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5-14 (월) 10:13
추천: 0  조회: 264       
IP: 78.xxx.41
“중국 일대일로 비켜” 터키도 아프리카 영향력 확대 나서
RAILWAY_NETWORK_MAP_TR_Large_960_960
터키가 일대일로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영향력을 빠르게 확장 중인 중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터키 건설 업체들은 아프리카 지역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 사업에 있어 중국 업체들의 가장 큰 라이벌로 떠올랐다. 터키 기업들은 이디오피아와 르완다 등에서 중국 기업들을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대륙 사이에 위치한 터키는 중국의 야심찬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이니셔티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터키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진행되는 중국과의 경쟁은 계속할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대형 건설 업체인 야피 메르케지는 아프리카 북동부의 나라 이디오피아에 2015년 1월부터 400㎞ 구간의 철도 건설 사업을 진행 중이다. 무스타파 야이 야피 메르케지 사업 부대표는 지난 2월 “이 사업은 이디오피아인들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며 이디오피아를 고속성장의 길로 들어서게 하는데 크게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야피 메르케지가 2012년 중국철도그룹·중국토목공사그룹 등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따낸 것이다. 철도 라인의 고도 변화가 1500m에 달하며 51개의 교량과 12개의 터널을 건설해야 하는 이 사업에 투입되는 금액은 17억 달러 수준이다. 야피 메르케지는 올해 내로 270㎞의 1단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터키 건설업체들의 해외 사업은 주로 터키 인근의 구(舊) 소련 국가들·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집중돼 있다. 

특히 북아프리카는 터키 건설 업체들이 2017년까지 50년간 맡은 해외 사업 1300여 건 가운데 80%를 차지하고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하면서 터키 건설업체들도 덩달아 호황을 맞고 있다. 터키 건설 업체 숨마는 적도기니에 의회 건물과 쇼핑몰을 건설했으며 르완다에는 컨벤션 센터를 지었다. 적도기니와 르완다에서 모두 중국 경쟁 기업들을 제치고 수주를 따냈다.

8759
사진출처=/숨마 홈페이지 캡쳐
또한 터키 정부도 자국 기업들의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 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017년 12월 수단과 차드·튀니지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알제리·모리타니·세네갈·말리를 찾는 등 자주 아프리카를 드나들며 무역 교류 확대 및 군사 협력 강화와 관련된 협정을 맺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 등지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터키 정부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터키 항공은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34개국 52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또한 터키는 아프리카에 44개에 달하는 대사관을 갖고 있다. 이는 2009년 불과 12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10여년 만에 4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아프리카에 대사관 50개 이상을 두고 있는 중국과 비교해도 크게 격차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아프리카 내 중국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중국 업체들이 아프리카에서 진행하고 있는 건설 사업들의 규모는 금액으로는 5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 중국-아프리카 협력 서밋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프리카 개발 사업에 3년간 600억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터키는 중국만큼의 자금 지원을 약속하기는 어렵다.

다만 일부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은 중국의 아프리카 인프라 사업 독점과 중국의 차관을 갚지 못했을 때 인프라 운영권을 중국에게 넘길 것을 요구하는 계약 조건 등을 우려하고 있어 터키는 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터키는 아프리카 내 영향력 확대를 두고 중국과 경쟁하고 있는 반면 자국 내 중국의 투자는 환영하고 있다. 중국의 4대 은행 중 두 곳이 터키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터키 동서부를 연결하는 고속철 건설 사업과 원전 건설 사업에서도 중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72 더 밀착하는 러·터키…푸틴·에르도안, 흑해가스관 완성 축하 한인회 11-20 91 1
2571 터키, 스웨덴에 0-1로 패하며 리그C로 강등 한인회 11-19 68
2570 트럼프 "에르도안 정적 터키 송환?…사실 아냐" 한인회 11-19 106
2569 사우디 잡는 건 터키?…카슈끄지 살해 발뺌마다 증거 제시 한인회 11-19 50
2568 EU "터키, 시리아난민 현금지원 수혜자 정보 제공 거부" 한인회 11-14 149
2567 NYT “카슈끄지 살해 녹음 증거, 사우디 왕실 지목” vs 美·터.. 한인회 11-14 61
2566 에르도안 "키프로스 자원, 터키계도 가져야…자체 탐사 계속" 한인회 11-14 59
2565 터키 연안서 난민선 침몰…4명 사망·6명 실종 한인회 11-13 64
2564 독일 정부도 '카슈끄지 녹음' 공식 확인..."터키 정보기관과 소.. 한인회 11-13 66
2563 터키항공,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11억 4900만달러 기록 한인회 11-13 66
2562   메인 추가 터키 “키프로스 해저 가스전 손대지 마”  한인회 11-08 149
2561   메인 추가 "터키 위협에"…美 "쿠르드·아랍군과 시리아 북.. 한인회 11-08 104
2560   메인 추가 미국 유예조치 받은 터키 대통령, "국민들 얼게 놔.. 한인회 11-08 96
2559 美, 이번엔 터키 달래기?…쿠르드무장단체 지도자 3인에 현상금.. 한인회 11-08 74
2558 한국 포함 중·일·인도·이탈리아·터키·그리스·대만 미국 제.. 한인회 11-06 156
2557 "사우디, 터키경찰 수색 전 카슈끄지 피살현장에 '은폐조' 투입".. 한인회 11-06 93
2556 터키 인플레 25.2%...증가 폭은 진정국면 한인회 11-06 138
2555 여전히 불안한 코인지갑…터키서 해킹범 11명 체포 한인회 11-06 53
2554 韓철강업계, 터키 ‘세이프가드’ 카드···“큰 영향 없을 듯.. 한인회 11-04 77
2553 한국선급 글로벌 소통 위해 그리스-터키행 한인회 11-04 73
2552 美, 브런슨 석방에 터키 장관 2명 제재 해제 한인회 11-04 71
2551 터키, 국산 장거리 방공 미사일 개발…러 S-400 지대공 미사일도 .. 한인회 11-04 29
2550 '부적절한 국경일 의상' 터키대사 본국 소환 한인회 11-04 65
2549 터키 "美 대이란 제재 예외적용국에 포함돼" 한인회 11-04 42
2548 "터키군, 미군 지원 시리아내 쿠르드 민병대 기지 포격" 한인회 10-29 140
2547 러-터키-獨-佛 “시리아 재건 힘 모으자” 한인회 10-29 73
2546 기계형 국립여성사전시관 관장, 터키 '국제여성박물관대회'서 .. 한인회 10-29 53
2545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문 연다…'세계서 가장 큰 공항' 한인회 10-29 203
2544 [북한단신] 北리용호 외무상, 터키 외교장관에 국경절 축전 한인회 10-29 67
2543 佛·獨 정상, 러시아·터키 정상과 함께 27일 시리아문제 회동 한인회 10-20 136
2542 터키 달러채 발행에 자금 ‘홍수’ 신흥국 회생 신호 한인회 10-18 470 2
2541 ‘카슈끄지 사태’ 최후승자는 터키?…美제재도 풀고 리라도 .. 한인회 10-18 240 1
2540 터키 당국, 카슈끄지의 애플워치가 전송한 살해 녹음파일 확보?.. 한인회 10-15 268
2539 이주민 참사…터키서 트럭사고로 임부 등 22명 숨져 한인회 10-15 255 1
2538 터키 법원, 美 브런슨 목사 가택연금 해제 판결 한인회 10-12 252
1234567891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