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5-14 (월) 10:13
추천: 0  조회: 240       
IP: 78.xxx.41
“중국 일대일로 비켜” 터키도 아프리카 영향력 확대 나서
RAILWAY_NETWORK_MAP_TR_Large_960_960
터키가 일대일로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영향력을 빠르게 확장 중인 중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터키 건설 업체들은 아프리카 지역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 사업에 있어 중국 업체들의 가장 큰 라이벌로 떠올랐다. 터키 기업들은 이디오피아와 르완다 등에서 중국 기업들을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대륙 사이에 위치한 터키는 중국의 야심찬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이니셔티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터키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진행되는 중국과의 경쟁은 계속할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대형 건설 업체인 야피 메르케지는 아프리카 북동부의 나라 이디오피아에 2015년 1월부터 400㎞ 구간의 철도 건설 사업을 진행 중이다. 무스타파 야이 야피 메르케지 사업 부대표는 지난 2월 “이 사업은 이디오피아인들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며 이디오피아를 고속성장의 길로 들어서게 하는데 크게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야피 메르케지가 2012년 중국철도그룹·중국토목공사그룹 등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따낸 것이다. 철도 라인의 고도 변화가 1500m에 달하며 51개의 교량과 12개의 터널을 건설해야 하는 이 사업에 투입되는 금액은 17억 달러 수준이다. 야피 메르케지는 올해 내로 270㎞의 1단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터키 건설업체들의 해외 사업은 주로 터키 인근의 구(舊) 소련 국가들·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집중돼 있다. 

특히 북아프리카는 터키 건설 업체들이 2017년까지 50년간 맡은 해외 사업 1300여 건 가운데 80%를 차지하고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하면서 터키 건설업체들도 덩달아 호황을 맞고 있다. 터키 건설 업체 숨마는 적도기니에 의회 건물과 쇼핑몰을 건설했으며 르완다에는 컨벤션 센터를 지었다. 적도기니와 르완다에서 모두 중국 경쟁 기업들을 제치고 수주를 따냈다.

8759
사진출처=/숨마 홈페이지 캡쳐
또한 터키 정부도 자국 기업들의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 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017년 12월 수단과 차드·튀니지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알제리·모리타니·세네갈·말리를 찾는 등 자주 아프리카를 드나들며 무역 교류 확대 및 군사 협력 강화와 관련된 협정을 맺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 등지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터키 정부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터키 항공은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34개국 52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또한 터키는 아프리카에 44개에 달하는 대사관을 갖고 있다. 이는 2009년 불과 12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10여년 만에 4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아프리카에 대사관 50개 이상을 두고 있는 중국과 비교해도 크게 격차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아프리카 내 중국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중국 업체들이 아프리카에서 진행하고 있는 건설 사업들의 규모는 금액으로는 5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 중국-아프리카 협력 서밋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프리카 개발 사업에 3년간 600억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터키는 중국만큼의 자금 지원을 약속하기는 어렵다.

다만 일부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은 중국의 아프리카 인프라 사업 독점과 중국의 차관을 갚지 못했을 때 인프라 운영권을 중국에게 넘길 것을 요구하는 계약 조건 등을 우려하고 있어 터키는 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터키는 아프리카 내 영향력 확대를 두고 중국과 경쟁하고 있는 반면 자국 내 중국의 투자는 환영하고 있다. 중국의 4대 은행 중 두 곳이 터키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터키 동서부를 연결하는 고속철 건설 사업과 원전 건설 사업에서도 중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19 터키, 정부지출 삭감 등 통화위기 대책안 발표 한인회 09-23 11
2518 터키, 시민권 '폭탄 세일'…투자이민 기준 하향 한인회 09-23 13
2517 터키, 올 성장률 전망 5.5% -> 3.8%로 낮춰 한인회 09-23 1
2516 미국, 45년 만에 세계 최대 산유국 지위 탈환 한인회 09-23 19
2515 터키, 매매·임대계약 리라화로 강제…기존 계약도(종합) 한인회 09-23 30
2514 "터키 경찰, 노동환경개선 시위 이스탄불 신공항 노동자들 체포.. 한인회 09-23 16
2513 러시아와 터키, 시리아 이들립에 비무장지대 합의 한인회 09-23 1
2512 터키 거주법, 13년 만에 바뀌다 (2) 등대 09-19 475
2511 터키, 81개주 국공립학교 일제히 새학기 시작 등대 09-18 113
2510 터키에서도 얻은 한.일전 승리 등대 09-17 160
2509 터키 거주법, 13년 만에 바뀌다 (1) 등대 09-17 382
2508 시리아 인권관측소 "터키군 이들리브 증파" 한인회 09-14 85
2507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 러·터키 '밀월' 시험대 한인회 09-14 46
2506 에르도안, 터키 국부펀드 의장직에 본인 '셀프 임명'…부의장엔.. 한인회 09-14 119 1
2505 터키중앙은행 금리 6.25% 포인트 올려 한인회 09-14 100
2504 터키 대통령 "부동산 매매·임대 이제 달러 NO, 리라만" 한인회 09-14 136
2503 무디스 "아르헨·터키·중국 기업채무에 취약" 한인회 09-13 119
2502 터키 유엔대사, 유엔의 시리아 이들립 정전 지지 촉구 한인회 09-13 48
2501 미, 터키와의 갈등에 그리스로…군사협력 강화 한인회 09-13 56
2500 터키 위기는 빙산의 일각…카타르의 `親이란`이 최대 리스크 한인회 09-13 81
2499 "터키경제, 위기설에도 2분기 5.2% 성장"…OECD 최고" 한인회 09-13 53
2498 터키 대통령, 국부펀드 수장 겸임…정부 곳간 전락 우려 한인회 09-13 49
2497 美 특사, 터키서 시리아 논의…폼페이오 '미국인 목사 석방' 통.. 한인회 09-10 114
2496 터키·유럽, 시리아 반군 취후거점 군작전 반대 또다른 속내는 한인회 09-10 70
2495 터키로 몰려드는 탈모 환자들 한인회 09-10 109
2494 세계 최대 터키 공항 개항…허브공항 경쟁 ‘치열’ 한인회 09-10 150
2493 <뉴욕환시-주간> 强달러 지속되나…ECB·BOE·터키 회의 주목 한인회 09-10 61
2492 그리스국경서 체포된 터키군 2명 석방, 양국 '성명전' 한인회 09-10 35
2491 러·이란·터키 정상, 시리아 휴전 합의 '불발' 한인회 09-10 34
2490 터키, 난민사태 재연 우려…"곳곳 국경장벽 넘는 시리아인" 한인회 09-10 23
2489 터키, 치솟는 인플레에 결국 항복...내주 금리 인상할 듯 한인회 09-04 528
2488 법정통화 약화, 가상화폐 채택으로 이어져…"터키, 가장 적극적.. 한인회 09-02 290 2
2487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러시아 S-400 서둘러 도입" 한인회 09-02 101
2486 리라 급락' 터키, 전기·가스 가격 대폭 인상…물가 비상 한인회 09-02 217
2485 터키, 시리아 급진반군 테러조직 지정…러 군사작전에 동의했.. 한인회 09-02 62
1234567891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