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한인 동정
터키 한인 동정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1-18 (수) 06:51
추천: 0  조회: 2577       
IP: 78.xxx.89
김연경… 터키 페네르바체 리그 결승 이끌어

사람은 누구나 외롭다. 하물며 이역만리 떨어진 곳에서 고군분투하는 스물아홉 여자 선수는 오죽할까. 한국 배구에서 '100년에 한 번 나올 보물'로 평가받는 김연경(29·터키 페네르바체)도 그런 신세다. 가족도 친구도 없는 곳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우뚝 선 그는 벌써 터키에서 여섯 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
여자 배구 호날두'의 활약은 올해도 거침이 없다. 김연경은 17(한국 시각) 열린 터키컵 4강에서 강팀 엑자시바시를 상대로 양팀 통틀어 최다인 25점을 폭발시키며 소속팀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상대 에이스이자 러시아 국가대표 간판 공격수 타티야나 코셸레바(20)도 그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터키 생활 6년 차인 김연경은 현지 생활에 완전히 적응했다. 이제는 ‘외국인 선수’라는 말이 오히려 어색할 정도다. 김연경은 SNS를 통해 한국의 팬들과 일상을 공유하고, 팬들은 응원 메시지를 보낸다. 사진은 서브를 날리기 위해 준비 동작을 하는 김연경의 모습. /유럽배구연맹(CEV) 홈페이지

터키 리그는 세계 최고 여자 프로배구 무대로 평가받는 곳이고, 김연경이 속한 페네르바체는 그중에서도 정상을 다툰다. 그는 지난 다섯 시즌 동안 팀의 붙박이 윙 공격수로 뛰며 거의 모든 우승 트로피와 상을 수집했다. 터키 리그 MVP(2015)와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 MVP(2012)를 받았고, 지난 시즌에도 CEV '드림팀'( 7)에 선정됐다. 김연경의 연봉(120만 유로·약 15억원)은 남녀 배구를 통틀어 세계 최고 수준이다.


김연경이 타지에서도 씩씩하게 버티는 건 멀리서도 언제나 그를 응원하는 팬들이 있기 때문이다. 김연경의 공식 팬클럽(연경홀릭) 회원만 3400여명. 여성 회원 숫자가 훨씬 많아 '걸크러시'(여자도 반하는 멋진 여자)라는 말을 실감케 한다. 김연경은 SNS 활동에도 열심이다. 팔로어만 37만여명에 이른다. 김연경은 SNS에 팬들이 보내준 얼굴 팩이나 화장품, 수제 케이크 등 선물을 찍어 '인증'하며 소통한다. 마음은 외로울 틈이 없는 셈이다. 지난 연말에는 배우 강소라가 보내준 한국 인스턴트 식품 꾸러미 사진을 올리고는 "한국에서 조금 빨리 산타클로스가 다녀갔네요. 많이 먹고 힘낼게요!"라고 적어 놓았다. 터키에는 외국에서 음식 소포를 보낼 수 없기 때문에 강소라가 직접 사람을 보내서 전달했다고 한다. SNS를 통해 알게 된 두 사람은 지난해 여름 처음 만나면서 본격적으로 가까워졌다. 팬들은 '저 정도면 터키에서 편의점 차려도 되겠다' '먼 곳에서 든든히 드시고 언제나 힘내세요' 같은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우리 누나'다운 면모를 보여주는 에피소드도 있다. 김연경은 최근 같은 리그 바크프방크의 주팅(23·중국) 생일 파티에 다녀왔다. 이번 시즌부터 터키 무대에서 뛰는 '아시아 후배'를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페네르바체와 바크프방크가 리그 최대 라이벌이란 걸 감안하면 쉽지 않은 결정이다. 그는 "현지 생활, 배구에 대한 주팅의 이런저런 고민을 들어줬다. 생각보다 잘 적응하고 있어 다행"이라며 언니답게 말했다.

