이란 통화가치 '추풍낙엽' 한인회 08-10 524 2
2469 에르도안 "미국에 맞제재 지시" 후 터키리라 또 역대 최저 한인회 08-06 522 1
2468 미국·터키 무역갈등도 격화…美 "무관세 특혜 자격 재검토" 한인회 08-04 161
2467 터키 '350만원에 군면제' 시행…농기구·가축 급매물 몰려(종합) 한인회 08-03 354 9
2466 러·이란·터키 3국, 소치서 회담…"시리아 복구 중점 논의" 한인회 08-03 59
2465 폼페이오, 터키 외교장관 만나…"양국 문제 해결 위해 노력키로.. 한인회 08-03 66
2464 터키, 외화채 1년 내 만기 대거 도래…"감당 힘든 수준" 한인회 08-03 148
2463 송영무 국방, 오는 5일부터 터키·인도 방문 한인회 08-03 61
2462 '친딸 7년간 성학대' 터키 미디어재벌에 중형…터키사회 충격 한인회 07-21 479 1
2461 네덜란드-터키, 작년 터키 총선부터 단절된 외교관계 정상화 한인회 07-21 181
2460 누버거 버먼 "터키 부채 수준, 주요 우려거리 아니야" 한인회 07-17 407 1
2459 터키, 쿠데타 미수 후 발령 비상사태 2년만에 18일 해제 한인회 07-17 395 4
2458 터키 리라, 사상 최저치 또 뚫렸다…에르도안 불안 커져 한인회 07-13 521
2457 터키, 무슬림 작가 '오크타르' 관련 235명 구금 작전 개시 한인회 07-12 233
2456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첫 방문지 아제르바이잔 한인회 07-11 155
2455 터키 대통령 경제 권한 강화…"투자자, 리라화 위기 긴장" 한인회 07-11 191
2454 터키 재무장관, 재정 규율 유지할 것 약속 한인회 07-11 98
2453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위 재무장관 임명 한인회 07-11 148 1
2452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한인회 07-11 169 1
2451 터키 열차 탈선사고로 24명 숨져…"폭우로 지반침하 탓" 한인회 07-10 191
2450 '터키군 장악 석달' 쿠르드 도시 아프린, '시리아 속 터키'로 한인회 07-10 131
2449 "터키 베식타시, 김영권측과 영입협상 시작…이적비 검토" 한인회 07-10 105
2448 터키, 美 철강 관세에 3000억원 규모 보복 조치 한인회 06-22 232
2447 美상무부 "한국·터키 강관에 보조금 예비판정…상계관세 부.. 한인회 06-21 158
2446 터키, 美의회 반대에도 '스텔스 전투기' F-35 받는다 한인회 06-21 272
2445 에르도안, 선거에 돈풀자…터키 재정적자 78% 급증 한인회 06-21 342 1
2444 터키 에르도안 지지율 50% ??…1차투표 당선 '빨간불' 한인회 06-16 525
2443 터키 에너지장관 “제3원전 부지, 유럽지역으로 거의 결정” 한인회 06-16 223
2442 에르도안, "재선되면 터키의 국가 비상사태 해제하겠다" 공약 한인회 06-16 324
2441 터키 에르도안 "이라크서 쿠르드무장단체 소탕작전 개시" 한인회 06-14 173
2440 6·25 참전국 터키 "북미정상회담 합의 환영" 한인회 06-14 120
123456789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