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8-07-11 (수) 13:13
추천: 0  조회: 118       
IP: 78.xxx.217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15세 신부' 촬영거부·항의…신랑과 몸싸움까지
"조혼 예식 거부 동참" 결혼 업체서 응원 답지…"경각심 일으켜 뿌듯"
"보수화·난민유입으로 조혼 증가세 우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
터키 남부 샨르우르파에 있는 난민캠프의 시리아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동부에서 결혼식에 고용된 사진사가 예식을 망치고 '영웅'이 됐다.

주인공은 터키 말라티아주(州)의 결혼 사진사 오누르 알바이라크다.

10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에 따르면 알바이라크는 이달 5일 열린 한 결혼식에 사진사로 고용됐다.

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본 알바이라크는 신부가 너무나 어려 보인다는 생각에 신랑에게 신부의 나이를 묻자 "열다섯"이라는 답을 들었다.

터키의 혼인 가능 연령은 남녀 모두 18세이며, 개별적으로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17세도 결혼할 수 있다. 17세 미만의 혼인은 어떤 경우든 불법이다.

대부분 사진사가 이러한 상황을 개의치 않거나, 어쩔 수 없이 촬영을 해주고 넘겼겠지만 알바이라크는 달랐다.

그는 신랑에게 화를 내며 항의했고, 신랑은 계약대로 촬영하라고 요구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몸싸움으로 번져, 신랑의 코뼈가 부러졌다.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
'결혼 망친 터키 사진사'…"소녀 신부에 경각심 일으켜 뿌듯"[결혼 사진사 알바이라크 페이스북 계정 캡처]


사건은 지역 언론을 통해 소개된 후 터키 전역에 알려졌다.

알바이라크는 취재진에 "결혼식장에서 신부를 처음 봤는데, 어린애였고 신부가 공포로 떨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유명인사가 된 알바이라크는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다. 세상 누구도 나한테 소녀 신부 사진을 찍게 할 수 없다"고 썼다.

알바이라크의 행동은 조혼 문제가 심각해지는 터키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의 스튜디오 근처에는 만에 하나 신랑이나 지인들의 해코지로부터 알바이라크를 지키겠다며 그와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알바이라크는 사건이 알려진 후 터키 전역의 결혼 기획업체 100여 곳으로부터 앞으로 조혼 예식을 맡지 않겠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내가 이 문제에 경각심을 일으켰다니 뿌듯하다"면서 "나는 그 결혼식 사진을 찍지 않았지만, 이 나라의 진실을 보여주는 사진을 찍은 셈"이라고 말했다고 하베르튀르크는 전했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
독일에 도착한 후 전문인력으로부터 상담을 받는 시리아 난민 소녀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남부와 동부, 중부 등 종교적으로 보수적인 지방에서는 이슬람교리상 허용된다는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이 묵인되곤 한다.

특히 시리아내전으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동부나 동남부를 중심으로 사실상 매매혼 형태의 조혼(早婚)이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실 대신 결혼을 강요당하는 난민 소녀가 많아지며 터키에서 조혼에 대한 문제의식도 약해지고 있다고 한다.

터키 남부 출신으로 이스탄불 소재 한국 기업에 일하는 알페르 퀴취카슬란은 연합뉴스 취재진에 "남부나 동부 국경지역에는 기혼 소녀를 쉽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난민이나 빈곤 가정의 부모가 돈을 받고 딸을 신부로 '파는' 식이어서 고발이나 처벌도 이뤄지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tree@yna.co.kr

이름아이콘 신부
2018-07-15 23:20
짐~~~승!
정말로  인간이기보다 동물에 가까운  사회 관습이딘.

북한도 비정상에서 정삿적인  국가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가의 발전은  종교주의의 타파,  전근대적인 제도
개선을 통하여 가능하다. 터키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60 누버거 버먼 "터키 부채 수준, 주요 우려거리 아니야" 한인회 07-17 259 1
2459 터키, 쿠데타 미수 후 발령 비상사태 2년만에 18일 해제 한인회 07-17 232 3
2458 터키 리라, 사상 최저치 또 뚫렸다…에르도안 불안 커져 한인회 07-13 382
2457 터키, 무슬림 작가 '오크타르' 관련 235명 구금 작전 개시 한인회 07-12 178
2456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첫 방문지 아제르바이잔 한인회 07-11 109
2455 터키 대통령 경제 권한 강화…"투자자, 리라화 위기 긴장" 한인회 07-11 139
2454 터키 재무장관, 재정 규율 유지할 것 약속 한인회 07-11 71
2453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위 재무장관 임명 한인회 07-11 99 1
2452 "소녀는 신부가 아닙니다"…결혼 망친 터키사진사 '영웅'으로 한인회 07-11 118 1
2451 터키 열차 탈선사고로 24명 숨져…"폭우로 지반침하 탓" 한인회 07-10 150
2450 '터키군 장악 석달' 쿠르드 도시 아프린, '시리아 속 터키'로 한인회 07-10 96
2449 "터키 베식타시, 김영권측과 영입협상 시작…이적비 검토" 한인회 07-10 69
2448 터키, 美 철강 관세에 3000억원 규모 보복 조치 한인회 06-22 191
2447 美상무부 "한국·터키 강관에 보조금 예비판정…상계관세 부.. 한인회 06-21 127
2446 터키, 美의회 반대에도 '스텔스 전투기' F-35 받는다 한인회 06-21 221
2445 에르도안, 선거에 돈풀자…터키 재정적자 78% 급증 한인회 06-21 297 1
2444 터키 에르도안 지지율 50% ??…1차투표 당선 '빨간불' 한인회 06-16 498
2443 터키 에너지장관 “제3원전 부지, 유럽지역으로 거의 결정” 한인회 06-16 181
2442 에르도안, "재선되면 터키의 국가 비상사태 해제하겠다" 공약 한인회 06-16 290
2441 터키 에르도안 "이라크서 쿠르드무장단체 소탕작전 개시" 한인회 06-14 149
2440 6·25 참전국 터키 "북미정상회담 합의 환영" 한인회 06-14 96
2439 '러 우회' 카스피해 가스관, 터키까지 연결…유럽구간 남아 한인회 06-14 103
2438 미·터키, 시리아 북부 쿠르드 주둔지 관리 로드맵 합의 한인회 06-05 253 1
2437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우버 영업 종료시킬것" 선언했는데.. 한인회 06-03 425
2436 켈릭 터키 주미 대사, 미국으로 다시 돌아가 한인회 06-03 224
2435 터키 리라화, 기준금리 제도 개선에 급등 한인회 05-31 484 1
2434 무디스, 터키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한인회 05-31 230
2433 터키 "시리아 북부, 미군과 공동관리 협의중"…미 "합의 미도출".. 한인회 05-31 140
2432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 터키서 하루 먼저 시작 한인회 05-18 989 19
2431 미국법원, 터키국영은행 임원에 징역형…"이란제재 회피에 가.. 한인회 05-18 309
2430 터키 大選 한달 앞… 에르도안, 군인 101명 체포 한인회 05-18 305
2429 "터키, 미국 고율관세 면제 안 하면 보복 관세 부과" 한인회 05-18 227
2428 모자이크 걸작 '집시소녀', 잃어버린 조각 반세기만에 터키로 한인회 05-16 271
2427 에르도안 한마디에 터키貨 급락…브라질 등 신흥국 통화 '흔들'.. 한인회 05-16 588 2
2426 세계 잇는 터키항공, 허브 도시 ‘이스탄불’ 알리기 한인회 05-14 436 1
123456789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