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4-01 (월) 15:38
추천: 0  조회: 546       
IP: 78.xxx.44
터키 지방선거, 에르도안 수도서 패배…전체 득표율은 선방
현지 언론 "여권 연대 52% 득표"…야당 25년 만에 앙카라 시장 탈환 
이스탄불 대접전 후 여·야 모두 승리 주장…결과 두고 논란 예상
에르도안 "전체적으로 승리"…수도에 이어 이스탄불 패배시 '심각한 타격' 전망
에르도안 대통령 "지방선거 전체적으로 승리"
에르도안 대통령 "지방선거 전체적으로 승리"[로이터=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경제난' 속에 치러진 터키 지방선거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정의개발당'이 전체 득표율에서 승리했다.

그러나 수도 앙카라에서 25년 만에 야당이 승리했고 최대 도시 이스탄불에서도 집권당 승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되는 등 대도시 민심 풍향의 변화가 감지됐다.

31일(현지시간) 치러진 터키 지방선거에서 91% 개표가 진행된 현재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끄는 이슬람 기반 '정의개발당'(AKP)이 45.0%를 득표했다고 일간 휘리예트 등이 선거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제1야당인 '공화인민당'(CHP)은 30.3%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CHP와 연대한 '좋은 당'(IYI)이 7.4%, AKP와 손잡은 '민족주의 행동당'(MHP)이 6.8%를 각각 득표했다.

쿠르드계 등 소수집단을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은 4.0% 득표에 그쳤다.

30개 광역시장 경쟁에서 AKP(16)와 MHP(1)의 여권 연대는 총 17곳에서 앞섰다.

AKP는 그러나 25년 만에 수도 앙카라 시장 자리를 야당에 내줬다.

경제·문화의 중심인 이스탄불에서는 개표 막판 1·2위 후보 간 격차가 0.06%포인트까지 좁혀진 초접전 상황에서 AKP 후보인 비날리 이을드름 전 총리가 승리를 선언했다.

그러나 야당 CHP도 "3대 도시에서 모두 승리했다"고 말해 논란을 예고했다.

이번 선거는 터키가 대통령중심제로 전환하면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행정부뿐만 아니라 입법·사법부까지 강력한 권한을 장악한 후 처음 치러지는 지방선거로, 에르도안 찬반투표 성격이 강했다.

터키 경제가 침체국면(2분기 연속 역성장)에 진입하고 연간 물가상승률은 9월 이후 매월 19∼24%에 달하는 등 경제난 속에서 치러져 '심판론'이 주효할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야당 앙카라 시장 후보 만수르 야바시
야당 앙카라 시장 후보 만수르 야바시[AP=연합뉴스]

결과적으로 '심판론'보다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안보 우선론(생존론)'이 우세했다.

여권 연대(AKP+MHP)는 약 52%를 득표, 작년 대통령선거 당시 득표율(52.5%)을 유지하며 승리했다.

그러나 수도 앙카라 패배와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초접전 승부로 내용 면에서 승리를 단언하기에는 모자랐다.

전통적으로 터키 지방선거에서는 '이스탄불에서 이기면 터키에서 승리하고, 앙카라에서 패하면 터키에서 진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두 지역이 승패의 지표 역할을 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께 TV로 방송된 연설에서 "AKP가 터키 전역에서 앞섰다"며 "일부 도시에서 졌지만, 이것은 민주주의에서는 필요한 것"이라며 선거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만약 부족한 점이 있다면 그것을 바로잡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며 "내일 아침부터 우리의 결점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이를 보완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또 아직 집권당의 승리 여부가 불확실한 이스탄불의 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설령 이스탄불 시장 자리를 야당에 뺏기더라도 그 외 지역 의회는 장악할 것이라며 이스탄불에서의 패배를 인정하는 듯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집권당이 수도에 이어 이스탄불에서도 패배할 경우 25년 전 이스탄불의 시장으로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정계에 입문한 에르도안 대통령에게는 심각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선거 결과에 대해 터키 전문가들도 25년 만에 터키 정치사가 새로운 장으로 넘어간다는 식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터키 유력 언론인 루셴 차크르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선거는 1994년만큼이나 역사적이었다"며 "그것은 25년 전 열렸던 페이지가 다음 장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이름아이콘 hope
2019-04-02 07:26
살다 살다 이런 희망이 생기긴 오랜만이구만.
   
