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터키 한인기업 뉴스
터키 한인기업 뉴스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6-10-24 (월) 23:17
추천: 0  조회: 767       
IP: 88.xxx.82
‘전쟁지옥’ 피해 터키 온 시리아 아동들 ‘저임금노동’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입력 : 2016.10.24 16:59:00 수정 : 2016.10.24 21:58:35

ㆍ자라·망고 등 의류공장서…시급 1500원에 12시간 일   ㆍ가족 먹이려 7~8세도 근무…업체들 “책임 없다” 발뺌

 

지옥 같은 노동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시리아 난민 아이들. 유럽이 거부한 이 아이들이 만든 옷들은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를 달고 유럽과 세계로 팔려나간다. BBC 캡처

한여름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 지하. 에어컨도 없는 곳에서 10살 남짓한 아이들이 재봉틀을 돌린다. 몇몇은 옷을 다림질해 포장한다. 포장지에는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가 박혀 있다. 시급 4리라(1500)가 채 되지 않는 돈을 받고 하루 12시간씩 공장에서 일하는 아이들은 대부분 시리아 난민 아이들이다. 지난해 터키에 들어온 시리아 난민 300만명 중 아동 40만명이 불법 노동을 하고 있다.

BBC 탐사프로그램 <파노라마> 제작팀이 이스탄불의 산업단지를 찾아갔다. 24(현지시간) 취재진은 “터키에서 난민 아이들이 일하고 있다는 보도를 접하긴 했지만 실제로 목격한 상황은 너무 열악했다”며 “7~8살 아이들도 공장에서 일을 했다”고 전했다.

아이들은 새벽부터 인력시장에 나가 일거리를 찾는다. 중개상의 선택을 받지 못한 아이들은 공장 주변을 맴돈다. 올해 13살이 된 소년은 “오늘은 운이 없어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며 “학교에 가고 싶지만 돈을 벌지 않으면 가족이 살아갈 수 없다”고 눈물을 흘렸다. 터키로 들어온 난민 대부분은 취업비자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들까지 불법 노동시장에 뛰어든다. 아이를 공장에 취직시킨 한 부모는 “가족이 살기 위해서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15살 소년 오마르(가명)는 “우리도 스스로 학대받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해결책을 모른다”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 의류업체들은 빠르게 변하는 유행에 맞추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터키에서 옷을 생산한다.

중저가 의류를 만드는 대규모 저임금 노동시장이 형성됐고, 1647리라( 60만원)의 최저임금도 못 받는 난민들이 거기로 흘러들었다. 아이들 임금은 어른보다 싸니 공장들은 아이들을 선호한다. 윤리적인 기업운영 원칙을 강조하는 막스앤드스펜서 터키 공장에서 BBC 취재팀이 만난 노동자 중 7명이 시리아 난민이었다. 그중에는 15살 아이도 있었다. 넥스트, 아소스, 망고, 자라 공장에서는 10살 아이 등 10대 노동자들이 대거 포착됐다. 이 아이들이 만든 제품은 버젓이 글로벌 브랜드의 로고를 달아 영국과 유럽, 전 세계로 팔려간다. 터키는 의류업으로 지난해 4000억달러(452600억원)를 벌어들였다.

글로벌 브랜드들은 책임이 없다며 발뺌하고 있다. 막스앤드스펜서는 BBC에 “터키에 감독관을 보냈을 때 아동 노동자는 한 명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소스, 넥스트, 자라, 망고의 답변도 비슷했다. 터키 현지 공장들은 대부분 하청업체이고, 감독관이 나오면 아동 노동자들을 잠시 숨기는 식으로 조사를 피해간다.

