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한인기업 뉴스
터키 한인기업 뉴스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6-10-24 (월) 23:17
추천: 0  조회: 648       
IP: 88.xxx.82
‘전쟁지옥’ 피해 터키 온 시리아 아동들 ‘저임금노동’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입력 : 2016.10.24 16:59:00 수정 : 2016.10.24 21:58:35

ㆍ자라·망고 등 의류공장서…시급 1500원에 12시간 일   ㆍ가족 먹이려 7~8세도 근무…업체들 “책임 없다” 발뺌

 

지옥 같은 노동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시리아 난민 아이들. 유럽이 거부한 이 아이들이 만든 옷들은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를 달고 유럽과 세계로 팔려나간다. BBC 캡처

한여름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 지하. 에어컨도 없는 곳에서 10살 남짓한 아이들이 재봉틀을 돌린다. 몇몇은 옷을 다림질해 포장한다. 포장지에는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가 박혀 있다. 시급 4리라(1500)가 채 되지 않는 돈을 받고 하루 12시간씩 공장에서 일하는 아이들은 대부분 시리아 난민 아이들이다. 지난해 터키에 들어온 시리아 난민 300만명 중 아동 40만명이 불법 노동을 하고 있다.

BBC 탐사프로그램 <파노라마> 제작팀이 이스탄불의 산업단지를 찾아갔다. 24(현지시간) 취재진은 “터키에서 난민 아이들이 일하고 있다는 보도를 접하긴 했지만 실제로 목격한 상황은 너무 열악했다”며 “7~8살 아이들도 공장에서 일을 했다”고 전했다.

아이들은 새벽부터 인력시장에 나가 일거리를 찾는다. 중개상의 선택을 받지 못한 아이들은 공장 주변을 맴돈다. 올해 13살이 된 소년은 “오늘은 운이 없어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며 “학교에 가고 싶지만 돈을 벌지 않으면 가족이 살아갈 수 없다”고 눈물을 흘렸다. 터키로 들어온 난민 대부분은 취업비자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들까지 불법 노동시장에 뛰어든다. 아이를 공장에 취직시킨 한 부모는 “가족이 살기 위해서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15살 소년 오마르(가명)는 “우리도 스스로 학대받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해결책을 모른다”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 의류업체들은 빠르게 변하는 유행에 맞추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터키에서 옷을 생산한다.

중저가 의류를 만드는 대규모 저임금 노동시장이 형성됐고, 1647리라( 60만원)의 최저임금도 못 받는 난민들이 거기로 흘러들었다. 아이들 임금은 어른보다 싸니 공장들은 아이들을 선호한다. 윤리적인 기업운영 원칙을 강조하는 막스앤드스펜서 터키 공장에서 BBC 취재팀이 만난 노동자 중 7명이 시리아 난민이었다. 그중에는 15살 아이도 있었다. 넥스트, 아소스, 망고, 자라 공장에서는 10살 아이 등 10대 노동자들이 대거 포착됐다. 이 아이들이 만든 제품은 버젓이 글로벌 브랜드의 로고를 달아 영국과 유럽, 전 세계로 팔려간다. 터키는 의류업으로 지난해 4000억달러(452600억원)를 벌어들였다.

글로벌 브랜드들은 책임이 없다며 발뺌하고 있다. 막스앤드스펜서는 BBC에 “터키에 감독관을 보냈을 때 아동 노동자는 한 명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소스, 넥스트, 자라, 망고의 답변도 비슷했다. 터키 현지 공장들은 대부분 하청업체이고, 감독관이 나오면 아동 노동자들을 잠시 숨기는 식으로 조사를 피해간다.

