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뉴스와 정보
터키 뉴스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9-10-19 (토) 03:43
추천: 0  조회: 105       
IP: 78.xxx.119
터키, '시리아 북동부서 5일간 조건부 휴전'키로 미국과 합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있다. 앙카라|신화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있다. 앙카라|신화연합뉴스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 대한 공격을 5일간 중지키로 했다. 이 지역을 근거로 하고 있는 쿠르드민병대(YPG)가 철수한다는 조건이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에서 터키가 5일간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휴전 합의에 대해 “미국, 터키, 쿠르드, 전세계에 대단한 날”이라며 ‘외교적 승리’로 묘사했다. 하지만 터키는 이번 합의가 ‘휴전’이 아니라 ‘중단’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데다, 합의 조건이 전적으로 터키가 원했던 내용이어서 ‘상처뿐인 중재’라는 평가가 나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앙카라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터키는 시리아에서 휴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터키 측은 YGP 세력이 안전지대에서 철수할 수 있도록 120시간 동안 평화의 샘 작전을 중단할 것”이라면서 “평화의 샘 작전의 모든 군사 행동이 중단될 것이며, (YGP의) 철수가 완료되면 평화의 샘 작전은 완전히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미 (YGP가 주축인) 시리아민주군(SDF)과 접촉했다”면서 “우리는 이미 터키 남부 시리아 국경 지역에 있는 안전지대에서 그들이 안전하게 철수할 수 있도록 돕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한 미국은 터키에 추가로 제재를 부과하지 않고, 완전한 휴전이 이뤄지면 최근 발표한 터키에 대한 외교적·경제적 제재도 모두 철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국이 발표한 공동성명을 보면 터키군이 안전지대 관리를 맡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 집회 참석을 위해 텍사스주 포트워스로 향하면서 취재진에게 “미국에 대단한 날이다. 터키에 대한한 날이다. 쿠르드에 대단한 날이다. 전세계에 대한단 날이다. 모두가 행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에르도안 대통령은 굉장한 지도자다. 그는 옳은 일을 했다”면서 “나는 대단한 존경을 갖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주 현명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도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고맙다”면서 “수백만명이 목숨을 구하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또한 “이번 합의는 3일 전에는 절대로 만들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일이 되기 위해선 약간의 ‘엄한’ 사랑이 필요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이 지난 14일 터키에 대한 군사작전 중단을 요구하며 경제제재 방안을 발표하는 등 압박했던 것이 먹혀들었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은 인색한 평가를 내놓았다. 이번 합의는 터키가 원하는 것을 모두 들어주는 대가로 나왔다는 것이다.

미국과 터키가 이번에 합의한 내용은 지난 8월 합의한 안전지대 구상에 기반하고 있다. 양국은 안전지대 구상에 합의해 놓고도 안전지대 규모와 관리 주체 등을 두고 이견을 보여왔다. 터키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와 터키 국경 사이에 길이 480㎞, 폭 30㎞인 안전지대를 설치하고 자신들이 관리를 맡아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결국 터키는 이번 군사작전으로 자신들이 원하던 안전지대 구상을 100% 관철시켰다. 미국이 발표한 경제제재도 철회됨으로써 아무런 대가도 치르지 않게 됐다. 특히 터키는 이번 합의가 ‘중단’에 관한 것이지, ‘휴전’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YPG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했기 때문에 휴전이란 있을 수 없다는 논리다.

미국 정치권도 후한 점수를 주지 않았다. 민주당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엉터리 휴전을 대가로 우리의 쿠르드족 동반자들을 잔인하게 공격한 터키에 대한 제재들을 철회한다는 대통령의 결정은 미국 외교정책의 신뢰성을 약화시키고 우리의 동맹과 적들에게 우리의 말이 신뢰할 수 없는 것이라는 위험한 신호를 보낸다”고 비판했다.

