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Untitled Document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10-08 (화) 16:27
ㆍ추천: 0  ㆍ조회: 366      
IP: 78.xxx.57
시리아 철군 결정 트럼프 "선 넘으면 터키 경제 끝장낼 것"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거주지역에서 미군 철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자 터키를 향해 "도 넘은 행위를 하면 터키 경제를 망가뜨리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 시각)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거주지역에서 미군을 철수하고 이 지역에 대한 터키의 군사작전을 사실상 용인한 결정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나의 위대하고 비길 데 없는 지혜에 근거해 터키가 도를 넘는 것으로 간주된다면 터키의 경제를 완전하게 파괴하고 말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전날 백악관은 터키가 오랫동안 준비해온 시리아 북동부 지역 군사작전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미군은 이 지역에서 철수해 터키의 군사작전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미군은 곧바로 이 지역에서 철수를 시작했다.

터키 정부는 터키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쿠르드족과 갈등을 겪어왔다. 터키는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를 자국 내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로 여기고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겨왔다. 미국은 그동안 이 지역에 미둔을 주둔시켜 터키와 쿠르드족 사이에서 갈등을 완충하는 역할을 해왔으나 미군 철수 결정으로 터키에 손을 들어준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미국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쿠르드족은 시리아 지역에서 미국을 도와 IS를 격퇴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여당인 공화당도 시리아 북동부에서 미군을 철수하는 것은 쿠르드 동맹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시리아 북동부 지역 미군 철수 결정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 터키에 경고성 발언을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면서도 철군 결정을 철회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쿠르드족은 우리와 함께 싸웠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돈과 장비를 지급받았으며, 그들은 수십년간 터키와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3년 동안 이 싸움을 막으려했지만 이제는 이 끝없는 전쟁에서 벗어나 우리 군인들을 집으로 데려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우리의 이익이 되는 곳에서 싸울 것이며 오직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는 우리 위대한 군이 미국을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경찰 노릇을 하는 터무니 없는 전쟁에서 벗어나겠다는 약속을 토대로 당선됐다"며 내년 재선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48 터키, 대규모 마약 퇴치 작전…2천700명 체포 한인회 07-14 10
3047 교황, 터키 성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 결정에 "깊은 슬픔" 한인회 07-13 364
3046 EU, 터키 성소피아 '모스크 전환' 결정에 "유감" 한인회 07-12 297
3045 코로나 와중에 선상파티…터키, 49명에 벌금 2천700만원 한인회 07-10 488
3044 이세영, SNS 해킹 피해 호소..."터키 해커가 뺏어가" 한인회 07-08 512
3043 터키, 상선에 난민 276명 태운 밀입국업자 8명 체포 한인회 07-08 119
3042 터키, 온라인 수업 중단…8월 말 등교 재개 한인회 07-06 558
3041 터키, EU 입국 가능 14개국 명단서 제외되자 '발끈' 한인회 07-04 658
3040 터키 동부서 난민 60명 탄 보트 침몰…시신 6구 발견 한인회 07-04 163
3039 에르도안 "성소피아 모스크 전환은 터키의 주권" 한인회 07-04 273
3038 터키 폭죽공장서 폭발 사고…“최소 4명 사망·97명 부상” 한인회 07-04 123
3037 터키 법원, 2016년 쿠데타 가담 혐의로 121명에 종신형 선고 한인회 06-28 359
3036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다시 증가세…1천492명 확진 한인회 06-26 440
3035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인플레 대응에 초점 한인회 06-26 281
3034 터키, 리비아 동부 군벌에 전략도시 시르테 철수 촉구 한인회 06-21 161
3033 나토 "동맹국 프랑스-터키 해군 간 분쟁 조사할 것" 한인회 06-21 148
3032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다시 감소세… "하루 1200명대" 한인회 06-21 205
3031 세계 최대 규모 터키 차나칼레대교 위용 드러내 한인회 06-15 845
3030 터키 동부서 화물 열차 충돌…1명 사망 한인회 06-15 177
3029 터키 코로나19 다시 확산…신규 확진 1천5백명 넘겨 한인회 06-15 334
3028 터키 전투기, 이라크 북부 쿠르드 무장세력 공습 한인회 06-15 135
3027 "리비아 사태 등 논의위한 러시아-터키 '외무·국방 회담' 연기" 한인회 06-15 74
3026 터키, 해외 입국자 14일 의무 자가격리 해제 한인회 06-13 426
3025 터키항공 "24일부터 한국 노선 운항 재개 " 한인회 06-13 674
3024 터키,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성장세 '법안 관련 모니터링 필요' 한인회 06-12 176
3023 터키 에르도안 "리비아 내전 관련 트럼프와 합의해" 한인회 06-12 139
3022 터키 "이집트發 리비아 휴전안 사산…군벌 역할 없을 것" 한인회 06-12 98
3021 터키 "7월부터 모든 관광시설 영업 재개" 한인회 06-12 333
3020 이란-터키 육상국경 통한 교역 석달반만에 전면 재개 한인회 06-09 289
3019 터키, 2016년 쿠데타 연루 혐의 현직 경찰 등 149명 체포영장 한인회 06-09 225
3018 독일·터키, 블록체인 활용한 첫 '무역금융' 거래 진행 한인회 06-09 153
3017 에르도안, 성소피아를 이슬람사원으로 변경 요청 웹관리자 06-05 852
3016 터키 5월 물가 상승률 11.39%…전달보다 0.45%포인트 상승 한인회 06-04 393
3015 터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명대로 줄어…두 달 만 처음 한인회 06-04 181
3014 터키항공, 18일부터 유럽 6개국 항공편 운항 재개 한인회 06-04 390
1234567891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