지난 3월 유럽연합(EU)과 터키는 유럽에 들어오는 난민을 터키에 돌려보내기로 합의했다. EU는 “터키가 난민에게 안전한 국가”라고 주장했지만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66만명의 시리아 난민 아동 중 학교에 다니는 아이는 15%에 불과하다. 터키는 난민 지원 비용으로 100억달러(11조원)를 썼다고 발표했지만 로이터통신 등은 난민 아이들에게 그 돈이 돌아간 흔적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출처: 경향신문 & 경향닷컴설명: http://linkback.khan.co.kr/images/onebyone.gif?action_id=ea9902310d6f3a7900cd3b8df099fa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38 한국-터키 비즈니스 포럼 서울에서 개최 한인회 10-20 62
637 삼성전자 터키 청각장애 어린이를 위한 협정체결 한인회 10-08 121
636 CJ CGV 터키 투자 현황 자료 한인회 10-08 196 1
635 "애플스토어보다 생생하게" 삼성, 터키서 갤럭시 체험매장 공개.. 한인회 08-02 473
634 상반기 韓제품 수입규제 21건…터키 등 신흥시장 가세 한인회 07-31 419
633 터키 노동력 통계, 2017 1월 실업률은 13 % 수준 한인회 04-24 685 1
632 터키항공 "'eXPhone' 서비스로 모바일 인터넷 제공" 한인회 04-04 610
631 터키, 작년 실업률 상승… 청년층 20% 육박 한인회 04-04 434
630 터키, 한국산 플라스틱 가소제에 반덤핑관세 부과 한인회 04-04 393 1
629 터키 CJ Mars Cinema, 전년 대비19% 성장 한인회 03-29 818 11
628 SK플래닛 11번가, 터키 오픈마켓 거래액 2년 연속 1위 한인회 03-29 632 2
627 "현대중, 터키 판매사와 생산협력 논의…부품공급 검토" 한인회 02-09 620
626 LG전자 터키 1, 2위 아르첼릭과 베스텔에 부품 공급 한인회 02-09 836
625 SK건설, 터키 저열량 갈탄 발전소 ‘눈독’…추가 수주 노린다 한인회 02-06 510
624 SKㆍ대림건설, 차나칼레1951교 우선협상 선정 한인회 01-27 858
623 2016년도 터키 담배.담배잎 수출량 10% 증가 한인회 01-24 518
622 터키 중앙은행 외환보유고, 4억 2,600만 달러 감소 한인회 01-24 483
621 일본 국토교통상, 터키 차나칼레 다리 수주기업 지원 한인회 01-21 825 8
620 韓·日, 터키 4조원짜리 다리 '수주 전쟁' 한인회 01-18 611 3
619 터키에서 중국은행이 예금은행으로 허가 한인회 01-14 545
618 터키, 12억원 부동산 구입 외국인에 시민권 한인회 01-13 1078 8
617 터키, 환율방어에 목숨 걸었다 한인회 12-10 1679 7
616 “해저 가스관 ‘터키 스트림’ 1차 노선 건설 계약” 한인회 12-09 513
615 터키 당국 '리라·금 사기' 캠페인 개시 한인회 12-09 585
614 '경기악화' 터키 자동차 판매 현대차 7위 한인회 12-09 531
613 터키 중앙은행의 줄어드는 외환 보유량 한인회 12-02 611
612 터키: 전세계 모바일 상거래율 4위 한인회 12-02 445
611 신기록을 세운 터키 외환 환율 한인회 12-02 979
610 터키 태양광 패널 시장 중국산 선두 차지 한인회 11-29 389
609 터키 SAYA GRUP, 폴루스에 144억 투자 한인회 11-04 726
608 터키라라 약세 한인회 10-29 945
607 2015 회계연도 터키전체 세금 100 순위 한인회 10-26 605
606 ‘전쟁지옥’ 피해 터키 온 시리아 아동들 ‘저임금노동’ 한인회 10-24 648
605 원전기자재협회, 터키와 中企 기술 수출 협력 한인회 09-26 552
604 무디스, 터키 국가신용등급 투기 등급으로 강등 한인회 09-26 754
123456789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