지난 3월 유럽연합(EU)과 터키는 유럽에 들어오는 난민을 터키에 돌려보내기로 합의했다. EU는 “터키가 난민에게 안전한 국가”라고 주장했지만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66만명의 시리아 난민 아동 중 학교에 다니는 아이는 15%에 불과하다. 터키는 난민 지원 비용으로 100억달러(11조원)를 썼다고 발표했지만 로이터통신 등은 난민 아이들에게 그 돈이 돌아간 흔적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출처: 경향신문 & 경향닷컴설명: http://linkback.khan.co.kr/images/onebyone.gif?action_id=ea9902310d6f3a7900cd3b8df099fa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7 포항 유망기업, 터키·인도로 한인회 09-13 173
686 인터엠, 해외 철도차량사업 본괘도 진입.. 터키 기업에 공급 채.. 한인회 09-10 86
685 식품 유통공사, 5~8일 터키 이스탄불 식품박람회 참가 한인회 09-04 409 4
684 유니슨, 30억원 규모 터키 풍력발전기 공급계약 해지 한인회 08-31 130
683 터키 불안에 하락한 CJ CGV, 베트남이 살릴까 한인회 08-29 202
682 대우전자, 터키 베스텔社와 함께 유럽시장 공략 한인회 08-29 109
681 리라 폭락, 터키 진출 韓 기업에 영향은?…"가전 타격 우려" 한인회 08-20 395
680 터키 에르도안 “아이폰 등 미국산 안 사겠다…삼성도 있고 알.. 한인회 08-16 214
679 한-터키 FTA 서비스·투자 협정 발효…상호 투자 확대 전망 한인회 08-03 172
678 한-터키 FTA 투자협정으로 떠오르는 4분야 한인회 08-03 212
677 삼성과 터키 한인사회 출처:기레기 년합뉴스 08-02 983 40
676 CJ ENM, 터키 영화제작사 ‘BKM’ 지분 인수설 한인회 07-21 198
675 개항 앞둔 세계 최대 터키 신공항…’두뇌’는 한국기술 한인회 07-13 724 1
674 "터키 경제장관, 관용차 도요타에서 현대차로 바꿔" 한인회 06-16 661 9
673 현대중공업, 터키에서 LNG해양생산설비 1척 수주 한인회 06-09 259
672 KDB인프라, 터키 병원에 1400억 투자 한인회 05-18 321
671 하이퍼커넥트, 터키·인도·UAE에 현지 사무소 설립… 글로벌 .. 한인회 05-18 245
670 건설공제조합, 터키 프로젝트에 4억 유로 해외보증 지원 한인회 05-18 252
669 씨에스윈드, 터키 풍력타워 업체 72억에 인수 한인회 05-14 320
668 현대중공업, 터키 가스공사와 FSRU 수주협상 논의 한인회 05-14 341
667 현대로템, 터키 세계고속철도대회 참가 한인회 05-14 233
666 SK건설, 터키 이스탄불운하 사업 참여하나 한인회 05-14 262
665 CJ CGV, 1분기 중국·터키 영업이익 비중 확대 ‘고무적’ 한인회 05-14 136
664 세계 최장 터키 다리, 포스코 후판으로 세운다 원문보기: http: 한인회 05-14 183
663 진출 2년만에 터키 홀린 CGV…`플랫폼 한류` 통했다 한인회 05-03 570 8
662 "메이드 인 터키 꿈 이뤄준 韓기업…산업용수 `반의반값` 파격" 한인회 05-03 370
661 대한상의, 터키 경제장관 초청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개최 한인회 05-03 167
660 이수앱지스, 고셔병 치료제 '애브서틴' 터키 품목 허가 획득 전.. 한인회 04-15 213
659 산업부, 터키 생태산업단지 조성 협력 MOU…"韓 기업 진출 모색" 한인회 04-03 296
658 이진국 하나금투 사장, 터키 방문…"터키 금융시장 개척" 한인회 04-01 374
657 터키에 ‘한국형 버섯 병재배 생산시설’ 첫 수출 한인회 03-26 408
656 무역보험공사, 터키 차나칼레 교량 사업에 4억 유로 지원 한인회 03-10 482
655 터키 유기농시장 성장세 한인회 03-05 451
654 CJ E&M, 터키까지 영화 영토 확장 한인회 01-30 679
653 KDB인프라운용, 터키 병원에 650억 투자 한인회 01-22 515
12345678910,,,20