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5-14 (월) 10:13
추천: 0  조회: 151       
IP: 78.xxx.41
“중국 일대일로 비켜” 터키도 아프리카 영향력 확대 나서
RAILWAY_NETWORK_MAP_TR_Large_960_960
터키가 일대일로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영향력을 빠르게 확장 중인 중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터키 건설 업체들은 아프리카 지역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 사업에 있어 중국 업체들의 가장 큰 라이벌로 떠올랐다. 터키 기업들은 이디오피아와 르완다 등에서 중국 기업들을 제치고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유럽과 아시아 대륙 사이에 위치한 터키는 중국의 야심찬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이니셔티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터키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진행되는 중국과의 경쟁은 계속할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대형 건설 업체인 야피 메르케지는 아프리카 북동부의 나라 이디오피아에 2015년 1월부터 400㎞ 구간의 철도 건설 사업을 진행 중이다. 무스타파 야이 야피 메르케지 사업 부대표는 지난 2월 “이 사업은 이디오피아인들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며 이디오피아를 고속성장의 길로 들어서게 하는데 크게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야피 메르케지가 2012년 중국철도그룹·중국토목공사그룹 등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따낸 것이다. 철도 라인의 고도 변화가 1500m에 달하며 51개의 교량과 12개의 터널을 건설해야 하는 이 사업에 투입되는 금액은 17억 달러 수준이다. 야피 메르케지는 올해 내로 270㎞의 1단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터키 건설업체들의 해외 사업은 주로 터키 인근의 구(舊) 소련 국가들·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집중돼 있다. 

특히 북아프리카는 터키 건설 업체들이 2017년까지 50년간 맡은 해외 사업 1300여 건 가운데 80%를 차지하고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난 10년간 빠르게 성장하면서 터키 건설업체들도 덩달아 호황을 맞고 있다. 터키 건설 업체 숨마는 적도기니에 의회 건물과 쇼핑몰을 건설했으며 르완다에는 컨벤션 센터를 지었다. 적도기니와 르완다에서 모두 중국 경쟁 기업들을 제치고 수주를 따냈다.

8759
사진출처=/숨마 홈페이지 캡쳐
또한 터키 정부도 자국 기업들의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 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017년 12월 수단과 차드·튀니지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알제리·모리타니·세네갈·말리를 찾는 등 자주 아프리카를 드나들며 무역 교류 확대 및 군사 협력 강화와 관련된 협정을 맺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 등지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터키 정부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터키 항공은 아프리카 대륙 내에서 34개국 52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또한 터키는 아프리카에 44개에 달하는 대사관을 갖고 있다. 이는 2009년 불과 12개였던 것과 비교하면 10여년 만에 4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아프리카에 대사관 50개 이상을 두고 있는 중국과 비교해도 크게 격차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아프리카 내 중국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중국 업체들이 아프리카에서 진행하고 있는 건설 사업들의 규모는 금액으로는 5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 중국-아프리카 협력 서밋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프리카 개발 사업에 3년간 600억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터키는 중국만큼의 자금 지원을 약속하기는 어렵다.

다만 일부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은 중국의 아프리카 인프라 사업 독점과 중국의 차관을 갚지 못했을 때 인프라 운영권을 중국에게 넘길 것을 요구하는 계약 조건 등을 우려하고 있어 터키는 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터키는 아프리카 내 영향력 확대를 두고 중국과 경쟁하고 있는 반면 자국 내 중국의 투자는 환영하고 있다. 중국의 4대 은행 중 두 곳이 터키에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터키 동서부를 연결하는 고속철 건설 사업과 원전 건설 사업에서도 중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4 터키 에르도안 지지율 50% ??…1차투표 당선 '빨간불' 한인회 06-16 290
2443 터키 에너지장관 “제3원전 부지, 유럽지역으로 거의 결정” 한인회 06-16 96
2442 에르도안, "재선되면 터키의 국가 비상사태 해제하겠다" 공약 한인회 06-16 147
2441 터키 에르도안 "이라크서 쿠르드무장단체 소탕작전 개시" 한인회 06-14 97
2440 6·25 참전국 터키 "북미정상회담 합의 환영" 한인회 06-14 47
2439 '러 우회' 카스피해 가스관, 터키까지 연결…유럽구간 남아 한인회 06-14 43
2438 미·터키, 시리아 북부 쿠르드 주둔지 관리 로드맵 합의 한인회 06-05 195 1
2437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우버 영업 종료시킬것" 선언했는데.. 한인회 06-03 362
2436 켈릭 터키 주미 대사, 미국으로 다시 돌아가 한인회 06-03 160
2435 터키 리라화, 기준금리 제도 개선에 급등 한인회 05-31 411 1
2434 무디스, 터키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한인회 05-31 175
2433 터키 "시리아 북부, 미군과 공동관리 협의중"…미 "합의 미도출".. 한인회 05-31 81
2432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 터키서 하루 먼저 시작 한인회 05-18 903 19
2431 미국법원, 터키국영은행 임원에 징역형…"이란제재 회피에 가.. 한인회 05-18 224
2430 터키 大選 한달 앞… 에르도안, 군인 101명 체포 한인회 05-18 246
2429 "터키, 미국 고율관세 면제 안 하면 보복 관세 부과" 한인회 05-18 144
2428 모자이크 걸작 '집시소녀', 잃어버린 조각 반세기만에 터키로 한인회 05-16 197
2427 에르도안 한마디에 터키貨 급락…브라질 등 신흥국 통화 '흔들'.. 한인회 05-16 451 2
2426 세계 잇는 터키항공, 허브 도시 ‘이스탄불’ 알리기 한인회 05-14 340 1
2425 터키, 미국 제재에도 "이란과 교역 계속…염려할 일 없다" 한인회 05-14 123
2424 '이란 우군' 터키 "미국의 제재 부활에도 이란과 계속 거래" 한인회 05-14 103
2423 “중국 일대일로 비켜” 터키도 아프리카 영향력 확대 나서 한인회 05-14 151
2422 아시아나 여객기, 이스탄불 공항서 터키 비행기 충돌로 화재 한인회 05-14 177
2421 터키, 향후 5년간 철도 인프라에 50조원 투자 한인회 05-14 110
2420 '자금이탈 쓰나미' 印尼·터키도 덮쳤다 한인회 05-14 174
2419 '연봉 高' 터키·'체력관리' 中, 기로에 선 '배구여제' 김연경 출.. 한인회 05-03 423 3
2418 김정숙 여사, 터키 대통령 부인과 환담 중 눈물 쏟아 한인회 05-03 529 1
2417 문재인 에르도안 한-터 정상 회담 한인회 05-03 252
2416 터키서도 '의원 임대'…"'술탄 에르도안 대통령' 저지하려 야권 .. 한인회 04-26 449 7
2415 [일본] 이토추(伊藤忠) 21조 터키 원전 프로젝트 철수… 한인회 04-26 265
2414 터키, 물가비상에 일부 금리 인상…정책금리 등 유지 한인회 04-26 274
2413 터키, 6월 조기 대선·총선 치른다 한인회 04-21 378
2412 터키항공 ‘2018 트래블러스 초이스 어워드’ 3개 부문 수상 한인회 04-15 264
2411 이슬람 국가 터키서 초교파 기독교 교리서 출간 한인회 04-10 457
2410 터키, 해외 체류 '귈렌 추종자' 80명 체포 한인회 04-09 273
1234567891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