이름아이콘 sell11
2019-04-02 15:43
비공개 글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12 시리아 정부군 공세 강화…시리아 반군 병력 증원 한인회 08-18 43
2811 터키,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운영센터 다음 주 가동 한인회 08-18 34
2810 희생제 기간 '소 잡다가'…터키서 3만5천명 병원행 한인회 08-18 129
2809 미국과 안전지대 협약 후 터키 무인기, 시리아 비행 한인회 08-15 75
2808 시리아, 美·터키 간 안전지대 합의에 "주권 침해" 반발 한인회 08-12 75
2807 터키, 시리아인 9만2천명에 시민권 부여···전체 670만 가운데 .. 한인회 08-12 117
2806 전운 감도는 시리아 국경…터키, 시리아 접경에 병력 증원 한인회 08-01 224
2805 中위구르 탄압 비판한 터키…“신장에 대표단 보낼 것” 한인회 08-01 107
2804 터키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예측 하향 조정…추가 금리 인하 가.. 한인회 08-01 123
2803 터키 중앙銀, 올해 인플레 전망 하향…"금리 조정 여지 생겨" 한인회 08-01 72
2802 터키, 獨폴크스바겐 공장 유치…국민차 프로젝트는 빨간불? 한인회 08-01 111
2801 터키의 러시아 S-400 도입과 나토와 갈등 해소방안 한인회 07-31 91
2800 터키, UN 키프로스 평화유지군 활동 연장에 반발 한인회 07-31 44
2799 터키, 불발쿠데타 연루혐의로 경찰 44명등 64명 또 체포 한인회 07-31 33
2798 "터키·레바논, 시리아난민 강제송환 급증…500만 공포" 한인회 07-31 58
2797 터키 2분기 CPI 급락 반영, 기준금리 4.25%p 하향 조정..도비시 한인회 07-31 47
2796 터키, 3달간 쿠르드노동자당 조직원 255명 '무력화' 한인회 07-31 28
2795 터키 외교장관 "미국이 적대적 태도 보이면 보복조치할 것" 한인회 07-23 203
2794 시리아 공습으로 터키 통신사 기자 사망 한인회 07-23 96
2793 터키 관료, 신장 위구르 자치구 방문 한인회 07-18 126
2792 터키, 불법 세금 갈취한 IS 추종자 14명 체포 한인회 07-17 104
2791 터키 에르도안 "금리 대폭 인하할 것" 한인회 07-17 205
2790 트럼프 "F-35 터키 판매 허가 않을 것" 한인회 07-17 86
2789 터키 화물선 아프리카 해적 공격받아…10명 인질로 잡혀 한인회 07-17 72
2788 EU, 터키 불법 가스채굴 제재 결의 한인회 07-17 73
2787 터키, 독일서 올해 2천400억 원어치 무기 수입 한인회 07-17 69
2786 "이라크 쿠르드족 자치지역, 터키 외교관 3명 총격 피살 한인회 07-17 47
2785 터키, 외신기자 '블랙리스트' 만들었나…개인 SNS 감시도 한인회 07-11 188
2784 터키 집권당 창당주역 탈당… 에르도안 입지 ‘흔들’ 한인회 07-11 196
2783 터키 통제 시리아 쿠르드족 아프린, 폭발공격 11명 사망 한인회 07-11 91
2782 터키 최근 중앙은행 총재 경질 이후 우려 커져 한인회 07-11 110
2781 터키,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발행할 전망 한인회 07-11 101
2780 EU, 터키 東지중해 가스 시추 강행에 제재 움직임 한인회 07-11 82
2779 美 2년만에 駐터키 美대사 임명 한인회 06-29 192
2778 트럼프 "터키와 'S-400' 상황 복잡…해결책 모색" 한인회 06-29 208
123456789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