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07-31 (수) 08:59
추천: 0  조회: 77       
IP: 122.xxx.23
"터키·레바논, 시리아난민 강제송환 급증…500만 공포"
가디언 "주말새 터키서 1천여명 구금·추방명령…레바논 신속해고 시행" 
"내전 정세·반난민 정서에 양국 난민정책 일대 전환 가능성"
"시리아 난민은 형제자매다"…이스탄불서 '강제송환' 항의 시위
"시리아 난민은 형제자매다"…이스탄불서 '강제송환' 항의 시위[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터키와 레바논에서 최근 시리아 난민이 대거 강제 송환에 내몰린 것으로 알려지며 양국에 체류하는 500만 시리아인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터키와 레바논 이민 당국이 몇주 전부터 시리아 난민에 대해 집중 단속·송환을 벌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시리아 난민과 인권단체 등을 인용해 29일(런던 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터키는 지난 주말 최대 도시 이스탄불에서 1천명 넘는 시리아인을 구금한 후 30일 이내 출국하라고 명령했다.

출국 명령이 내려진 이스탄불의 시리아 난민들은 구금과 추방 명령 과정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당국에 붙잡힌 후 이스탄불 주변의 송환센터 3곳에 분산 수용됐으며 휴대전화를 압수당해 가족과 법률대리인 등 외부와 소통이 단절된 채로 '자의로 귀국에 동의한다'는 서류에 강제로 서명했다고 주장했다.

이스탄불에서 경찰 검문을 받고 구금된 시리아 출신 알라아 무함마드(25)는 8일간 갇혀 있다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으로 보내졌다고 설명했다.

무함마드는 "겁이 나서 억지로 지문을 찍어주고 그들이 내민 서류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정치·종교적 이유로 시리아 내전 시작 이래 난민 300만명 이상을 수용한 터키의 일대 정책 전환에 해당한다.

시리아국경이 보이는 터키 남부 난민촌
시리아국경이 보이는 터키 남부 난민촌[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바논에서는 이달 초 공표된 행정명령으로 시리아 출신 '불법 노동자'들의 신속 해고 절차가 시행됐다.

가디언은 양국 시리아 난민 정책 전환의 배경으로 시리아 내전 승패에 따른 정세 변화와 국내의 반(反)난민 정서를 꼽았다.

가장 강력한 시리아 반군 후원자인 터키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내전 승리가 굳어진 후로 정권 교체를 포기하고 일부 친(親)터키 반군을 돕고 쿠르드를 견제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레바논의 사드 하리리 총리도 한때는 반군조직을 지원했으나, 아사드를 지지하는 자국의 시아파 정파로부터 거센 압박에 떠밀려 태도를 바꿨다.

대규모 난민 유입에 대한 불만 기류도 양국 모두에서 여전히 강한 것으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저임금 일자리에서 밀려나는 자국민이 늘어나고 난민에 대한 사회적 반감은 더욱 커지기 마련이다. 

터키 가지안테프주의 '난민보호센터'
터키 가지안테프주의 '난민보호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당국은 '강제 송환' 보고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괵체 제일란다으 이민청 대변인은 "시리아인에게 자발적 귀환 외에 강제 송환이란 없다"고 단언했다.

레바논은 새 행정명령이 자국 노동자 보호 조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카미유 아부슬레이만 노동부 장관은 "경제가 좋지 못한 상황에서 레바논인 고용을 촉진하고 외국 노동자를 규제하는 것이 나의 책무"라고 답변했다.

국제기구는 시리아 난민 송환이 타당한지 일일이 확인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유엔의 한 관계자는 "시리아 난민을 (교전 지역인) 이들립으로 보내지 않도록 막는 게 유엔난민기구의 책임이지만 그것을 제대로 못 해내고 있다"고 가디언에 말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35 터키서 천국 묘사한 1500년 전 모자이크 발굴 한인회 09-19 148
2834 터키, 철강 제품 세이프가드 조사 철회 불구, 수입규제 지속 한인회 09-18 68
2833 터키,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한 예멘 반군 비판 한인회 09-15 100
2832 “터키, 2016년 쿠데타 시도 연루 군인 223명 체포 명령" 한인회 09-15 69
2831 터키 대통령 "미국산 패트리엇 미사일 구매 논의" 한인회 09-15 74
2830 터키 외무, 네타냐후 서안 합병 공약에 '인종주의자' 비판 한인회 09-13 79
2829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19.75%→16.50% 인하…리라 소폭 강세 한인회 09-13 111
2828 터키 재무 "미국과 교역액 1천억 달러로 확대할 것" 한인회 09-10 99
2827 "미군-터키군, 시리아 북동부 안전지대서 공동순찰 시작" 한인회 09-09 56
2826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78
2825 미-터키 공군 헬기들, 시리아 북부서 공동 정찰비행 한인회 09-09 25
2824 터키 부통령 "난민 유럽행 허용은 엄포 아닌 현실" 한인회 09-09 62
2823 터키 법원, 유력 야당 정치인에게 징역 9년 8개월 선고 한인회 09-09 26
2822 에르도안 "터키 핵무기 보유 왜 안되나" 한인회 09-09 51
2821 넷플릭스, 터키에서 세금 내기로···"방송면허 없으면 접속 차.. 한인회 09-09 54
2820 에르도안 "터키는 핵무기 갖지 말라고? 받아들일 수 없다" 한인회 09-09 18
2819 중국과 경제관계 확대 꿈꾸는 터키…위구르족에 등 돌릴까 한인회 08-27 168
2818 미국-터키, 쿠르드족 반군 문제 해결 위한 공동 정찰 비행 나서 한인회 08-27 72
2817 터키 리라, 미·중 무역전쟁 우려에 한때 9% 폭락 한인회 08-26 187
2816 터키 산악지역의 '휘파람 언어'가 500년간 살아남은 이유는? 한인회 08-26 128
2815 터키, 올해 들어 분리주의 테러조직원 635명 '무력화' 한인회 08-26 52
2814 터키, 親쿠르드 야당 소속 민선 시장 3명 해임 한인회 08-22 148
2813 터키, 마약 밀반입 적발…헤로인 230㎏ 압수 한인회 08-21 120
2812 시리아 정부군 공세 강화…시리아 반군 병력 증원 한인회 08-18 72
2811 터키,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운영센터 다음 주 가동 한인회 08-18 62
2810 희생제 기간 '소 잡다가'…터키서 3만5천명 병원행 한인회 08-18 196
2809 미국과 안전지대 협약 후 터키 무인기, 시리아 비행 한인회 08-15 98
2808 시리아, 美·터키 간 안전지대 합의에 "주권 침해" 반발 한인회 08-12 94
2807 터키, 시리아인 9만2천명에 시민권 부여···전체 670만 가운데 .. 한인회 08-12 147
2806 전운 감도는 시리아 국경…터키, 시리아 접경에 병력 증원 한인회 08-01 250
2805 中위구르 탄압 비판한 터키…“신장에 대표단 보낼 것” 한인회 08-01 132
2804 터키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예측 하향 조정…추가 금리 인하 가.. 한인회 08-01 154
2803 터키 중앙銀, 올해 인플레 전망 하향…"금리 조정 여지 생겨" 한인회 08-01 101
2802 터키, 獨폴크스바겐 공장 유치…국민차 프로젝트는 빨간불? 한인회 08-01 142
2801 터키의 러시아 S-400 도입과 나토와 갈등 해소방안 한인회 07-31 109
123456789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