휴전에도 불구하고 미군을 도와 이슬람국가(IS) 퇴치 작전에 앞장섰던 쿠르드족이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주장을 비판해온 공화당 밋 롬니 상원의원은 이날 상원 본회의 연설에서 “오늘의 발표는 승리로 묘사되고 있지만 승리와는 거리가 멀다”면서 “갑작스러운 미군 시리아 철군 결정 과정과 그 배경에 대한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 의회전문지 더힐이 전했다. 전격적인 시리아 주둔 철군 결정으로 악화된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너무 많은 대가를 치렀다는 것이다. 그는 “쿠르드족을 버린 결정은 우리의 가장 신성한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면서 “우리가 쿠르드족에게 한 것은 미국 역사에 핏자국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반 홀렌 민주당 상원의원은 터키에 대한 제제 법안을 예정대로 발의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07 터키의 아프리카 투자 확대 가시적 성과…수출 579% 증가 한인회 12-13 2
2906 美상원 외교위, 터키 제재 법안 통과…"터키 행동 바꿀 때" 한인회 12-13 4
2905 터키 “美 제재땐, 공군기지 이용금지 검토”…‘러시아판 사.. 한인회 12-13 5
2904 터키중앙은행, 기준금리 12%로 2%p 인하 한인회 12-13 6
2903 터키 에르도안 "내년 2월 이스탄불로 영·프·독 정상 초청" 한인회 12-06 386
2902 '러시아 우회' 터키·유럽 연결하는 가스관 개통 한인회 12-02 104
2901 터키 에르도안 "5∼6년 내 자체 전투기 개발할 것" 한인회 11-28 122
2900 터키 에르도안 "이슬람 국가 연대해 알바니아 도와야" 한인회 11-28 150
2899 미국·나토, 터키에 불만 고조…S-400 테스트에 F-16 동원 한인회 11-28 94
2898 에르도안 "터키는 원유가 아닌 시리아인을 위한다" 한인회 11-21 189
2897 터키 "쿠르드 민병대가 IS 포로 800명 석방해" 한인회 11-21 78
2896 美 재무부 "IS 도운 혐의로 터키 4개 기업 제재" 한인회 11-21 102
2895 터키, 2016년 쿠데타 연루 군 관계자 101명 체포 한인회 11-21 66
2894 터키 "연말까지 IS 포로 대부분 출신국에 송환할 것" 한인회 11-21 46
2893 터키 정부 "2020년까지 리라화 CBDC 테스트 완료한다" 한인회 11-21 97
2892 터키 정부, '한국산 경첩' 반덤핑 조사 개시 한인회 11-13 191
2891 터키 에르도안 "유럽이 반대해도 IS 포로 돌려보낼 것" 한인회 11-13 116
2890 튀니지·터키, 블록체인 기반 전자 화폐 발행한다 한인회 11-11 104
2889 터키 내무장관, "37만3468명의 불법 이주민이 체포" 한인회 11-09 235
2888 터키, IS수괴 알바그다디 친누나 생포…"정보 노다지 찾았다" 한인회 11-05 142
2887 터키 "IS 조직원 1천200명 구금 중…강제송환할 것" 한인회 11-05 107
2886 터키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프로 축구 시즌에 대대적인 비트코.. 한인회 11-05 107
2885 "터키, 러시아와 시리아 안전지대 공동순찰 시작" 한인회 11-02 95
2884 시리아대통령 "안전지대 일시적인 합의…터키 영구점령시 군사.. 한인회 11-02 78
2883 美하원 '아르메니아 종족학살' 인정…'가해자' 터키, 반발 한인회 10-31 140
2882 미 하원, 터키 제재 초당적 법안 가결 한인회 10-31 123
2881 터키 드론 시장, 올해 전년대비 최대 3배 성장 전망 한인회 10-31 68
2880 터키·러시아, 내달 1일부터 시리아 '안전지대' 합동순찰 개시 한인회 10-31 54
2879 트럼프 측근 줄리아니, 터키 정부 로비스트 의혹 한인회 10-31 59
2878 터키, IS 조직원 3명 공격모의 혐의로 체포 한인회 10-31 55
2877 시리아군·터키군, 국경지대서 첫 교전…시리아군 6명 사망 한인회 10-31 54
2876 '알 바그다디 사망' 미군 공습, 터키는 알고 있었다 한인회 10-28 177
2875 터키, 러시아 SU-35 도입 구체화…36대 구매 검토 한인회 10-27 103
2874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미국에 "쿠르드 총사령관 넘겨라" 한인회 10-27 110
2873 유럽투자은행, 터키에 융자금 차단키로..EU ‘경제적 제재’ 본.. 한인회 10-25 196
1234567891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