터키 생활에는 도가 텄다. 처음엔 말도 통하지 않고, 음식이나 문화도 낯설었던 곳이다. 스스로도 "초기엔 가족과 친구들이 보고 싶어 한국으로 도망가고 싶었을 정도였다"고 말한다. 김연경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팀에 녹아들기 위해 노력했다. 동료들을 초대해 밥을 사기도 하고, 대화도 많이 나눴다. 그렇게 점차 ''이 허물어졌다. 처음엔 터키어를 한마디도 못 했지만 이젠 현지 식당에서 능숙하게 주문하고, 간단한 인터뷰는 통역 없이 할 수 있는 수준이
 됐다.이스탄불 곳곳에서 김연경을 알아보는 팬들도 많아졌다. 거리에서 사인이나 사진을 요청하고, 사탕·과자 같은 선물을 주기도 한다. 김연경은 태극 마크를 새겨 넣은 팔 밴드를 차고 경기한다. 언제든 '고향'을 생각한다는 의지의 표현인 셈이다. 그는 이렇게 말한다. "선수 생활 마무리는 한국에서 하고 싶어요. 한국 팬들에게 큰 응원을 받았으니 보답해야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1/18/2017011800226.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78 옥타가 뭐지요? 정 지섭 2017-11-17 16:28 244 1
1777 옥타(OKTA)에서 알려 드립니다. 정 지섭 2017-11-13 16:02 519 3
1776 제6회 KOWIN 가을세미나 안내 KOWIN터키 2017-10-11 04:12 704 1
1775 한인회비 설문조사 한인회 2017-10-09 06:37 1076 7
1774 미리내 마술극단 입니다!! (무료 마술도 배워보세용~) 미리내 2017-09-18 00:08 709
1773 ‘이제 안심’ 외교부, 터키 여행 경보 완화 발표 한인회 2017-09-02 11:56 1107
1772 이스탄블 클래식 기타 4기 모임 협회 2017-07-04 23:41 1496 3
1771 현대차 터키법인장 올해도 라마단 동참…"금식 직원들 뿌듯" 한인회 2017-06-16 15:17 1816
1770 카쉬소식 전하면서 다이빙소식도 전해봅니다 카쉬다이버 2017-05-29 02:30 2149 17
1769 탁심 게지파크 요리축제 한국음식판매 참가 한인회 2017-05-24 01:43 2021 1
1768 김연셩 선수 팀 터키리그 우승 한인회 2017-05-03 15:58 1895 2
1767 김연경 선수 결승전 경기 안내 김보람 2017-04-18 15:48 2212 5
1766 '프로즌' 김태일의 페네르바체, 터키 리그 4강 진출 한인회 2017-04-04 04:47 1863
1765 한국에서 제20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진행합니다! 백욱기 2017-03-28 16:41 1888
1764 유라시아 유스 콰이어 정기연주회 안내 유라시아 유스 콰이어 2017-03-16 17:33 1969
1763 한국-터키 수교 60주년 MBC다큐 MBC다큐 2017-03-09 02:44 2630 4
1762 한국 문화 세미나 및 한복 클럽 행사 박광희 2017-03-01 18:09 2309
1761 토요학교 태권도합기도반 모집공고 진요한 관장 2017-02-26 22:01 2250 2
1760 굿뉴스! 터키 제2 외국어로 한국어 채택 정지섭 2017-02-23 00:26 2413
1759 이스탄불 클래식 기타 4기 모임 협회 2017-02-10 17:45 2318
1758 한기협 지원, 한-터우호친선실에 한국어 강좌 개설 한인회 2017-02-10 04:05 2381 1
1757 "'형제 나라' 국민끼리 한잔 합시다" 터키 술값 사기 주의보 교민 2017-02-05 00:19 2733 5
1756 한국전 참전용사 자녀들에게 장학금 전달식 한인회 2017-01-18 20:56 2408
1755 코레 아일라 터키 방문 한인회 2017-01-18 15:41 2987 2
1754 김연경… 터키 페네르바체 리그 결승 이끌어 한인회 2017-01-18 06:51 2577
1753 주이스탄불 총영사관 조현식 경찰영사 ‘발로 뛰는 영사상’ 한인회 2017-01-16 22:06 2832 6
1752 "가장 슬픈 음반가게"…'피습' 터키 한인 레코드숍 결국 폐업 ABD 2017-01-16 04:20 2893 3
1751 연합뉴스 :: "일 시키고 모르쇠"…교민 울린 한·터키 합작영화.. 한길선 2017-01-09 16:00 3550 47
1750 스포츠조선 :: "일 시키고 모르쇠"…교민 울린 한·터키 합작영.. 한길선 2017-01-09 15:39 2893 8
1749 총영사관 공지문 한인회 2017-01-02 19:59 3034
1748 이스탄불 오르타쿄이 총격테러 관련 신변안전 유의 공지 한인회 2017-01-02 19:57 2699
1747 [아시아나] 이스탄불 사무소 이전 안내 윤여행사 2016-12-22 19:13 2941
1746 긴급공지/ 유라시아 터널 개막식 참석자 신청하기 한인회 2016-12-09 05:13 2658
1745 12/10(토)주재원/교민 무료투어 (선착순) 나자르투어 2016-12-08 16:10 2864 4
1744 터키 최대 이스탄불대학에 한국어문학과 개설 한인회 2016-12-07 05:42 3028
1234567891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